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산도 절로절로 (시조 에세이를 시작하며)

 

                             청산도 절로 절로

 

나는 재능이 없어서 시인은 되지 못하였지만 시를 사랑하는 마음은 어느 누구보다도 간절하다. 열 살쯤 되던 어린 시절부터 시조를 배우기 시작하였다. 그 나이에 쉽게 읽을 수 있는 시조도 있었지만 한자가 어려워 뜻을 모르고 암송한 시조도 많다. 세월이 흐르면서 그 의미를 더 잘 알게 되었고 그 시절부터 시조를 사랑했다고 할 수 있다.

 

중학교 때는 한문 시간에 한시를 여러 수 익혀 읊조리기도 했다. 해방이 되고 곧 대학에 입학을 하게 되었는데 시대의 흐름을 따라 영문과에 들어가서 훌륭한 스승들로부터 많은 영시를 배우고 외워서 낭송하였다. 스승 함석헌을 만나면서부터는 한시에 더 큰 관심을 갖게 되었고 그 시인들은 나에게 많은 것을 느끼게 해주었다.

 

고맙게도 최근에 전 서울대학의 김형국 교수가 내가 시조, 한시, 영시 등을 사랑한다는 사실을 알고 10년 동안 3650일 하루도 쉬지 않고 쓰고 또 쓴 나의 짧은 글들에서 골라 엮어 <내 마음의 노래>라는 제목으로 책을 한 권 펴냈다. 내 본래의 생각은 언젠가 내가 사랑하는 시들을 다 모아 그런 제목으로 한 권의 책을 내는 것이나 뜻대로 될지는 모르겠다. 그런 마음을 가지고 시조 에세이 집필을 시작한 지도 한참 된다. 우선 시조 100수를 골랐다. 시조 편이 끝나면 영시로 옮길까 한다. 그 뜻을 이루기 위하여는 앞으로 5년은 더 살아야 할 것이다.



 

 No.

Title

Name

Date

Hit

2413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67)

정우철

2019.12.15

41

2412

416. 불치의 루게릭병에 걸린 30대 가장의 블로그를 다큐멘터리로...

인승일

2019.12.14

305

2411

신바람원리와 인간관계의 발전- 2

여상환

2019.12.13

158

2410

검찰 기대가 상종가

김형국

2019.12.12

1213

2409

까띠에르 제품은 장신구일까? 오브제일까?

이성순

2019.12.10

532

2408

흥망이 유수하니 (시조 에세이 9)

김동길

2019.12.09

409

2407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66)

정우철

2019.12.08

343

2406

415. 이 겨울, 자녀나 손주와 좀 더 가까워지고 싶다면 선택할 영화!

인승일

2019.12.07

305

2405

신바람원리와 인간관계의 발전-1

여상환

2019.12.06

156

2404

“친애하는 미스터 최”, 사노 요코 서한집

김형국

2019.12.05

1190

2403

도쿄 롯폰기와 같은 동네를 그려본다

이성순

2019.12.03

610

2402

오백 년 도읍지를(시조 에세이 8)

김동길

2019.12.02

233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