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성과 능력곡선-1

 

신바람 나지 않는 무기력하고 불안정한 조직풍토에서는 개인 능력이 더 이상 계속 신장될 수 없으며 생산성이 향상될 수도 없다. 그 원인은 의욕의 저하다. 무엇보다도 ‘일할 기분’이 나는 마음으로 돌려놓는 방법이 필요하다. 그 방법을 논하기에 앞서 우선 일할 의욕(Willingness, Motivation)과 능력(Ability), 생산성과의 연관성을 또 다른 측면에서 좀 더 관찰해 보기로 하자.
일반적으로 일할 의욕이 높으면 능력신장은 물론 생산성도 향상 된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종업원의 능력이 높다고 반드시 생산성이 향상되는 것은 아니다. 결과적으로 이 일할 의욕이 중요하다는 의미다. 일할 의욕과 능력의 높낮음은 상호 비례한다. 어떤 일에 대한 강한 자심감이나 동기가 생기면 그 주어진 과업수행에 필요한 지식이나 기능의 습득 속도가 빨라질 수 있고, 많은 경험들도 빠뜨리지 않고 축적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일하고자 하는 의욕이 높다는 것은 단순히 하라는 것이니까 하자, 시키는 대로만 하자 하는 수동적 자세가 아니라 아주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자세가 된다는 뜻이다. 즉, 신바람 나게 한다는 것은 적극적으로 일할 의욕을 갖게 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 일하고자 하는 의욕과 능력은 조직 내의 많은 외적 상황들에 부딪쳐 수시로 변화를 일으키게 되며, 생산성도 불규칙한 작은 굴곡현상이 수없이 일어나게 된다. 따라서 관리자들은 부하의 일하고자 하는 의욕과 능력의 정도를 제일 먼저 파악해야 하는 것이 중요하다. 부하의 의욕과 능력의 정도를 어떤 식으로 파악할 것인가? 미국의 허시(Paul Hersey) 박사는 이것을 부하의 레디니스(Readyness)라고 부르며, 레디니스의 수준은 과업에 대한 의욕과 능력의 여러 가지 짝짓기(組合)에 의해 아주 높은 것에서 낮은 것까지 네가지의 유형으로 파악하고 있다.
레디니스의 네 개의 레벨을 파악하는 것은, 리더십을 효과적으로 발휘하기 위해 무척 중요하다. 레디니스의 레벨을 이해하면, 어떤 리더십 스타일이 가장 알맞은 지를 결정하는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그러면 일하고자 하는 의욕이 왜 수시로 작은 굴곡현상이 일어날 수 있는 것인가? 이것을 알아야만 능력신장의 폭을 더욱 크게 그리고 그 포화점을 더욱 멀리 나타나게 할 수 있고 생산성 향상도 가능하다. 일라고자 하는 의욕이 굴곡현상 없이 안정되어 있으면 능력곡선의 굴곡현상도 일어나지 않기 때문이다.
일하고자 하는 의욕의 굴곡현상은 조직으로부터의 여러 가지 압력에 의해 발생하는 각 개인의 마음에 와닿는 불안감의 정도에 따라 나타나게 된다. 이 불안감의 정도는 자기에게 요구되는 조직의 목표, 평가, 보상 등 제반제도의 엄격성여부, 상사와의 인간관계 등에 따른 차이에서 생긴다. 개인이 가진 불안감의 정도에 따라 종업원의 의욕, 능력의 양이 달라져 결과적으로 생산성의 높낮음으로 나타나게 된다. 앞에서 언급한 무사안일주의, 이기주의, 보신주의 풍토도 이러한 불안감의 정도에 따라 나타난 신바람 나지 않는 경우로 해석해야 될 것이다.

여상환


 

 No.

Title

Name

Date

Hit

2116

큰 그릇 만들기

여상환

2019.01.04

287

2115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18)

정우철

2019.01.06

312

2114

[최기영의 세상이야기]348.범은 죽어서 가죽을,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긴다

최기영

2019.01.03

601

2113

60년 만에 돌아온 황금돼지띠_ ‘행복한 돼지’ 전시

이성순

2019.01.01

591

2112

인류사적 시련극복, 세계사에 최대 기여-Chaatang Choson!

주채혁

2018.12.31

599

2111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17)

정우철

2018.12.30

354

2110

368. 풀어질지 아니면 끊어져버릴 모를 절묘한 엉킴의 파티가 펼쳐진다!

인승일

2018.12.29

330

2109

결과 중심주의로부터 과정 중심주의로의 회귀

여상환

2018.12.28

436

2108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62)

김정휘

2018.12.26

424

2107

[최기영의 세상이야기]347.퇴계의 매화 사랑(於梅兄不潔 心自未安耳)

최기영

2018.12.27

101

2106

우리나라 최초의 서양화가 고희동

이성순

2018.12.25

450

2105

Sopka(鮮)가 Steppe(原)화 해온 호눈선원(呼嫩鮮原) Danglasun을 밟다!

주채혁

2018.12.24

201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