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15)

 

성경
집회서 9:10~18

대인관계
옛 친구를 버리지 말아라.
새로 사귄 친구는 옛 친구만 못하다.
새 친구는 새 술과 같으니,
묵은 술이라야 제 맛이 난다.
악인의 성공을 부러워하지 말아라.
그의 말로가 어떠할 것인지를 너는 모른다.
악인들이 즐기는 것을 좋아하지 말아라.
그들이 죽기 전에 반드시 벌받으리라는 것을 알아 두어라.
너를 죽일 권한을 가진 세도가를 멀리하여라.
그러면 그의 손에 죽을 염려가 없다.
만일 그에게 가까이 가게 되거든 네 몸을 사려라.
자칫하면 그가 네 목숨을 앗아 갈지도 모른다.
너는 함정 가운데를 걷고 있으며
적이 노리는 성벽 위를 걷는 것과 같다.
될 수 있는 대로 이웃과 잘 어울리고
현명한 사람들과 의견을 나눠라.
교양있는 사람들과 즐겨 이야기하되
지극히 높으신 분의 율법에 관해서 말을 나눠라.
의로운 사람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주님 두려워하는 것을 자랑으로 삼아라.
공예가는 그 솜씨로 칭찬을 받고
민중의 지도자는 그의 말로 명성을 얻는다.
빈말하는 사람은 따돌림을 받고
수다스러운 사람은 미움을 산다.


"하느님이 보우(保佑)하사 우리나라 만세(萬歲)" (애국가)


진리는 반드시 따르는 자가 있고 정의는 반드시 이루는 날이 있다. 죽더라도 거짓이 없어라. (도산 안창호)

 

"나는 상대에 도움되는 일만 한다." (가훈)
 
"언제나 착한 마음으로 웃으며 즐기자."

 
정우철.  


 

 No.

Title

Name

Date

Hit

2277

종횡무진 월남 이상재 (1850~1927)

김동길

2019.07.29

380

2276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47)

정우철

2019.07.28

267

2275

398. 술을 마시고 갈 순 있으나 들고 갈 수 없다는 사람은 관람 필수!

인승일

2019.07.27

344

2274

어떤 의로운 죽음

여상환

2019.07.26

207

2273

한 여장부의 백수잔치

김형국

2019.07.25

684

2272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84)

김정휘

2019.07.24

116

2271

카페와 빵집 그리고 전시장을 겸한 문화공간

이성순

2019.07.23

661

2270

한산섬 달 밝은 밤에

김동길

2019.07.22

402

2269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46)

정우철

2019.07.21

370

2268

397. 지금껏 무너진 인생이었지만, 희망을 거머쥘 차례가 왔어!

인승일

2019.07.20

363

2267

청암 박태준과 장경순장군의 충정

여상환

2019.07.19

192

2266

이순신, 정치적 저의로 읽기

김형국

2019.07.18

543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