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자는 서서 쉬어라

 

부하를 신바람 나게 만들려면 관리자는 자신이 스스로 먼저 신명난 춤을 추어야 한다. 소극적인 관리자 밑에 적극적인 부하가 있을 수 없기 때문이다.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가 아니라 주어진 조직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헌신적으로 노력하는 관리자 밑에는 유능한 인재가 육성되며 어떤 부하도 따라오게 되어있다. 어떤 조직이든지 조직 본래의 목적을 달성하여 성공하기까지에는 신바람 나서 뛰었던 훌륭한 리더들이 반드시 있었다.

잘 알려진 행주대첩의 영웅 권율 장군도 솔선수범의 본을 보인 탁월한 덕장이었다. 임진왜란 당시 간언에 의해 옥에 갇혀 있다가 특명을 받고 임지로 떠날 때 권율 장군은 자신의 집도 들르지 않고 그 길로 전선으로 향했다. ‘어찌 그렇게 떠나십니까?’하고 묻는 승정원 당직인 이항복(권율의 사위)의 말에 권율은 ‘내 사사로운 일을 공직에 앞서보면서 어찌 생사를 가르는 싸움터에서 부하를 통솔할 수 있겠느냐?’고 대답했다. 이야말로 올바른 부하 통솔의 원칙이 아닐 수 없다. 사사로운 욕구를 참으면서 부하보다 더 많이 일함으로써 부하의 일할 의욕을 불러일으키는 것이 관리자의 할 일이다.

리더십에 관해서만은 서구사회에서도 배워야 할 점이 있다.

미국사회에서는 직위가 높을수록 일을 많이 한다. 평사원보다는 계장이, 계장보다는 과장이 일을 더 많이 하는 것이 상례이다. 이런 상황은 중소기업이든, 대기업이든, 혹은 공무원 사회도 마찬가지다. 부하직원은 오후 5시에 퇴근시키지만 상사는 일을 끝내놓고 자리를 떠나야 한다는 것이 상식화 되어있다. 우리의 솔선수범이라는 동양적 윤리관과 상통한다. 심지어 타이피스트까지 퇴근시켜 놓고 다음날 회의에 임하기 위한 타이핑을 하는 상급자도 많다. 부하들을 붙들어 놓고 이렇게 저렇게 하라고 지시만 하는 것이 아니라, 관리자 자신이 앞장서서 열심히 일을 한다. 관리자가 이런 자세일 때 부하는 자연히 따라오지 않을 수 없다. 일과가 끝난 후에도 억지로 일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필요성을 의식해서 일하는 적극적인 풍토가 자연히 일어나게 된다.

잘 알려진 대로 포철신화를 이룩한 주역, 박태준 명예회장도 자신의 집안일보다 ‘제철보국’이라는 공인(公人)으로서의 임무완수에 모든 젊음을 바쳤다. 한 번도 가족들과 오순도순 편안히 앉아서 쉬어보지 못한 솔선수범의 실천자였다. 신종 이산가족이란 말을 만들어내기까지 했다. 출옥 후 자신의 집에 들르지 않고 곧바로 전선을 향한 권율 장군과 다를 바 없다. 세계3위의 제철소를 건설할 때까지 제철소 현장에서만 살았다. 오직 투철한 사명감과 인간애를 바탕으로 제철보국에 자신의 모든 것을 다 바친 당대의 훌륭한 지도자상을 보여줬다.

이와 같은 박 회장의 솔선수범의 지도이념은 지금까지 포철 전 간부의 마음 깊숙이 새겨져 있다. 포항제철은 과거 어려운 경영상황 하에서도 한 번의 흔들림도 없이 최고 경영자를 중심으로 한 철통같은 단결력으로 회사를 굳건히 키워온 모범적인 기업이다.

포항제철의 역사 가운데 회사발전을 위해 헌신한 사람들이 많다.

포항제철의 창업요원으로서 25년간 몸담아온 필자도 그동안의 경험을 기초로 부하의 신바람을 어떻게 끌어 낼 것인가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한 결과 제일 효과적인 방법은 결국 관리자의 솔선수범이라는 결론을 얻었다. 남을 지도하는 위치에 있기란 힘든 일이며, 더구나 직원들을 모아놓고 잘 가르치는 일이란 더욱 힘든 것임을 깨닫는다.

필자는 연수원 전임 강사들에게 기회만 주어진다면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좋은 강의를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도록 항상 다그치기도 했다. 그러나 아무리 이야기해도 노력의 정도가 높아지지 않아 필자 자신이 본을 보이기로 마음먹고 틈틈이 강의 소재를 모으고 설명의 논리를 세우고자 노력했다. 입과식이나 수료식 때만 나타나서 미리 정해진 축사 원고만 읽을 수도 있지만 교육의 중요성을 피부로 느끼고 있는 필자로서는 그렇게 소극적일 수 없었다.

필자 스스로 포항, 광양, 서울로 신바람 나게 뛸 때 부하 직원들의 행동에 변화가 일어나기 시작했다. 연수원 전임강사들이 점차 교육의 중요성을 깨닫게 되고, 교육진행에 피곤함을 잊은 채 강의준비에 골몰하는 기미를 보였다. ‘강의를 잘 해라!’고 말로만 떠드는 것보다 실제로 솔선수범하는 것이 무엇보다 효과가 있음을 느낀다. 이사(理事)라고, 연장자라고 해서 부하를 쉽게 움직이게 할 수는 없는 시대다. 물리적․ 외형적 조건만으로는 부하를 다스릴 수 없다. 부하를 이끄는 힘을 스스로 배양해야 한다.

리더십이란 관리자 스스로 부하보다 더 많이 일하는 것이다. 부하는 앉아서 쉬게 하고 관리자는 서서 쉬어라! 그렇게 될 때 부하는 관리자 당신을 따를 것이다.

 

여상환 


 

 No.

Title

Name

Date

Hit

2701

이 생각 저 생각 (23) 글쓰기

최 명

2020.09.28

1403

2700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408)

정우철

2020.09.27

148

2699

457. 홧김에 누른 경적이 불러온 끔찍하고 잔인한 보복 운전의 끝판왕!

인승일

2020.09.26

313

2698

종교적 산책 22 (Tony Barton 이야기)

김동길

2020.09.25

1075

2697

남편이 끌려갔다(박경리 24)

김형국

2020.09.24

1480

2696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기업경영

여상환

2020.09.23

234

2695

남미의 피카소 ‘보테로’

이성순

2020.09.22

402

2694

이 생각 저 생각 (22) 사계

최 명

2020.09.21

1456

2693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407)

정우철

2020.09.20

251

2692

456. 명절이면 스크린에 올려지는 어린이영화, 올해는 단연코 <지니어스 독>!!!

인승일

2020.09.19

343

2691

종교적 산책 21 (사람은 왜 살아야 하나)

김동길

2020.09.18

1090

2690

석 달 만에 듣는 애국가(박경리 23)

김형국

2020.09.17

1518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