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십이자술 7

 

구십이자술 7

     내가 태어나기 4년 전인 1924년에 태어난 나의 형 도길은 매우 다재다능한 사람이었다. 그는 19456월 일본군 징병 1기로 소집되어 곧 소만 국경 어딘가로 끌려가서 목숨을 잃었다. 형이 그토록 그리워 잡기장에 글을 몇 줄 적어 놓은 것이 있어 옮겨보려 한다.

 

                               <형님 생각>

 

                    노래, 그림, 운동에 뛰어난 재주

                    착하고 말이 없던 형은 갑자생

                    일본군에 끌려가 소만 국경에

                    스물두 살 짧은 생을 마감하였지

 

                    선교리 넘어 있던 일본 부대에

                    영장 들고 찾아 가던 형의 뒷 모습

                    마지막 돌아보며 빙그레 웃던

                    그 모습 나 어찌 잊을 수 있나

 

                    궂은 비 내리던 평양 역에서

                    아버님 가슴 위엔 흰 상자 하나

                    쓸쓸하게 돌아온 형님을 맞아

                    동생은 하염없이 눈물 흘렸다

 

김동길

 

 



 

 No.

Title

Name

Date

Hit

2692

456. 명절이면 스크린에 올려지는 어린이영화, 올해는 단연코 <지니어스 독>!!!

인승일

2020.09.19

175

2691

종교적 산책 21 (사람은 왜 살아야 하나)

김동길

2020.09.18

1057

2690

석 달 만에 듣는 애국가(박경리 23)

김형국

2020.09.17

1488

2689

절차탁마(切磋琢磨) 유감

여상환

2020.09.16

365

2688

아동문학계의 노벨상 그림책 ‘구름빵’

이성순

2020.09.15

364

2687

이 생각 저 생각 (21) 새치

최 명

2020.09.14

1442

2686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406)

정우철

2020.09.13

477

2685

455. ‘Home Sharing’으로 여행해본 모든 사람의 환상을 깨버린다!

인승일

2020.09.12

340

2684

종교적 산책 20 (내가 물려받은 종교)

김동길

2020.09.11

1162

2683

피난길 중도작파(박경리 22)

김형국

2020.09.10

1487

2682

노동의 지혜, 일과 놀이의 어울림

여상환

2020.09.09

352

2681

시간과 시간이 마주치는 곳에서

이성순

2020.09.08

454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