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적 산책 6

 

종교적 산책 6

     종교를 주제로 하고 어떻게 산책이 가능하냐고 묻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한 인간에게 가장 감동적인 일이 일생에 두 번은 있게 마련이다. 생일과 죽는 날, 그 두 가지 중대한 사건이 그러한데 이는 본인의 마음대로 되지 않는다.

     나는 1928102일에 출생하였고 호적에도 분명히 아버지가 누구이고 어머니가 누구인 사실이 명백하게 적혀 있지만 그 생일은 내가 선택한 날이 아니고 조만간 내가 떠나야 한다 하여도 그 날짜를 내가 정할 수가 없다. 부모가 선택이 아니기 때문에 피부의 빛깔을 문제 삼는다는 것 또한 언제나 어디서나 이치에 어긋난 일이다. 그리고 각자가 가진 종교가 부모의 선택인 경우가 많아서 기독교를 신봉하는 부모 밑에 태어나면 기독교인이 될 수밖에 없다. 대개는 그렇다는 말이다. 그러고 보면 사람의 마음대로 되는 일이 없다고 해도 지나친 말은 아니다.

     중세 천 년은 서구에서는 카톨릭 교회가 중심이 되어 꾸려 나갔기 때문에 그 조직 속에서 어른이라고 믿어지는 교회의 가장 큰 어른은 교황이었다. 내가 믿는 개신교는 종교 개혁을 통해서 탄생한 종파이기 때문에 나는 카톨릭의 의식에 대해서 익숙하지 않고 천주교의 성모 마리아 숭배는 아직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

     언젠가는 이 세상을 떠나야 한다는 한 가지 사실 때문에도 신앙을 가진다는 것은 나에게 있어 매우 중대한 사실이고 그 소중함 하나로 나는 오늘도 떳떳하게 그 날을 기다리고 있다. 현재의 나의 모습은 꺼져가는 내 등불을 밝히려고 노력하는 노년의 한 때라는 사실을 서슴지 않고 고백한다.

     생명이 영원함을 믿지 않는다는 사람이 많다. 믿건 안 믿건 그건 그 사람의 자유이다. 믿는다는 것은 하나의 모험이기도 하지만 믿지 않는다는 것 또한 다른 형태의 모험일 수 있다고 나는 생각한다. 철학자이며 수학의 천재이던 파스칼의 말처럼 신은 존재하지 않는다라고 믿고 있다가 막상 그 신을 죽음과 동시에 만나게 되면 어떻게 할 것인가. 그래서 그는 신이 존재할 확률이 매우 낮다 할지라도 신의 존재를 믿는 것이 합리적이다라고 말을 한 것 같다.

     삶의 마지막이 다가올 때 되도록 미소를 지으며 편안한 표정을 지을 수 있기 위해서라도, 단지 그것이 죽기 5분 전이라고 하더라도 요단강 건너가 만나리라는 찬송을 부를 수 있는 것이 훨씬 인간다운 삶의 자세라고 생각한다.


김동길 



 

 No.

Title

Name

Date

Hit

2419

한국인의 동기유발 연구

여상환

2019.12.20

421

2418

박경리 소설 창작의 내밀 증인, 떠나다

김형국

2019.12.19

1626

2417

일상의 삶에서 공예를 즐기다

이성순

2019.12.17

1105

2416

이런들 어떠하리 (시조 에세이 10)

김동길

2019.12.16

1103

2415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67)

정우철

2019.12.15

689

2414

416. 불치의 루게릭병에 걸린 30대 가장의 블로그를 다큐멘터리로...

인승일

2019.12.14

605

2413

신바람원리와 인간관계의 발전- 2

여상환

2019.12.13

451

2412

검찰 기대가 상종가

김형국

2019.12.12

1540

2411

까띠에르 제품은 장신구일까? 오브제일까?

이성순

2019.12.10

1111

2410

흥망이 유수하니 (시조 에세이 9)

김동길

2019.12.09

986

2409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66)

정우철

2019.12.08

633

2408

415. 이 겨울, 자녀나 손주와 좀 더 가까워지고 싶다면 선택할 영화!

인승일

2019.12.07

691

[이전] [11][12][13][14]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