是母是子라

 

1909년 10월 26일 9시 30분 안중근 의사의 장한 의거로 국적 이토 히로부미를 하얼빈역에서 사살하고 온 세상을 놀라게 했던 거사가 있은 지 5개월 후인 1910년 3월 26일 10시에 안 의사는 순국을 하게 된다. 이어서 1910년 1월 30일자「대한매일신보」에서는 ‘是母是子(그 어머니에 그 아들)’라는 제목의 감탄한 기사를 수록한 바 있고 만주 일일신문과 일본의 아사히신문에서도 이를 전재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안 의사 거사 후에 경풍을 한 일본 조야는 헌병과 순사를 동원하여 샅샅이 주변을 살핀다. 그 모친인 조마리아 여사도 평양에 초치해서 여러 차례 심문을 하게 된다.

이때 조여사는 태연자약한 자세로 “중근의 금번 거사는 러일전쟁 이후 나라가 위국 지경에 들어가는 현상을 보고 위국헌신적 사상에 기초한 것이다. 중근은 일상생활에서도 한 치의 어긋남이 없었을 뿐만 아니라 국채보상운동에도 적극 참여하여 가산을 쾌히 쾌척하였으며 오직 나라의 안위를 걱정했다.”라고 주변사항을 거침없이 설명하게 되니 당시 심문하던 순사, 헌병들도 서로 얼굴을 마주보며 찬탄하여 안중근의 행사는 우리도 크게 놀랐거니와 그의 모친의 위인 됨도 한국의 걸출한 인물이라고 감탄한 기사를 내보낸 바 있다.

안 의사의 행적에 관해서는 우리 모두가 잘 아는 바이고 또 문헌으로도 많이 알려져 있으나 그 주변사항에 대해서, 특히 조마리아 여사와 본인의 흉중을 설파한 장부의 뜻과 횡사 이후에 기억될 만한, 우리 모두 공구하고 익혀둬야 할 사안이라고 생각하여 여기에 정리하는 바이다.

 

안 의사의 뜻을 진솔하게 표출한 장부가(丈夫歌)를 기억할 만하다.

丈夫處世兮 其志大矣   장부처세혜 기지대의

時造英雄兮 英雄造時   시조영웅혜 영웅조시

雄視天下兮 何日成業   웅시천하혜 하일성업

東風漸寒兮 壯士義熱   동풍점한혜 장사의열

念慨一去兮 必成目的   염개일거혜 필성목적

鼠竊伊藤兮 豈肯比命   서절이등혜 개긍비명

豈度至此兮 事勢固然   개도지차혜 사세고연

同胞同胞兮 速成大業   동포동포혜 속성대업

萬歲萬歲兮 大韓獨立   만세만세혜 대한독립

萬歲萬萬歲 大韓同胞   만세만만세 대한동포

그 뜻을 풀이하면 이러하다.

장부가 세상에 처함이여 그 뜻이 크도다

때가 영웅을 지음이여 영웅이 때를 지으리로다

천하를 크게 바라봄이여 어느 날에 업을 이룰고

동풍이 점점 차가워짐이여 장사의 의기는 뜨겁도다

분개함이 한번 뻗치니 반드시 목적을 이루리로다

도적쥐새끼 이등(이토 히로부미)이여 그 목숨 어찌 사람목숨인고

어찌 이에 이를 줄 알았으니 도망 갈 곳 없구나

동포여 동포여 어서 빨리 큰 일 이룰지어다

만세, 만세! 대한독립

만세, 만만세! 대한동포

 

선생의 유묵 중에는「논어(論語)」에서 인용된 것이 많이 있다.

그 중 대표적인 것이

見利思義 見危授命   견리사의 견위수명

爲國獻身 軍人本分   위국헌신 군인본분

이익에 직면하면 '의'(옳음 또는 의리)를 생각하고, (위험에 직면하여도)자기가 마땅히 해야 할 일이 있을 때에는 목숨을 내던질 각오를 하라.

나라를 위해서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이다.

지금 안중근 의사 기념관에 돌에 새긴 채 우뚝 서 있다.

특히 사형집행을 앞둔 옥중 아들 안중근에게 쓴 조마리아 여사의 편지는 많은 사람의 흉금을 울리게 된다.

『네가 만약 늙은 어미보다 먼저 죽는 것을 불효라 생각한다면, 이 어미는 웃음거리가 될 것이다. 너의 죽음은 너 한 사람 것이 아니라 조선인 전체의 공분을 짊어지고 있는 것이다. 네가 항소를 한다면 그것은 일제에 목숨을 구걸하는 짓이다. 네가 나라를 위해 이에 이른즉 딴 맘먹지 말고 죽으라. 옳은 일을 하고 받은 형이니 비겁하게 삶을 구하지 말고, 대의에 죽는 것이 어미에 대한 효도이다.

아마도 이 편지가 이 어미가 너에게 쓰는 마지막 편지가 될 것이다. 여기에 너의 수의(壽衣)를 지어 보내니 이 옷을 입고 가거라. 어미는 현세에서 너와 재회하기를 기대치 않으니, 다음 세상에는 반드시 선량한 천부의 아들이 되어 이 세상에 나오너라.』

이에 대해 안중근 의사의 옥중편지의 내용을 소개한다.

『어머님 전상서

예수를 찬미합니다.

불초한 자식은 감히 한 말씀을 어머님 전에 올리려 합니다.

