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46)

 

이들 '35~55 세대'의 공통점은 많다. 그들은 땀과 눈물과 배고픔을 경험했다. 맨손으로 '하면 된다'는 기적도 창출했다. 그들은 세계에서 유례를 찾을 수 없는 동급 최강의 세대였다.

비슷한 점은 또 있다. 그들은 자식을 배불리고도 '책임지지 않았다'고 비판 받았다. 그들의 업적은 '토(吐)가 나온다'고 일축됐다. 그들이 살던 세월은 '괴물 같은 시대'로 폄하됐다.

그들만큼 세계에서 최고로 억울한 세대는 없었다. 다행히 2013년부터 우리 사회에 새 기류가 불고 있다. '복고(復古)'라는 간판이지만 실상 자랑스러운 역사에 대한 재인식으로 볼 수 있다. 그중 주목할 사례가 영화 '명량(鳴梁)' '국제시장'의 흥행이다. 내가 눈여겨보는 것은 관객의 수가 아니라 일부의 시대착오적 비판에 대 한 대한민국 전체의 반발이다. 이것은 몇 년 전까지도 생각하기 힘든 상황이었다.

아버지나 조부모인 35~55 세대'의 족적(足跡)은 한반도뿐 아니라 월남의 정글, 옛 서독의 탄광 · 병원, 중동의 사막에 뚜렷이 남아있다. 이 '35~55 세대'는 또 다시 올지 모를 위기 때 반등의 기폭제가 될 것이다. 그 자랑스러운 자산과 후배들이 세 번강(Severn River) 협곡을 잇는 아이언브리지처럼 연결될 때 갈등과 반목에 휩싸였던 한국을 세계는 다시 주목할 것이다.

김정휘


 

 No.

Title

Name

Date

Hit

1809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22)

김정휘

2018.01.31

632

1808

세계적 거장 작품을 폐기한 해운대 구청의 사후책을 주목한다

이성순

2018.01.30

1141

1807

『몽고민담』 출시로 연 담론험로, 전공의 전문성을 실감케 하다

주채혁

2018.1.29

925

1806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269)

정우철

2018.01.28

740

1805

320. 세계 최고의 부자 ‘J. 폴 게티’와 유괴당한 손자의 몸값 1,700만 달러...

인승일

2018.01.27

1172

1804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21)

김정휘

2018.01.24

1187

1803

세계적인 미술작가 작품 고철로 버려지다

이성순

2018.01.23

1094

1802

흉노匈奴)의 “Hun”표기는 원어민의 자칭‘사람Хүн-나무꾼·씨름꾼의 '꾼'!

주채혁

2018.01.22

1055

1801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268)

정우철

2018.01.21

789

1800

319. 우린 결코 굴복하지 않습니다! 승리가 없으면 생존도 없기 때문입니다!

인승일

2018.1.20

979

1799

신년사

여상환

2018.01.19

654

1798

[최기영의 세상이야기]314.혼탁했던 고려의 기틀이 된 최승로의 상소〈시무 28조〉

최기영

2018.01.18

1051

[이전] 16[17][18][19][2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