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하는 조직을 만들어라

 

조직 경영을 하다보면 사람들이 자신의 좁은 영역을 벗어나 오직 한 곳으로 몰입하여 신바람의 기운이 감돌기 시작함을 감지할 때가 있다. 지금부터는 이른바 신과 사람이 혼융일체가 되는 체험이 필요하다. 사람들과 신령이 무당이 모두가 하나로 어우러져 만나는 단계다. 신과 하나 되는 조화의 극치를 이루어야만 신명난 춤이 나오기 때문이다.

세 명이 가래질할 때를 생각해보자. 세 사람이 호흡이 맞았을 때 절묘한 협조의 신바람이 솟아난다. 한 사람이 아무리 잘해도 호흡이 맞지 않으면 효율성이 떨어진다. 우리 민족은 원래 ‘영’할 때 당기고 ‘차’할 때 놓아주는 줄다리기의 호흡 맞추기를 잘하는 민족이다. 효율성, 집중의 원리를 잘 안다. 수 십 명이 참여하는 줄다리기의 절정은 양 팀의 힘이 균형 잡힌 상태에서 얼마나 오래 가느냐에 있었다. 지고 이기는 것을 싫어했고 다 같이 함께 승리함을 바랬으며, 또 그 기쁨을 똑같이 나누기를 원했던 민족이었다. 이럴 때 더욱 신명난 춤을 추었다.

여러 사람이 참여하여 마음과 지혜와 힘을 합쳐서 승부를 가리는 ‘우리’ 의식이 강한 화합의 민족이다. 개인을 중시하는 서양문화에 비해 공동체를 보다 중시한 정신문화를 갖고 있다.

‘우리’라는 울타리가 쳐져야만 서로의 마음이 오가는 통로가 생겼고, 신바람 의욕이 솟구쳐 올랐다. 하나로 화합할 줄 아는 우리의 문화를 회생시켜야 한다. 하나가 되지 않고는 결코 신명난 춤이 나오지 않는 민족이기 때문이다.

 

여상환 


 

 No.

Title

Name

Date

Hit

2568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89)

정우철

2020.05.17

593

2567

438. 전우를 위해 목숨 건 숨은 영웅! 그 영웅의 명예를 찾는 전우!

인승일

2020.05.16

525

2566

종교적 산책 3

김동길

2020.05.15

1324

2565

함께 하지 못함의 포한(박경리 5)

김형국

2020.05.14

1619

2564

스승과 제자가 한 공간에서 만나다

이성순

2020.05.12

936

2563

이 생각 저 생각 - 장비 이야기 2

최명

2020.05.11

1574

2562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88)

정우철

2020.05.10

452

2561

437. 진흙 속에서 찾아낸 보석, 하모니를 이끄는 천상의 목소리!

인승일

2020.05.09

560

2560

종교적 산책 2 (사람다운 사람이라면)

김동길

2020.05.08

1453

2559

소설 주인공들의 평생도, 박경리(4)

김형국

2020.05.07

1568

2558

소집단화와 자주관리

여상환

2020.05.06

530

2557

5월이면 생각나는 사람, 생각나는 꽃

이성순

2020.05.05

858

[이전] [6][7]8[9][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