紅山 태반은 붉은 악마 ‘Chaatang Choson’ Chiwoo(蚩尤), 烏桓의 桓雄

 

 

홍산문화의 기층은 순록유목 태반의 치우, 오환산(烏桓山)의 환웅(桓雄) 권으로 오환(烏桓)이 정겸(丁謙, 淸)의 지론대로 ‘붉음’(烏蘭巴托:Ulan Bator의 烏蘭=Ulan: Улан-‘桓’)임을 직시할 필요가 있다[『후한서』오환선비전지리攷證 仁和丁謙益甫氏學]. 적봉(赤峰: Улан хаад)-홍산(紅山: Улаан уул)의 적(赤)이나 홍(紅)이 모두 울란바토르의 ‘울란(烏桓~烏蘭: Ulan-<桓>=Улан)’을 적시(摘示)하는 만큼 이는 대체로 본래는, 상대적인 다습(多濕)에서 비롯된 순록치기 Chaatang의 붉은 태양(紅太陽) Burqan(不咸)문화권이었으리라 추정된다. 홍산의 홍류(紅柳)는『길림성야생경제식물지』(1961년)엔 ‘朝鮮柳’(조선류)라는 별칭이 있다고 했다. 


그렇다면 홍류(‘紅柳’群: Krasno talinik berba)는 바로 조선의 불함(不咸)인데, 그런데 Burqan의 붉음을 왜 하필 까마귀 오(烏)자 오란(烏蘭)~오환(烏桓)으로 음사(音寫)했을까? 오랜 관행대로 Chaatang 치우(蚩尤: Chiwoo)의 조족(朝族: Chao tribe)족과 Scythia의 선족(鮮族: Xian tribe)-‘조선족(朝鮮族: Choson tribe)’ ‘Chaatang Choson’(순록유목민 朝鮮)태반을 상징하는 홍태양 Burqan-삼족오(三足烏)나 보드마마 유화성모(柳花聖母)를 떠올리려 했음은 아닐까? 자의적(恣意的) 해석을 거듭 경계하면서도 그래서 금번 칼럼에선 위의 한국 NGO신문[2018.11.26.] 기사 한 쪽을 전부 소개하는 것으로 우선 문제 제기 차원에서 이에 대신하려 한다. 그간 알게 모르게 오래 Choson蚩尤연구에 늘 주력해 온 박정학 한국치우학회장께 특히 감사드린다.

 


chuchaehyok.com 월요역사칼럼 


 

 No.

Title

Name

Date

Hit

2135

[최기영의 세상이야기]351.주전파 청음(淸陰)김상헌과 주화파 지천(遲川)최명길

최기영

2019.01.24

594

2134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65)

김정휘

2019.01.23

322

2133

7,000여개의 그릇들이 모여 꽃이 되다

이성순

2019.01.22

454

2132

‘배달(倍達)의 자존감’이 핵-이과 열반(劣班) 고3생의 낙서 흔적

주채혁

2019.01.21

459

2131

371. 내 목숨이 담보된 무서운 빚을 갚으려면 그녀의 보석반지를 훔쳐야해!

인승일

2019.01.19

487

2130

어느 설렁탕 배달원-1

여상환

2019.01.18

258

2129

[최기영의 세상이야기]350.하늘이 너희의 죄상을 낱낱이 지켜보고 있다

최기영

2019.01.17

553

2128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20)

정우철

2019.01.20

386

2127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64)

김정휘

2019.01.16

352

2126

미술관 전시장으로 들어온 하얀색 소변기

이성순

2019.01.15

502

2125

초·중·고 ‘생활기록부’와 지금의 나

주채혁

2019.01.14

448

2124

370. 극한직업이란 것이 얼마나 힘든 건데, 뭐 이렇게 엉뚱한 극한직업이 다 있담?

인승일

2019.01.12

483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