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적 산책 78 (저 못난 맛에 반성하자)

 

저 못난 맛에 반성하자

    전통적 기독교와 회교는 서로 맞붙어 피 비린내 나는 싸움을 왜 그토록 오래 계속하였는가. 그 물음에 대하여 명백한 답을 가진 사람은 없지만 종교와 종교의 싸움이 인간의 역사를 어지럽게 만든 사실은 부인하기 어렵다. 종교란 글자 자체가 마루가 될 만한 중요한 가르침이란 뜻인데 왜 그러한 중요한 가르침을 가지고 인류는 서로 화목하지 못 하고 싸움을 하며 여기까지 온 것일까.

    21세기인 아직도 유대교와 회교의 반목 내지는 투쟁은 엄청난 것이어서 가히 피비린내가 난다고 말할 수 있다. 물론 사원을 지으려면 땅이 필요하고 건축자재가 필요하다. 그뿐 아니라 사람들이 많이 모여야 교회나 사원의 운영이 수월하다. 말은 종교의 진리 때문에 분쟁한다 하지만 내용을 자세히 보면 모두 종교 지도자들의 세속적 욕망 때문에 종교가 화목하지 못 하고 밤낮 싸우고 결국은 종교가 인류사회에 전쟁을 도입하는데 기여하였다는 악담을 듣게 된 것 아닐까. 다른 종교 끼리 서로 이해하려는 노력이 있어야 하고 각각의 종교 지도자들도 서로 사랑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 한 것이다.

    지금의 시대를 훌륭하게 살아 넘기기 위해서 이른바 종교 지도자라는 사람들이 세속적 권력을 확장하기 위해 노력하지 말고 서로 이웃을 섬기는 일에 모든 것을 바친다면 세계 평화는 거기 있는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옛날도 그랬고 오늘도 그렇다. 욕심이 분쟁을 낳는다. 욕심을 버리고 겸손한 자세를 가지게 된다면 다 가능하다. 저 잘나 맛에 사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오늘 세상이 이 꼴이다. 저 못난 맛에 반성하는 겸허한 사람들이 많으면 이 세상은 살만한 곳이 되는 것 아닐까 나는 생각해본다.

 

김동길 



 

 No.

Title

Name

Date

Hit

3053

이 생각 저 생각 (75) 우도 28

최 명

2021.09.27

1453

3052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460)

정우철

2021.09.26

517

3051

501. 유튜브 13억 뷰 기록!!! 노르웨이 그룹 ‘A-ha’와 히트곡

인승일

2021.09.25

370

3050

종교적 산책 74 (사람만의 특색은 무엇인가)

김동길

2021.09.24

1100

3049

한민족 미감에 대한 경의(박경리 76)

김형국

2021.09.23

1538

3048

‘공예, 시간과 경계를 넘다’

이성순

2021.09.21

625

3047

이 생각 저 생각 (74) 우도 27

최 명

2021.09.20

1454

3046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459)

정우철

2021.09.19

529

3045

종교적 산책 73 (발전의 기본적 동력)

김동길

2021.09.17

1366

3044

한일 문화대비론(박경리 75)

김형국

2021.09.16

1529

3043

자가류 명상법 서설

여상환

2021.09.15

430

3042

서울의 새 명소로 떠오른 서울공예박물관

이성순

2021.09.14

620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