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53)

 

성경
잠언 14:13~21.

웃음 속에도 슬픔이 있고
즐거움이 서글픔으로 끝나기도 한다.
마음이 비뚤어진 사람은 그 행실로 쓴맛을 되씹고
착한 사람은 그 행동으로 단맛을 한껏 즐긴다.
어리숙한 사람은 무슨 말이나 다 믿지만
생각이 깊은 사람은 행동을 삼간다.
슬기로운 사람은 조심스레 악을 피하고
어리석은 자는 멋대로 날뛴다.
어리석은 자는 성급하게 굴고
신중한 사람은 오래 참는다.
풋나기들은 어리석음을 제 몫으로 삼고
슬기로운 사람은 지식을 자랑으로 삼는다.
악한 자는 착한 사람 앞에 엎드리고
나쁜 자는 옳은 사람 문 앞에 엎드린다.
가난하면 이웃도 싫어하지만
돈이 있으면 친구도 많아진다.
배고픈 사람을 멸시하면 죄를 받고
불쌍한 사람을 가엾게 여기면 복을 받는다.

"하느님이 보우(保佑)하사 우리나라 만세(萬歲)" (애국가)

진리는 반드시 따르는 자가 있고 정의는 반드시 이루는 날이 있다. 죽더라도 거짓이 없어라. (도산 안창호)

"나는 상대에 도움되는 일만 한다." (가훈)
   
"언제나 착한 마음으로 웃으며 즐기자."

   
정우철.   


 

 No.

Title

Name

Date

Hit

2387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63)

정우철

2019.11.17

84

2386

가마귀 싸우는 골에 (시조 에세이 6)

김동길

2019.11.18

78

2385

412. 영혼을 감싸 안는 최고 음성 ‘Aretha Franklin’의 1972년 실황..

인승일

2019.11.16

477

2384

신바람의 동력(動力)

여상환

2019.11.15

166

2383

드디어 울릉도를 걷다

김형국

2019.11.14

946

2382

바비 인형과 바우하우스 인형

이성순

2019.11.12

492

2381

구름이 무심탄 말이 (시조 에세이 5)

김동길

2019.11.11

224

2380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62)

정우철

2019.11.10

340

2379

411. ‘Maestra’를 꿈꾸는 ‘안토니아 브리코’의 생애... <더 컨덕터>

인승일

2019.11.09

316

2378

협일(協日), 용일(用日)이 우리의 나아갈 길이다

여상환

2019.11.08

131

2377

언제 말 같은 말 듣나

김형국

2019.11.07

853

2376

“종신 문화부장관” “문화전도사” 김용원+신갑순 부부

이성순

2019.11.05

580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