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수원 앞길

 

연수원 식당에서 사무실로 가려면 누구나 산등성이에 나있는 작은 길을 따라 오르게 된다. 처음에는 길이 없었으나 차로를 따라 가노라면 멀어서 귀찮아 산등성이를 비집고 오르게 된다. 처음에는 길이 아니었는데 하도 사람들이 오르내리니까 풀이 밟혀 길이 나고 이제는 정식으로 다듬어 아예 길을 만들어 놓았다. 필요에 의해 새로운 길이 탄생한 셈이다.

우리의 규정정립 과정도 마찬가지다. 실무부서에서 무엇이 합리적이고 빠른 길이냐에 따라 새로운 길을 개척하고 많은 사람들이 그 방식을 사용하게 되면 하나의 관행으로 규범이 성립되고, 타당성이 인정되면 조직규범으로서의 규정이 정립된다.

합리적인 일처리 방법, 관행의 성립, 규범의 정착, 규정으로서의 확립 등 단계적 과정을 생각할 때 '켈젠'의 법단계이론(法段階理論)은 우리의 규정체계에도 적용 가능하다고 하겠다.

 

여상환 


 

 No.

Title

Name

Date

Hit

2167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70)

김정휘

2019.02.27

595

2166

[최기영의 세상이야기]355.삼일절 100주년을 맞아 다시 한 번 기억해야 할 민족혼

최기영

2019.02.28

147

2165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26)

정우철

2019.03.03

384

2164

한국 최초의 대안공간 ‘루프’ 20주년

이성순

2019.02.26

703

2163

국제한국연구원, 그 시절의 한국 몽골학 비전 스케치

주채혁

2019.02.25

614

2162

376. 너희들을 살려둔다고 득 될 것 없고, 죽여도 손해 볼 것 없다!...<빠삐용>

인승일

2019.02.23

556

2161

아이가 자라면 옷을 갈아 입혀야

여상환

2019.02.22

274

2160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25)

정우철

2019.02.24

400

2159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69)

김정휘

2019.02.20

616

2158

삼일운동 100주년 문화의 영웅 ‘간송 특별전’

이성순

2019.02.19

553

2157

권영순 초대몽골대사와 다리강가 고올리돌각담 발굴 유적지 초탐

주채혁

2019.02.18

509

2156

375. 거대 조직이 내 아들을 죽였다고? 복수에는 자비가 없다!

인승일

2019.02.16

592

[이전] 6[7][8][9][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