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이상제 살지게 먹여(시조에세이 4)

 

                        녹이상제 살지게 먹여

 

                                               최 영(1316~1388)

 

                녹이상제 살지게 먹여 시냇물에 씻겨타고

                용천설악을 들게 갈아 둘러메고

                장부의 위국충절을 세워 볼까 하노라

 

최영의 이름에는 반드시 장군이라는 호칭이 붙는다. 고려조 우왕 때 팔도도통사가 되어 명나라를 치려고 하였다. 그러나 이성계가 위화도에서 회군함으로써 최영은 뜻을 이루지 못하고 이성계에게 피살되었다. 만일 압록강을 건너갔던 최영이 그 뜻을 이루었다면 오늘 우리나라의 형편은 어떻게 되었을까.

 

녹이’나 상제라는 말은 중국 주나라 목왕이 타던 준마인데 빠르고 좋은 말을 비유적으로 일컫는 말이다. ‘용천설악보검이라고 할 만큼 잘 드는 칼을 나타낸 것이다. 준마를 타고 보검을 둘러메고 한번 사나이답게 임금에 대한 충성을 다하고 싶다는 뜻을 그는 시조 한 수에 담았다.

 

그러나 고려조를 타도하고 새로운 왕조를 세울 뜻이 있었던 이성계는 최영 장군의 충절과는 반대쪽으로 내달리고 있었던 것 아닌가. 이성계가 왕명을 어기지 않고 요동으로 진격해 들어갔다면 그 이후  판도는 달라졌을 것이다. 생각할수록 아쉬운 생각이 든다. 파란만장한 고려말의 최후 충신을 대표할만한 최대 인물 최영! 그는 정말 허무하게 죽임을 당했다. 오호 통재! 오호 통재!

 



 

 No.

Title

Name

Date

Hit

2587

종교적 산책 6

김동길

2020.06.05

67

2586

야아가 뭐라카노?(박경리 8)

김형국

2020.06.04

1440

2585

나눔의 방식과 양-1

여상환

2020.06.03

215

2584

미술관 문이 다시 닫혔습니다

이성순

2020.06.02

384

2583

이 생각 저 생각 (6) 오빠 생각 1

최 명

2020.06.01

1463

2582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91)

정우철

2020.05.31

223

2581

440. 나이 들면서, 천천히 멀어지는 우리의 이별이 시작되었다...

인승일

2020.05.30

602

2580

종교적 산책 5 (하느님이냐 하나님이냐)

김동길

2020.05.29

1141

2579

길 위의 스승 또 한분(박경리 7)

김형국

2020.05.28

1548

2578

가래질 3박자 -2

여상환

2020.05.27

328

2577

‘고향의 집’_도예가 이인진

이성순

2020.05.26

472

2576

이 생각 저 생각 (5) - 생각고(考) -

최명

2020.05.25

1496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