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손에 막대 잡고 (시조 에세이 1 )

 

                           한 손에 막대 잡고

 

                                                우 탁 (1263~1342) 


                  한 손에 막대 잡고 또 한 손에 가시를 쥐고

                  늙는 길 가시로 막고, 오는 백발 막대로 치렸더니

                  백발이 제 먼저 알고 지름길로 오더라

 

우탁은 벼슬하는 집안에 태어났다. 문과에 급제하고 벼슬길에 올랐으나 곧 사직하여 은둔 생활을 하면서 사서를 탐독하고 역학에 전념하며 후진들을 가르치는 일을 게을리하지 아니하였다. 그의 호는 '역동'이었다.

 

나는 많은 강연을 하면서 우탁의 이 시조를 읊조렸다. 청중에게 세월이 빠르다는 것을 가르치는데 우탁의 이 시조만큼 유효적절한 인용은 없을 것이다. 모든 인간에게 있어서 노년은 덧없이 찾아오는 것. 늙지 않으려고 발버둥 쳐도 사람은 누구나 늙게 마련이다.

 

내가 아는 어떤 저명인사의 부인이 나에게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 남편의 머리에 흰 머리카락이 생긴 것을 처음 보았을 때 가슴이 덜컥하였다고. 90이 넘은 나에게는 백발밖에 없다. 목 가까운 곳에서 검은 머리가 다시 나기 시작한다는 말을 듣고 놀란 적도 있다. 80 넘어 90이 되면 그런 일도 있을 수 있다고 들었다. 흰 머리카락은 한 오라기도 없었던 까맣기만 했던 내 머리. 그 검은 머리에 자연적으로 웨이브마저 있었으니 얼마나 보기 좋았겠는가.

 

그런데 오늘 내 꼴이 이게 뭡니까?” 어느 강연장에서 나는 유머 섞인 이 한 마디를 던지고 청중과 함께 멋쩍게 웃은 기억이 있다.



 

 No.

Title

Name

Date

Hit

2390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63)

정우철

2019.11.17

734

2389

이순신을 만나는 길잡이 하나

김형국

2019.11.21

51

2388

바우하우스 정신과 결합한 한국의 미

이성순

2019.11.19

48

2387

가마귀 싸우는 골에 (시조 에세이 6)

김동길

2019.11.18

123

2386

412. 영혼을 감싸 안는 최고 음성 ‘Aretha Franklin’의 1972년 실황..

인승일

2019.11.16

489

2385

신바람의 동력(動力)

여상환

2019.11.15

173

2384

드디어 울릉도를 걷다

김형국

2019.11.14

955

2383

바비 인형과 바우하우스 인형

이성순

2019.11.12

499

2382

구름이 무심탄 말이 (시조 에세이 5)

김동길

2019.11.11

236

2381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62)

정우철

2019.11.10

348

2380

411. ‘Maestra’를 꿈꾸는 ‘안토니아 브리코’의 생애... <더 컨덕터>

인승일

2019.11.09

318

2379

협일(協日), 용일(用日)이 우리의 나아갈 길이다

여상환

2019.11.08

137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