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설이 잦아진 골에 (시조 에세이 3)

 

                             백설이 잦아진 골에

 

                                                이 색(1328~1396)

 

                      백설이 잦아진 골에 구름이 머흘에라

                      반가운 매화는 어느 곳에 피었는고

                      석양에 홀로 서서 갈 곳 몰라 하노라

 

이색은 고려조의 의로운 선비였다. 장군 이성계가 임금의 뜻을 따르지 않고 위화도에서 회군함으로써 고려조의 기반은 흔들리기 시작하였다. 이성계의 회군에는 그럴싸한 핑계가 있었다. 무더운 여름철이라 활을 쏘기도 어렵고 질병이 만연될 위험도 있어서 요동으로 치고 들어가기가 매우 어렵다는 것이었다. 그의 휘하에 있는 군사들이 개경으로 밀려드니 가뜩이나 흔들흔들 하던 왕조는 버티기가 어려웠다. 이성계는 1392년에 조선조를 개국하고 태조가 되어 왕위에 올랐다.

 

이색은 포은’,‘야은과 더불어 목은이라는 아호를 가진 ‘3중의 한 사람이었다. 그는 한말에 의인 월남 이상재의 17대 조상이라는 말도 있다.

 

나는 나의 일생을 정리하면서 이색의 이 시조 한 줄은 인용하여 석양에 홀로 서서라고 지은 바 있다.

 

      흰 눈이 녹을 만한 이른 봄 그러나 하늘에 흘러가는 구름은 험하구나

      반가운 매화꽃은 어디에 피어 있냐

      석양을 등지고 서 있는 이 늙은이 어디로 가야 하나

 

내 신세가 또한 그러하다.




 

 No.

Title

Name

Date

Hit

2390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63)

정우철

2019.11.17

734

2389

이순신을 만나는 길잡이 하나

김형국

2019.11.21

51

2388

바우하우스 정신과 결합한 한국의 미

이성순

2019.11.19

48

2387

가마귀 싸우는 골에 (시조 에세이 6)

김동길

2019.11.18

123

2386

412. 영혼을 감싸 안는 최고 음성 ‘Aretha Franklin’의 1972년 실황..

인승일

2019.11.16

489

2385

신바람의 동력(動力)

여상환

2019.11.15

173

2384

드디어 울릉도를 걷다

김형국

2019.11.14

955

2383

바비 인형과 바우하우스 인형

이성순

2019.11.12

499

2382

구름이 무심탄 말이 (시조 에세이 5)

김동길

2019.11.11

236

2381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62)

정우철

2019.11.10

348

2380

411. ‘Maestra’를 꿈꾸는 ‘안토니아 브리코’의 생애... <더 컨덕터>

인승일

2019.11.09

319

2379

협일(協日), 용일(用日)이 우리의 나아갈 길이다

여상환

2019.11.08

137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