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몸이 죽어가서(시조 에세이 13)

 

                            이 몸이 죽어 가서

 

                                       성 삼문 (1418~1456)

 

                     이 몸이 죽어가서 무엇이 될꼬하니

                     봉래산 제일봉에 낙락장송 되었다가

                     백설이 만건곤할 제 독야청청 하리라

 

성삼문이라는 이름 석 자만 들어도 많은 한국인들의 가슴이 뭉클해질 것이다. 143518살 되던 해에 생원시에 합격하였고 3년 뒤인 21살 때에 집현전 학사로 발탁되었다. 요샛말로 하자면 그는 수재 중에 수재였다. 훈민정음 28자를 만들 때 그는 주도적인 역할을 하였고 세종 27년에 그는 신숙주와 함께 요동을 13차례 왕래하면서 명나라 학자 황찬으로부터 음운학을 배워오기도 하였다.

 

그런 그가 수양대군이 단종을 몰아내고 왕위를 찬탈하는 것을 보고만 있을 수는 없었을 것이다. 성삼문은 동지들과 세조를 없애고 단종을 복위시킬 음모를 꾀하였으나 실패하고 말았다. 모진 고문 끝에 가장 잔인한 형벌로 사형을 당하게 됐다. 세상을 떠나면서 그는 시 한 수를 남기고 갔다.

                               

               북 소리 덩덩 울려 사람 목숨 재촉하네

               고개 돌려 바라보니 해는 뉘엿뉘엿 서산에 넘어가는데

               황천길에는 여인숙 하나도 없다고 하니

               이 밤을 뉘 집에 묵어갈 건가

 

38세에 거열을 당한 이 사나이의 기상, 그는 한국의 사나이였다. 흰 눈이 천하에 가득하여도 성삼문이라는 소나무 한 그루는 언제나 푸르고 또 푸르니, 장하도다! 우리 역사의 영웅 성삼문이여 !

 



 

 No.

Title

Name

Date

Hit

2447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72)

정우철

2020.01.19

167

2446

421. 사제의 아동 성학대가 “신의 은총”으로 공소시효가 지났다니?

인승일

2020.01.18

258

2445

신바람 정신혁명이 절실하다

여상환

2020.01.17

182

2444

나이도 헷갈리고 연설도 헷갈리고

김형국

2020.01.16

1455

2443

광화문을 시민들에게 돌려줘야한다

이성순

2020.01.14

600

2442

창 안에 혓는 촉불(시조 에세이 14)

김동길

2020.01.13

717

2441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71)

정우철

2020.01.12

369

2440

420. 우정과 음악 그리고 사랑까지 이어지는 태국의 하이틴로맨스!

인승일

2020.01.11

322

2439

나라의 혼(魂) 키우기(國魂論 序說)-2

여상환

2020.01.10

141

2438

“더불어 시를 말하려는” 전직 총리

김형국

2020.01.09

1532

2437

쥐구멍에도 볕 들 날 있다

이성순

2020.01.07

660

 ▶

이 몸이 죽어가서(시조 에세이 13)

김동길

2020.01.06

842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