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76)

 

85- 윤선도(尹善道)가 시조를 짓는다.

86- 68세에 벼슬자리에 올랐던 영의정 자리에서 조선조의 명 재상이었던 황희(黃 喜)는 은퇴한다.

88- 첼리스트인 파블로 카잘스는 96세에 사망하기 8년 전에도 여전히 연주 활동을 계속해서 노익장을 과시했다.

89- 현대 대학교 구조의 기틀을 창안한 석학 훔볼트(Humbolt)는 우주(Cosmos) 마지막 권을 출판했다

90- 피카소는 이 노령에도 창의적으로 작품 활동을 계속 했다.

94- 버트란드 럿셀은 세게 평화운동을 주도했다.

100- 헵라이 지도자 모세(Moses)는 이 나이 까지 장수했다.

아마도 위에서 예시한 인물들 가운데 제일 많이 거명된 인물이 에디슨과 아인슈타인 것 같다.

 

우리 나라에도 70살을 넘겨서 까지 지적 활동을 한 분은 많다. 신라 때 학자인 최치원(崔致遠)이 그러했고 고려 때 삼국사기(三國史記)를 남긴 김부식(金富軾), 제왕운기(帝王韻紀)를 저술한 이승휴(李承休), 학자 이제현(李齊賢), 송시열(宋時烈)도 그러했다.

 

70살이 넘게 조정에서 일하다가 치사(致仕, 나이가 많아서 벼슬을 사양하고 물러남)한 정승으로 황희(黃喜), 맹사성(孟思誠), 상진(尙震), 이준경(李浚慶), 이원익(李元翼), 김상헌(金尙憲), 허 목( 許穆)등 헤아릴 수 없이 많다. 병자호란 때 남한산성으로 임금을 모시고 가서 헌신한 윤경(尹絅)90세에 판서로 임금을 보필하고 기사(耆社)에 들어 98세까지 임금의 자문에 응했다고 한다.

 

물론 개인차가 있지만, 세간에서 흔히 이야기되는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말이 헛된 말이 아니다. 따라서 나이 탓을 하기 보다는 나이를 초월하여 품위 있게 노년을 맞이하기, 또는 건강하게 성공적인 노년을 맞이하기가 노인들에게 중요한 덕목일 수가 있다.

 

김정휘



 

 No.

Title

Name

Date

Hit

2264

새로운 복합문화공간 ‘인터아트채널’

이성순

2019.07.16

308

2263

이 나라를 살린 세종대왕

김동길

2019.07.15

215

2262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45)

정우철

2019.07.14

311

2261

396. ‘마리아 칼라스’ - 그녀에게는 자신의 인생이 바로 오페라였다!

인승일

2019.07.13

276

2260

포스코 초기, 속기록에 얽힌 사연

여상환

2019.07.12

122

2259

독서, 그 구체 효능

김형국

2019.07.11

403

2258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82)

김정휘

2019.07.10

282

2257

고마운 그대들_ 그대와 함께 하며 행복했소!

이성순

2019.07.09

700

2256

한국사의 위인들

김동길

2019.07.08

122

2255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44)

정우철

2019.07.07

330

2254

395. 두 사람이 맞는 게 아무것도 없다고? 그건 당신 생각일 뿐! <롱 샷>

인승일

2019.07.06

331

2253

‘See-Through’의 회상

여상환

2019.07.05

133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