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력관리의 기본 ; 산출과 투입, 능력곡선과 비용직선의 대비-1

 

미국의 카네기는 ‘기업은 사람’이라고 말했다. 한국인의 신바람은 인간이 천지간 중심핵이 되는 존재로서 같이 느끼고 서로의 마음이 합쳐질 때 솟아나는 초인적인 힘이었다. 현대 기업의 조직을 움직이는 주체는 자본도 기계설비도 아닌 사람임은 두 말할 필요가 없다. 특히 오늘날 새로운 경영자원으로 대두되고 있는 기술, 기업문화도 종업원에 의해 만들어지는 것임을 감안할 때 기업경영의 성패는 오로지 사람에게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따라서 어느 기업이건 경영전략 중에 인재육성의 비중이 가장 크며, 경영자는 종업원의 능력이 무한히 증가하여 회사 이익에 보다 많이 기여하기를 원한다. ‘어떻게 하면 종업원들의 능력을 빨리 신장시켜 회사에 대한 이익의 기여 폭을 크게 할 수 있을까?’에 골몰하게 된다.

종업원이 회사 이익의 실현에 얼마나 기여했는가도 따지고 보면 투입산출의 경제성 원리가 철저하게 적용된다. 투입은 급여, 보너스, 후생복지 등 사람에 대한 투자이며, 산출은 종업원의 능력과 의욕의 정도에 따라 나타나는 생산량이나 매출액과 같은 것으로서 가능한 한 적은 투자로 높은 업적을 내려는 것이 기업의 궁극적인 목적이기 때문이다.

전자를 종업원에 대한 비용선, 후자를 종업원에 의한 능력선이라고 해두자. 이 두 선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혹은 처해진 상황의 변화에 따라 어떤 연관성을 갖고 움직이는지를 흥미 있게 관찰해 보았다.

포항제철이 1986년 미국의 USX와 합작한 현지 법인인 UPI(USS-POSCO INDUSTRIES)에 부사장으로 부임하여 이 회사의 중역으로 활동하면서 많은 점을 연구해 볼 수 있었다. UPI에서의 경영활동은 68년 포항제철 창설과 함께 입사해서 주로 인력관리 업무를 맡아온 필자에겐 두 선의 변화법칙을 미국과 한국기업의 경우를 대비해서 관찰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일반적으로 종업원의 능력은 자기계발 노력과 회사교육이라는 두 가지 방법에 의해서 신장된다. 미국 기업은 한국이나 일본과는 달리 회사에서 시키는 산업교육이 적은 편이다. 최근에는 산업교육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확대하는 추세에 있긴 하지만 근본적으로 인식의 차이가 크다. 미국 기업의 종업원들은 입사 때부터 자신의 능력을 최대한 발휘하여 회사 이익에 보탬이 되어야만 해고당하지 않고 근무할 수 있다. 잉여인력이란 것을 생각할 수 없는 철저한 능력주의 풍토다. 즉 자신의 노력에 의해 능력신장을 하지 못하면 견딜 수 없는 것이 한국 기업 사회와 다른 점이다. 미국기업의 인력관리는 인재육성 차원보다는 가능한 종업원에 대한 비용(임금, 보너스, 교육투자 등)을 적게 하는 정책에 더 큰 비중을 두고 있다.

반면 대부분의 한국 기업은 종업원이 입사 시부터 바로 자신의 능력을 발휘하여 회사 이익에 기여한다고 보지는 않는다. 신입사원은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야 제 몫을 할 수 있다고 여긴다. 처음에는 사람에 대한 비용이 많이 들어가지만 점차 능력을 신장시켜 일정한 시점에 가서야 회사 이익에 기여한다는 사고를 갖고 있다. 한국 기업의 경영자에게는 신입사원이 회사 이익에 기여하는 시점을 얼마만큼 빨리 앞당기느냐가 인력관리의 포인트다.

제1차 BEP(능력, 비용의 균형점)를 가능한 빨리 도래케 하기 위한 전략을 세운다. 따라서 신입사원의 조기 전력화를 위해 많은 산업교육을 시키고 있고, 이 산업교육을 매우 중요시한다. 아예 교육을 위한 여유인력을 확보해 두는 경우도 있다. 그 결과, 당초보다 몇 년 빠르게 조정된 BEP로 나타나게 된다.

한 마디로, 한국 기업은 능력신장 조기화 전략을, 미국 기업은 비용 최소화 전략을 사용하는 것이 다른 점이 아닌가 싶다. 한국기업과 미국기업의 근로자들이 말하는 ‘오늘도 무사히’라는 말의 의미도 매우 다르다.

한국의 근로자들에겐 자동차 사고나 작업장에서의 안전사고가 없기를 바라는 ‘오늘도 무사히’이고, 미국의 근로자들에겐 해고당하지 않기를 바라는 ‘오늘도 무사히’이다. 미국 근로자들에게는 ‘종신고용제’니 ‘생애직장’이니 하는 것이 없다. 우리는 여기서 일반적으로 알려진 사실을 근거로 다음과 같은 법칙을 정리해낼 수 있다.

결국 한국 기업의 사람에 대한 비용은 능력신장에 큰 영향을 받지 않고 안정되어 있는 직선이지만, 미국기업은 능력에 따라 차등이 심한 곡선현상이라는 법칙이다. 이 관계를 다른 말로 표현하면 미국 기업에서의 비용곡선은 능력곡선에 따라 움직이므로 두 선은 만나지 않고 항상 능력곡선이 상회해야 하나, 한국기업에서의 비용선은 일정하게 증가되는 직선이고, 능력선은 큰 커브를 나타내는 곡선이므로 어느 시점에서 만나게 되어 있다. 일반적으로 입사 후 퇴직 시까지는 보통 2번의 점합점(BEP)을 이룬다고 예상해 볼 수 있다.

 

여상환 


 

 No.

Title

Name

Date

Hit

2805

이 생각 저 생각 (38) 마당 1

최 명

2021.01.11

1451

2804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423)

정우철

2021.01.10

372

2803

472. 모든 걸 보고 싶은 남자, 모든 걸 감추려는 여자의 애절한 사랑!

인승일

2021.01.09

420

2802

종교적 산책 37 (종교는 왜 있는가?)

김동길

2021.01.08

1082

2801

정릉집, 전업작가 작업실(박경리 39)

김형국

2021.01.07

1533

2800

어느 설렁탕 배달원의 성공에서 배우자-1

여상환

2021.01.06

187

2799

‘흰 소’ 와 ‘코로나19 백신’

이성순

2021.01.05

537

2798

이 생각 저 생각 (37) 패션 2

최 명

2021.01.04

1454

2797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422)

정우철

2021.01.03

346

2796

471. 스탈린의 진실을 파내려 목숨 걸고 취재한 기자 ‘가레스 존스’ 이야기!

인승일

2021.01.02

392

2795

종교적 산책 36 (주께서 내게 물으신다면)

김동길

2021.01.01

1083

2794

쉬어가는 말(박경리 38)

김형국

2020.12.31

1563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