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19)

 

성경
집회서 40:12~17

 

여러 가지 격언
뇌물과 부정은 오래 가지 않지만
성실은 영원히 머문다.
부정하게 모은 재산은 가뭄의 시내처럼 말라 버리고
비 올 때의 천둥 소리처럼 사라져 버릴 것이다.
너그럽게 적선하는 사람은 기쁨을 맛보고
악인들은 망하게 마련이다.
단단한 바위에 부딪쳐서 뻗지 못하는 몹쓸 나무의 뿌리처럼
악인들의 후손은 번성하지 못한다.
연못가나 강가에 있는 잡초들은
제일 먼저 뽑혀 버린다.
온정은 축복의 낙원과 같으며
자비는 영원히 잊혀지지 않는다.

 

 

"하느님이 보우(保佑)하사 우리나라 만세(萬歲)" (애국가)


진리는 반드시 따르는 자가 있고 정의는 반드시 이루는 날이 있다. 죽더라도 거짓이 없어라. (도산 안창호)

 

"나는 상대에 도움되는 일만 한다." (가훈)
 
"언제나 착한 마음으로 웃으며 즐기자."

 
정우철.  


 

 No.

Title

Name

Date

Hit

2393

이순신을 만나는 길잡이 하나

김형국

2019.11.17

615

2392

가마귀 싸우는 골에 (시조 에세이 6)

김동길

2019.11.18

296

2391

412. 영혼을 감싸 안는 최고 음성 ‘Aretha Franklin’의 1972년 실황..

인승일

2019.11.16

634

2390

신바람의 동력(動力)

여상환

2019.11.15

295

2389

드디어 울릉도를 걷다

김형국

2019.11.14

1092

2388

바비 인형과 바우하우스 인형

이성순

2019.11.12

828

2387

구름이 무심탄 말이 (시조 에세이 5)

김동길

2019.11.11

401

2386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62)

정우철

2019.11.10

491

2385

411. ‘Maestra’를 꿈꾸는 ‘안토니아 브리코’의 생애... <더 컨덕터>

인승일

2019.11.09

463

2384

협일(協日), 용일(用日)이 우리의 나아갈 길이다

여상환

2019.11.08

280

2383

언제 말 같은 말 듣나

김형국

2019.11.07

1029

2382

“종신 문화부장관” “문화전도사” 김용원+신갑순 부부

이성순

2019.11.05

892

[이전] [6][7][8]9[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