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31)

 

성경
잠언 18:14~21

 

정신만 살아 있으면 병도 이긴다.
정신이 꺾인 사람은 희망이 없다.
슬기로운 사람은 마음에 지식을 얻고
지혜로운 사람은 지식에 귀를 기울인다.
선물은 앞길을 여는 물건,
높은 사람에게로 인도해 준다.
법정에서 먼저 입 여는 사람이 옳아 보여도
상대방이 나타나 대질해 봐야 밝혀진다.
주사위만이 송사를 끝내고
세도가들의 사이를 판가름한다.
의좋은 형제는 요새와 같으나,
다투게 되면 그 앙심이 성문 빗장 같아 꺾이지 않는다.
입을 잘 놀리면 단 것을 실컷 먹고
입술을 잘못 놀리면 쓴 것을 들이켜게 된다.
죽고 사는 것이 혀끝에 달렸으니
혀를 잘 놀려야 잘 먹을 수 있다.

 

"하느님이 보우(保佑)하사 우리나라 만세(萬歲)" (애국가)
진리는 반드시 따르는 자가 있고 정의는 반드시 이루는 날이 있다. 죽더라도 거짓이 없어라. (도산 안창호)

"나는 상대에 도움되는 일만 한다." (가훈)

"언제나 착한 마음으로 웃으며 즐기자."


정우철. 


 

 No.

Title

Name

Date

Hit

2523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82)

정우철

2020.03.29

385

2522

431. 중국무술 영춘권의 일대종사, ‘엽문/葉問’이 펼치는 최후 일전!

인승일

2020.03.28

444

2521

是母是子라

여상환

2020.03.27

319

2520

“드릴 말씀이 없다”는 정부

김형국

2020.03.26

3570

2519

어리석음(foolish. stupid)의 해악(害惡) : 실존적 불안 (4)

김정휘

2020.03.25

189

2518

미술관이 안방을 찾아가다

이성순

2020.03.24

1060

2517

구십이자술 8 (누님 생각 1)

김동길

2020.03.23

1130

2516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81)

정우철

2020.03.22

461

2515

430. 세상 어느 누구의 인생이 이토록 빈틈조차 없이 꼬일 수 있을까?

인승일

2020.03.21

470

2514

진정한 권한 위임

여상환

2020.03.20

291

2513

이름을 불어주자 꽃이 된 분청

김형국

2020.03.19

1460

2512

어리석음(foolish. stupid)의 해악(害惡) : 실존적 불안 (3)

김정휘

2020.03.18

395

[이전] [6][7][8]9[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