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 안에 혓는 촉불(시조 에세이 14)

 

                             창 안에 혓는 촉불

 

                                           이 개 (1417~1456)

   

                                      

                     창 안에 혓는 촉불 눌과 이별하엿관듸

                     겉으로 눈물지고 속 타는 줄 모르는고

                     저 촉불 날과 같하여 속 타는 줄 모르더라

 

사육신의 한 사람 이 개가 고려 말의 큰 선비 이 색의 증손이라는 사실을 알면 놀랄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월남 이상재가 '이 색'17대 후손이라는 사실도 놀랍지만 그 혈통에 스며있는 DNA 또한 무시할 수 없어 보인다.

 

'이 개'는 세종 18(1436)에 문과에 급제하여 진사가 되고 세종 29(1447)에 중시에 합격, 벼슬길에 올라, 세종의 부름을 받고 성삼문, 박팽년 등과 함께 집현전에 모여 훈민정음 제정에 참여하였다.

 

창 안에 혓는 촉불 눌과 이별하엿관듸...”로 시작하는 이 시조 한 수는 '이 개'가 집현전에서 학자 노릇만 하였지만 이 시대에 태어나 시인이 되었더라도 크게 명성을 떨치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게 한다. 선비 '이 개'의 짧은 삶은 눈물겨운 인생이었다. 나는 그의 시조를 읊으며 여러 가지 상상을 해본다. 세종을 섬기던 가장 유능한 젊은 선비들은 문종을 받들다가 이어서 어린 나이에 왕위에 오른 단종을 보필해야 했지만 결국 단종은 삼촌인 수양대군의 야욕 때문에 멀리 떠날 수밖에 없었다.

 

세조 밑에서 말도 못 하고 괴로운 마음을 쓰다듬던 선비 이 개’. 자기 자신을 촛불 하나에 비유하였으니 이 또한 아름답지 아니한가!



 

 No.

Title

Name

Date

Hit

2447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72)

정우철

2020.01.19

168

2446

421. 사제의 아동 성학대가 “신의 은총”으로 공소시효가 지났다니?

인승일

2020.01.18

258

2445

신바람 정신혁명이 절실하다

여상환

2020.01.17

182

2444

나이도 헷갈리고 연설도 헷갈리고

김형국

2020.01.16

1455

2443

광화문을 시민들에게 돌려줘야한다

이성순

2020.01.14

601

 ▶

창 안에 혓는 촉불(시조 에세이 14)

김동길

2020.01.13

718

2441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71)

정우철

2020.01.12

369

2440

420. 우정과 음악 그리고 사랑까지 이어지는 태국의 하이틴로맨스!

인승일

2020.01.11

322

2439

나라의 혼(魂) 키우기(國魂論 序說)-2

여상환

2020.01.10

141

2438

“더불어 시를 말하려는” 전직 총리

김형국

2020.01.09

1532

2437

쥐구멍에도 볕 들 날 있다

이성순

2020.01.07

661

2436

이 몸이 죽어가서(시조 에세이 13)

김동길

2020.01.06

842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