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46)

 

이들 '35~55 세대'의 공통점은 많다. 그들은 땀과 눈물과 배고픔을 경험했다. 맨손으로 '하면 된다'는 기적도 창출했다. 그들은 세계에서 유례를 찾을 수 없는 동급 최강의 세대였다.

비슷한 점은 또 있다. 그들은 자식을 배불리고도 '책임지지 않았다'고 비판 받았다. 그들의 업적은 '토(吐)가 나온다'고 일축됐다. 그들이 살던 세월은 '괴물 같은 시대'로 폄하됐다.

그들만큼 세계에서 최고로 억울한 세대는 없었다. 다행히 2013년부터 우리 사회에 새 기류가 불고 있다. '복고(復古)'라는 간판이지만 실상 자랑스러운 역사에 대한 재인식으로 볼 수 있다. 그중 주목할 사례가 영화 '명량(鳴梁)' '국제시장'의 흥행이다. 내가 눈여겨보는 것은 관객의 수가 아니라 일부의 시대착오적 비판에 대 한 대한민국 전체의 반발이다. 이것은 몇 년 전까지도 생각하기 힘든 상황이었다.

아버지나 조부모인 35~55 세대'의 족적(足跡)은 한반도뿐 아니라 월남의 정글, 옛 서독의 탄광 · 병원, 중동의 사막에 뚜렷이 남아있다. 이 '35~55 세대'는 또 다시 올지 모를 위기 때 반등의 기폭제가 될 것이다. 그 자랑스러운 자산과 후배들이 세 번강(Severn River) 협곡을 잇는 아이언브리지처럼 연결될 때 갈등과 반목에 휩싸였던 한국을 세계는 다시 주목할 것이다.

김정휘


 

 No.

Title

Name

Date

Hit

1821

‘평창2018’ 곰마(熊媽)· 범마(虎媽)의 숨바꼭질 연출 (Ⅰ)

주채혁

2018.02.12

932

1820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271)

정우철

2018.02.11

596

1819

322. “집으로 돌아가는 방법은 승리뿐이다!”...“명령만 하세요!” - <12 솔져스>

인승일

2018.02.10

781

1818

노동의 가치성

여상환

2018.02.09

539

1817

[최기영의 세상이야기]316.시대를 조소(嘲笑)했던 방랑시인 김삿갓

최기영

2018.02.08

876

1816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23)

김정휘

2018.02.07

761

1815

검정색과 흰색에 담겨진 이야기

이성순

2018.02.06

1179

1814

스키타이(鮮族:Soyon)혁명 엔진 없는 ‘다물(多勿:Ergüne)’은 허구!

주채혁

2018.02.05

1037

1813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270)

정우철

2018.02.04

715

1812

321. 나라도, 인종차별도 끊어버릴 수 없었던 ‘다이아몬드보다 더 빛난 사랑’...

인승일

2018.02.03

788

1811

보이지 않는 죄들

여상환

2018.02.02

542

1810

[최기영의 세상이야기]315.모든 국가의 기초는 바로 그 나라 젊은이들의 교육이다

최기영

2018.02.01

887

[이전] [11][12][13][14]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