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도 가고 나도 가야지\" 안 중근(1879~1910)

 

                “너도 가고 나도 가야지안 중근 (1879~1910)

 

문재인이 대통령이 되고 나서 근래 한일관계를 보면 대한민국이 일본에 대하여 선전포고한 것 같은 느낌이 갑작스레 든다. 한일합방이 1910년에 이루어졌으니 벌써 109년의 세월이 흘렀다. 일본에 대한 원한이 한때 상투 끝까지 올라간 한국인들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역사의 새날을 위하여 이웃 나라 일본과는 손을 잡고 동행해야 할 이 판에 어찌하여 일본을 철천지원수로 만들고 마치 두 나라가 앙숙이 될 수밖에 없다는 태도로 일본을 고약하게 대하는 문 정권의 본의는 무엇일까 생각하지 아니할 수 없다.

 

일제시대를 구경도 못 해본 사람들이 정권을 잡고, 전혀 경험도 해본 적이 없는 일본 제국주의를 매도하는 것일까 일본에 대하여 할 말이 있으면 나 같은 노인들이 맡아서 해야지 새파랗게 젊은 자들이 알지도 못하면서 역사상의 인물들을 손가락질하며 이 사람도 친일파, 저 사람도 친일파라고 하는 것은 이치에 어긋난 일이라본다.

 

일본의 아베 수상 밑에서 관방 장관을 하는 '스가가 한국인이 모두 존경하는 안중근 의사테러리스트라고 폄하하였을 때 나는 분개하였다. 일제시대를 고생하며 살아남은 많은 한국인들도 다 분개했을 것이다. 그러나 따지고 보면 일본인이 그 시대 일본의 최대 인물 이토 히로부미를 하얼빈 역에서 해치운 안중근을 테러리스트라고 악평하는 것도 그들로서는 어쩔 수 없는 일이었을 것이다. 안중근 의사는 한일합방이 되기 전에 이미 우리들의 원수를 갚은 셈이다. 우리 근세사에 그만큼 큰일을 한 사람이 누구인가. 결국 우리는 일본에게 합방을 당했지만 안중근 때문에 합방당한 적이 없다고 우길 수도 있다. 그는 우리 민족의 영웅이며 진정한 애국자이다.

 



 

 No.

Title

Name

Date

Hit

2387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63)

정우철

2019.11.17

84

2386

가마귀 싸우는 골에 (시조 에세이 6)

김동길

2019.11.18

78

2385

412. 영혼을 감싸 안는 최고 음성 ‘Aretha Franklin’의 1972년 실황..

인승일

2019.11.16

477

2384

신바람의 동력(動力)

여상환

2019.11.15

166

2383

드디어 울릉도를 걷다

김형국

2019.11.14

946

2382

바비 인형과 바우하우스 인형

이성순

2019.11.12

492

2381

구름이 무심탄 말이 (시조 에세이 5)

김동길

2019.11.11

224

2380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62)

정우철

2019.11.10

340

2379

411. ‘Maestra’를 꿈꾸는 ‘안토니아 브리코’의 생애... <더 컨덕터>

인승일

2019.11.09

316

2378

협일(協日), 용일(用日)이 우리의 나아갈 길이다

여상환

2019.11.08

131

2377

언제 말 같은 말 듣나

김형국

2019.11.07

853

2376

“종신 문화부장관” “문화전도사” 김용원+신갑순 부부

이성순

2019.11.05

580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