紅山 태반은 붉은 악마 ‘Chaatang Choson’ Chiwoo(蚩尤), 烏桓의 桓雄

 

 

홍산문화의 기층은 순록유목 태반의 치우, 오환산(烏桓山)의 환웅(桓雄) 권으로 오환(烏桓)이 정겸(丁謙, 淸)의 지론대로 ‘붉음’(烏蘭巴托:Ulan Bator의 烏蘭=Ulan: Улан-‘桓’)임을 직시할 필요가 있다[『후한서』오환선비전지리攷證 仁和丁謙益甫氏學]. 적봉(赤峰: Улан хаад)-홍산(紅山: Улаан уул)의 적(赤)이나 홍(紅)이 모두 울란바토르의 ‘울란(烏桓~烏蘭: Ulan-<桓>=Улан)’을 적시(摘示)하는 만큼 이는 대체로 본래는, 상대적인 다습(多濕)에서 비롯된 순록치기 Chaatang의 붉은 태양(紅太陽) Burqan(不咸)문화권이었으리라 추정된다. 홍산의 홍류(紅柳)는『길림성야생경제식물지』(1961년)엔 ‘朝鮮柳’(조선류)라는 별칭이 있다고 했다. 


그렇다면 홍류(‘紅柳’群: Krasno talinik berba)는 바로 조선의 불함(不咸)인데, 그런데 Burqan의 붉음을 왜 하필 까마귀 오(烏)자 오란(烏蘭)~오환(烏桓)으로 음사(音寫)했을까? 오랜 관행대로 Chaatang 치우(蚩尤: Chiwoo)의 조족(朝族: Chao tribe)족과 Scythia의 선족(鮮族: Xian tribe)-‘조선족(朝鮮族: Choson tribe)’ ‘Chaatang Choson’(순록유목민 朝鮮)태반을 상징하는 홍태양 Burqan-삼족오(三足烏)나 보드마마 유화성모(柳花聖母)를 떠올리려 했음은 아닐까? 자의적(恣意的) 해석을 거듭 경계하면서도 그래서 금번 칼럼에선 위의 한국 NGO신문[2018.11.26.] 기사 한 쪽을 전부 소개하는 것으로 우선 문제 제기 차원에서 이에 대신하려 한다. 그간 알게 모르게 오래 Choson蚩尤연구에 늘 주력해 온 박정학 한국치우학회장께 특히 감사드린다.

 


chuchaehyok.com 월요역사칼럼 


 

 No.

Title

Name

Date

Hit

2277

종횡무진 월남 이상재 (1850~1927)

김동길

2019.07.29

380

2276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47)

정우철

2019.07.28

267

2275

398. 술을 마시고 갈 순 있으나 들고 갈 수 없다는 사람은 관람 필수!

인승일

2019.07.27

344

2274

어떤 의로운 죽음

여상환

2019.07.26

207

2273

한 여장부의 백수잔치

김형국

2019.07.25

684

2272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84)

김정휘

2019.07.24

116

2271

카페와 빵집 그리고 전시장을 겸한 문화공간

이성순

2019.07.23

661

2270

한산섬 달 밝은 밤에

김동길

2019.07.22

402

2269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46)

정우철

2019.07.21

370

2268

397. 지금껏 무너진 인생이었지만, 희망을 거머쥘 차례가 왔어!

인승일

2019.07.20

363

2267

청암 박태준과 장경순장군의 충정

여상환

2019.07.19

192

2266

이순신, 정치적 저의로 읽기

김형국

2019.07.18

543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