엎드려 바라옵건대 자식의 막심한 불효와 아침저녁 문안인사 못 드림을 용서하여 주시옵소서. 이 이슬과도 같은 허무한 세상에서 감정에 이기지 못하시고 이 불초자를 너무나 생각해주시니 훗날 영원의 천당에서 만나 뵈올 것을 바라오며 또 기도하옵니다.

이 현세(現世)의 일이야말로 모두 주님의 명령에 달려있으니 마음을 평안히 하옵기를 천만번 바라올 뿐입니다. 분도(안 의사의 장남)는 장차 신부가 되게 하여 주시길 희망하오며, 후일에도 잊지 마시옵고 천주께 바치도록 키워주십시오. 이상이 대요(大要)이며, 그밖에도 드릴 말씀은 허다하오나 후일 천당에서 기쁘게 만나 뵈온 뒤 누누이 말씀드리겠습니다. 위아래 여러분께 문안도 드리지 못하오니, 반드시 꼭 주교님을 전심으로 신앙하시어 후일 천당에서 기쁘게 만나 뵈옵겠다고 전해 주시기 바라옵니다. 이 세상의 여러 가지 일은 정근과 공근에게 들어 주시옵고 배려를 거두시고 마음 편안히 지내시옵소서.

아들 도마(안중근 의사의 가톨릭 세례명) 올림』

그 후 1910년 3월 26일 안 의사는 서거하고 천하가 발칵 뒤집혔다. 1911년 신해혁명의 도화선이 되었던 발단도 이 사건에서 비롯되었다고 한다. 손문이 격문을 돌렸다. “이천만 조선족의 젊은 청년이 경천동지할 위업을 이룩하였거늘 4억의 지나인여 잠자는가, 죽었는가”

이것이 도화선이 되어 신해혁명을 이루게 되었다고 한다.

이어서 원세개(袁世凱. 위안스카이. 1859년-1916년)의 애도 시는 기억할만하다. 이 사람은 정치적 격변기를 맞은 중국의 정치가로, 중국 근대화와 국방개혁에 기여했으며, 1912~16년 중화민국 초대 대총통을 지냈다. 위안스카이는 허난 성 샹청[項城] 지방의 군인 지주가문에서 태어났다. 과거시험의 제일 낮은 단계인 향시(鄕試)에도 합격하지 못했지만, 한족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총독이 되었다. 아무런 학문적 배경도 없이 내각 총리대신이 되었으며, 청말에는 후작으로까지 봉해졌다.

위안스카이는 보수 세력이나 혁명세력 모두에게 나라의 분열을 막고 평화롭게 사태를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인물로 간주되었다. 그 결과 베이징의 청 황실과 난징[南京]의 중화민국 정부 양자가 모두 위안스카이가 중화민국의 초대 대총통으로 취임하는 것에 동의했다. 그는 종신 대총통이 되고자 음모를 꾸몄으나, 곧 반대 세력에 밀렸고, 1916년 궁지에 몰려 있던 그는 만성 피로와 요독증(尿毒症)으로 사망했다. 우리에게는 많은 해악을 끼쳤던 인물로 묘사되고 있으나 안 의사를 추모하는 애도 시 만은 기억할만하여 여기에 소개한다.

 

平生營事只今畢   평생영사지금필

死地圖生非丈夫   사지도생비장부

身在三韓名萬國   신재삼한명만국

生無百歲死千秋   생무백세사천추

 

평생을 벼르던 일 이제야 끝냈구려

죽을 땅에서 살려는 건 장부가 아니고말고

삼한 땅에 태어나 만방에 명성을 드높였다.

살아서는 백년을 못 채워도 죽어 천년을 살리라

 

또 이름은 전해지지 않으나 유명한 절명시 한 편을 소개한다.

人皆有一死   인개유일사

死難死於死   사란사어사

君獨死地死   군독사지사

千秋死不死   천추사불사

 

사람은 누구나 한번 죽기 마련

죽어야할 때 죽기가 그렇게 어렵거늘

그대는 죽어야 할 자리에 죽었으니

천추에 이름을 빛내는구나

 

끝 글자를 ‘죽을 死’자로 연결한 천하의 명시다.

우리민족에게는 안 의사가 있어서 구한말이 초라하지 않았고 조선의 맥박이 끊기지 않았다. 그분의 역사의식과 오롯한 자세는 두고두고 이 민족의 영원한 스승이 되리라. 안 의사의 주변사항에 대해서는 널리 알려지지 않았기에 몇 가지 단초를 정리해서 소개드린다. 삼가 안 의사의 서거 110주기를 추모하면서 옷깃을 여미고 추모의 분향을 올린다.

 

여상환

 


 

 No.

Title

Name

Date

Hit

2580

종교적 산책 5 (하느님이냐 하나님이냐)

김동길

2020.05.29

20

2579

길 위의 스승 또 한분(박경리 7)

김형국

2020.05.28

1492

2578

가래질 3박자 -2

여상환

2020.05.27

308

2577

‘고향의 집’_도예가 이인진

이성순

2020.05.26

431

2576

이 생각 저 생각 (4) - 생각고(考) -

최명

2020.05.25

1465

2575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90)

정우철

2020.05.24

307

2574

439. 전혀 모녀 같지 않은 모녀의 발칙한 하루, 관객을 꽉 붙들다!

인승일

2020.05.23

355

2573

종교적 산책 4

김동길

2020.05.22

1136

2572

작가에게 내 글을 전하자니(박경리 6)

김형국

2020.05.21

1470

2571

가래질 3박자 -1

여상환

2020.05.20

519

2570

‘리사이클링 디자인’

이성순

2020.05.19

651

2569

이 생각 저 생각 - 장비 이야기 3 -

최명

2020.05.18

1510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