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산도 절로절로 (시조 에세이를 시작하며)

 

                             청산도 절로 절로

 

나는 재능이 없어서 시인은 되지 못하였지만 시를 사랑하는 마음은 어느 누구보다도 간절하다. 열 살쯤 되던 어린 시절부터 시조를 배우기 시작하였다. 그 나이에 쉽게 읽을 수 있는 시조도 있었지만 한자가 어려워 뜻을 모르고 암송한 시조도 많다. 세월이 흐르면서 그 의미를 더 잘 알게 되었고 그 시절부터 시조를 사랑했다고 할 수 있다.

 

중학교 때는 한문 시간에 한시를 여러 수 익혀 읊조리기도 했다. 해방이 되고 곧 대학에 입학을 하게 되었는데 시대의 흐름을 따라 영문과에 들어가서 훌륭한 스승들로부터 많은 영시를 배우고 외워서 낭송하였다. 스승 함석헌을 만나면서부터는 한시에 더 큰 관심을 갖게 되었고 그 시인들은 나에게 많은 것을 느끼게 해주었다.

 

고맙게도 최근에 전 서울대학의 김형국 교수가 내가 시조, 한시, 영시 등을 사랑한다는 사실을 알고 10년 동안 3650일 하루도 쉬지 않고 쓰고 또 쓴 나의 짧은 글들에서 골라 엮어 <내 마음의 노래>라는 제목으로 책을 한 권 펴냈다. 내 본래의 생각은 언젠가 내가 사랑하는 시들을 다 모아 그런 제목으로 한 권의 책을 내는 것이나 뜻대로 될지는 모르겠다. 그런 마음을 가지고 시조 에세이 집필을 시작한 지도 한참 된다. 우선 시조 100수를 골랐다. 시조 편이 끝나면 영시로 옮길까 한다. 그 뜻을 이루기 위하여는 앞으로 5년은 더 살아야 할 것이다.



 

 No.

Title

Name

Date

Hit

2654

리더의 신바람 박자

여상환

2020.08.12

14

2653

향내 나는 옷을 짓는 여인

이성순

2020.08.11

363

2652

이 생각 저 생각 (16) 설거지론(論) 3

최 명

2020.08.10

1481

2651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401)

정우철

2020.08.09

165

2650

450. 전범을 죽인 살인자를 담당한 3개월 차 국선변호인의 눈부신 활약!

인승일

2020.08.08

328

2649

종교적 산책 15 (코로나19의 배후에는 누가)

김동길

2020.08.07

1125

2648

다사다난 신혼생활(박경리 17)

김형국

2020.08.06

1453

2647

관리자는 서서 쉬어라

여상환

2020.08.05

346

2646

95세에도 붓을 놓지 않은 화가의 열정

이성순

2020.08.04

501

2645

이 생각 저 생각 (15) 설거지론(論) 2

최 명

2020.08.03

1448

2644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400)

정우철

2020.08.02

328

2643

449. 1942년, 소련과 독일의 ‘르제프 전투’의 목격자가 될 기회!

인승일

2020.08.01

333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