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적 산책 11 (베드로의 고백)

 

베드로의 고백

     베드로는 배움이 없는 무식한 사람으로 여겨지는 경우가 많은데 갈릴리에서 어부로 일하다가 예수를 따르게 된 세 사람 중의 한 사람이다. 예수에 대하여 전혀 아는 바 없던 그가,

호숫가에서 나를 따르라라는 한마디에 그물을 버리고 예수의 수제자 중의 한 사람이 되었다고 생각하기는 어렵다.

     그는 유태교 조직의 높은 자리에 앉아있는 사람들이 두려워 자기는 예수를 따르는 사람이 아니라고 말한 적도 있다. 소박한 어부이기만 하였다면 그렇게 말할 수는 없었을 것 같다.

     가이샤라 빌립보에서 예수가 세상 사람들이 나를 누구라고 하느냐라는 질문을 하고 이어서 다시 한 번 너희는 나를 누구라고 하느냐라고 물었을 때, 앞장서서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십니다라고 고백한 베드로를 무식한 사람이라고 볼 수는 없지 않은가.

     베드로는 신약성서에 기록 되어 있는 자신의 편지에서 모든 육체는 풀과 같고 모든 영광은 풀의 꽃과 같으니 풀은 마르고 꽃은 떨어져도 주의 말씀은 세세토록 있노라”(베드로전서 124-25)라고 구약의 이사야서를 인용할 수 있었다.

     베드로후서 38절에서 사랑하는 자들아. 주께는 하루가 천 년 같고, 천 년이 하루 같은 이 한 가지를 잊지 말라고 적은 것을 보면 성 어거스틴, 토마스 아퀴나스 그리고 폴 틸리히의 존재론적 신학을 연상케 한다. 베드로는 죽음의 장면도 아름다웠지만 삶의 깊이는 참으로 헤아릴 수 없다. 그는 우리의 모범이 될 만한 위대한 크리스천이었다.


김동길



 

 No.

Title

Name

Date

Hit

2673

이 생각 저 생각 (19) 등왕각(滕王閣)

최 명

2020.08.31

1564

2672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404)

정우철

2020.08.30

384

2671

453. 아이들을 통해 막다른 길에 처한 어려운 삶을 들여다본다!

인승일

2020.08.29

394

2670

종교적 산책 18 (종교와 종교가 싸우다니)

김동길

2020.08.28

1111

2669

작가수업 독서력(박경리 20)

김형국

2020.08.27

1561

2668

노동의 가치성

여상환

2020.08.26

288

2667

실을 붓처럼 사용하는 ‘시오타 치하루’

이성순

2020.08.25

699

2666

이 생각 저 생각 (18) 이순신 이야기

최 명

2020.08.24

1548

2665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403)

정우철

2020.08.23

392

2664

452. 이건 영화가 아닌, 목숨 건 종군 기자의 생생한 다큐멘터리!

인승일

2020.08.22

405

2663

종교적 산책 17 (왜 이렇게 살기가 힘든가)

김동길

2020.08.21

1205

2662

자의반 타의반 수퍼우먼(박경리 19)

김형국

2020.08.20

1649

[이전] 6[7][8][9][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