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백 년 도읍지를(시조 에세이 8)

 

                             오백년 도읍지를

 

                                              길 재 (1353~1419)

 

                    오백 년 도읍지를 필마로 돌아드니

                    산천은 의구한데 인걸은 간 데 없다.

                    어즈버, 태평연월이 꿈이런가 하노라

 

길재의 호는 야은이다. 일찍이 정몽주, 이색, 권근 등을 스승으로 모시고 성리학을 공부하였다. 138633세의 나이에 문과에 급제하여 잠시 성균관 학정으로 일하다가 이듬해 박사가 되었다. 이방원과는 특별한 사이여서 그가 태자로 책봉되었을 때 길재에게 태상박사 자리를 권했으나 거절하였다고 한다.

 

고려조가 500년 동안 도읍했던 개성에 들러보니 산과 강은 여전한데 인물들은 간 데가 없구나. 그 때 그 세월이 좋았건만 꿈처럼 사라지고 다시는 돌아오지 않네.”

 

이 노래가 고려조의 충신의 입에서 흘러나오니 듣는 사람에게 적지 않은 감동을 준다. 오늘 권력의 주변에서 먹고 마시고 춤추는 사람들아, 세월이 가면 그런 일들도 할 수 없는 때가 온다. 대통령이 늘 대통령 자리를 지킬 수 있는 것도 아니지 않은가. 당대표가 늘 대표 자리를 지킬 수 있는 것도 아니다. 헌법이 살아 있는 민주 사회에서 앞으로 20년은 정권을 잡고 있겠다느니 앞으로 40년은 내놓지 않겠다느니 터무니없는 수작을 하는 정신 나간 인간들아, 태평스럽던 시대도 끝나거늘 오늘처럼 백성의 원성이 하늘을 찌르는 이런 상황에서 무리한 꿈을 꾸는 자들아, 이 시를 읽고 반성하여라.



 

 No.

Title

Name

Date

Hit

2408

까띠에르 제품은 장신구일까? 오브제일까?

이성순

2019.12.10

144

2407

흥망이 유수하니 (시조 에세이 9)

김동길

2019.12.09

131

2406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66)

정우철

2019.12.08

316

2405

415. 이 겨울, 자녀나 손주와 좀 더 가까워지고 싶다면 선택할 영화!

인승일

2019.12.07

275

2404

신바람원리와 인간관계의 발전-1

여상환

2019.12.06

142

2403

“친애하는 미스터 최”, 사노 요코 서한집

김형국

2019.12.05

1177

2402

도쿄 롯폰기와 같은 동네를 그려본다

이성순

2019.12.03

566

 ▶

오백 년 도읍지를(시조 에세이 8)

김동길

2019.12.02

224

2400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65)

정우철

2019.12.01

255

2399

414. 프랑스, 미국의 명배우와 일본 명감독이 만든 글로벌 작품!

인승일

2019.11.30

339

2398

신바람은 민족성의 원형질

여상환

2019.11.29

156

2397

화장실, 작지만 큰 삶의 질

김형국

2019.11.28

1213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