51년 만에 다시 보는 추억의 사진

 

나는 남편, 그리고 사진작가 주명덕과도 가까운 친구와 함께 약속한 식당에서 기다리며 지난 이야기에 한창이다. 잠시 후 큰 키의 멋쟁이 주명덕 작가가 지팽이에 의지하며 느린 걸음으로 다가온다. 젊고 팔팔한 20, 30대에 만나 50여년이 지난 후 신문에 소개된 사진으로 모두가 80을 넘긴 노인이 되어 만나는 감회가 새롭다. 세월의 흐름에 놀라며 가슴이 메인다.

 

사진작가 주명덕은 오래전부터 알고 지냈으나 조용히 마주앉아 차를 마시거나 식사를 한 기억이 별로 없다. 지난 수 십 여년 그의 개인전 전시장에서 또 여기저기 모임에서 만나면 가볍게 인사정도 주고받고 지냈으나 사진작가인 친구와 절친이라 그의 일상을 잘 알고 있었고 또 워낙 유명작가라 여기저기에 나오는 소식지로도 그의 근황은 알고 지내왔다.

 

사진 오른쪽 남자분이 작은삼촌 젊을 때 모습과 너무 흡사하여 혹시 삼촌이신가? 하여 올려봅니다.” “삼촌, 작은어머니 모습은 맞는데 삼촌 옆에 용현? 작은어머니와 함께 찍은 소녀는 지혜?”,“~ 추억의 사진입니다. 지혜4, 용현3살 때 저런 모습이었네요”, “그 시절 아파트에 사는 핵가족은 최첨단 라이프 스타일이었을텐데 세월이 지나 그 풍경도 고풍스러워요

 

성순아! 이 사진 동부이촌동 살 때 너희 가족 같은데. 맞네. 크게 확대해서보니! 조그만 아파트 예쁘게 꾸미고 살았지,”, “와아! 정말로 귀한 사진이다. 언니와 지혜, 형부와 용현이지? 영화장면 같다.”, “첫 눈에 교수님 가족사진임을 알 수 있네요. 당대의 영화배우 가족사진 같아요.” “무슨 기사일까? 무슨 사진일까? 이성순 교수님 가족사진 입니다.”

 

지지난 주 금요일 아침( 56) 이른 아침부터 카톡이 연달아 울린다. 조선일보 신수진의 마음으로 사진읽기(21)’란에 사진작가 주명덕의 한국의 가족연작, ‘서울 동부이촌동, 1971.’ 에 실린 우리가족 사진을 본 친척, 친지, 제자들의 문자다.

 

5월은 어린이날과 어버이날이 있는 가정의 달이다. 지금 우리나라의 가족의 의미는 예전 같지 않다. 사진작가 주명덕은 1960년대 말에 전통 질서가 재편되고 산업화가 이끄는 사회상의 단면을 촬영하기 시작하였고 한국의 가족(1971~1972)연작을 총 8회에 걸쳐 기획하면서 동시대 가족의 형태를 기록한 사진작가다. 이 연작 사진 중 하나가 신문에 소개된 것이다.

 

동부이촌동은 지금은 대단지 아파트촌이지만 이 사진을 찍을 당시 아파트 앞에는 한강이 흐르고, 장마철이 되면 아파트 앞 도로와 삼각지 일대가 물에 잠겨 며칠이나 출근을 할 수 없던 시절이다. 또 베란다에서 창문을 열면 한강이 바로 눈앞에 보이고, 밤이면 한강 둑을 걷고, 홍수가나면 쓰레기더미들과 함께 탐스러운 박들을 지붕에 매단 초가집, , 가구들이 둥둥 떠내려 오는 것을 볼 수 있던 시절이다.

 

나는 1967년 결혼하여 한강변 신축아파트에서 살림을 시작했고, 그 곳에서 연년생 남매를 키우며 베란다 밖으로 줄을 매어 햇볕에 빨래를 말렸던 시절이다. 51년의 세월이 지나 두 애들의 모습과 지금의 짧은 단발머리와 다른 긴 머리에서 전혀 내 모습은 찾을 수 없다. 그러나 남편은 누가 봐도 알아볼 수 있는 얼굴과 표정, 지금도 즐겨 입는 셔츠 스타일이라 사람들이 금방 알아보고 연락을 한 것이다.

 

그 셔츠는 58년 전 1964. 처음 미국을 방문한 남편에게 뉴욕에 사는 누이동생이 사준 셔츠라고 자랑하며 즐겨 입던 옷이라 목덜미가 낡았는데도 물건을 잘 버리는 내가 훗날 섬유패턴 연구에 필요할 것 같아 보관하고 있는 셔츠다. 언제 남편은 그 셔츠를 입고, 이제는 50을 넘긴 딸, 아들과 함께 1971년 사진의 모습으로 한강변 아파트 창가에서 사진을 찍어보고 싶다.

 

이번에는 내가 주명덕 사진작가에게 사진을 찍어달라고 부탁하여볼까? 생각중이다.

 

이 성 순

 

 

 


 

 No.

Title

Name

Date

Hit

3194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486)

정우철

2022.03.27

566

3193

반세기만의 귀향(박경리 102)

김형국

2022.03.24

1885

3192

운명(運命)이란 명(命)을 운반하는 것-1

여상환

2022.03.23

465

3191

‘대통령집무실’과 ‘2022 프리츠커 상’

이성순

2022.03.22

820

3190

이 생각 저 생각 (100) 내가 넘은 38선 (11)

최명

2022.03.21

1553

3189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485)

정우철

2022.03.20

528

3188

생일잔치, 명절을 모르고 살았다(박경리 101)

김형국

2022.03.17

1828

3187

인생사락(人生四樂)

여상환

2022.03.16

565

3186

2022년 유행색? 우리나라 유행색?

이성순

2022.03.15

830

3185

이 생각 저 생각 (99) 내가 넘은 38선 (10)

최명

2022.03.14

1626

3184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484)

정우철

2022.03.13

550

3183

드디어 토지문화관 개관(박경리 100)

김형국

2022.03.10

1796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