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hoson(朝鮮)-‘夕鮮(석선)’, Choson(朝鮮)-Chaatang(순록유목민)!

 



Land of Morning Calm-朝鮮(조선: Zhoson)이 있으면, “Land of Evening Calm-夕鮮”도 당연히 있을 만하다.이런 비유를 들었다고 애·매국을 운운하는 다혈질 청중이 있는 담론 장은 정상은 아닐지도 모른다 . ‘모닝캄 조선’의 전거(典據)는 어이없게도 개항기 미국의 사업가이자 수학과 천문학을 공부하고 천황의 국가 일본과 그 이웃 은둔의 나라 조선을 휙  한 번 돌아보고 쓴 일개 여행기(Percival Lowell의 Chosön, the Land of the Morning calm ; a Sketch of Korea, Boston Tiknor and company, 1985)에 지나지 않기  때문이다. 그의 한어(漢語)독해 수준도 대단치 않은 것은 조선(朝鮮)을 Choson이라고 제대로 음독(音讀)해 써놓고 국명해석은 Zhoson이라고 하고 있음을 보아도 알 수 있다. ‘찾을 朝(Cho)’를 ‘아침 朝(Zho)’자로 잘못 읽은 것이다.4성이야 더 말해 무얼 할까? 아무리 팍스 아메리카나 지향 시대권이라고는 하지만, 그런 수준의 여행기가 백 수십 년 조선 지성계를 온통 뒤흔들어오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모닝캄(Morning Calm)』이 지금 KAL기 기내지(機內紙)이름으로 전세계 항로를 누비고 있는 게 엄연한 현실이 아닌가? 조국의 시원모태 조선(朝鮮)의 태반 존폐가 달린 그 이름일 수 있을지도 모르는데... 


[그림]노을지는 축코트카 반도(Russia Chukotka Peninsula) 툰드라의 석선(夕鮮: Evening Calm). 좌상 중간 그림은 축치(蚩尤?-Chukchi: Chaatang)의 사냥개 시베리안 허스키(Siberian husky)와 더 작은 지도는 B G Holt et al.이 Science 2013: 74-78에 발표한 Genetic realms and regions of the world에 실린 생명체유전자 지도 -사진 꾸미기. chuchaehyok.com에 실림
 

시원조선(始原朝鮮) 모태회귀란 뿌리 찾기의 길과 그 정체자신의 갈 길 내다보기는, 의외로 지금 바로 우리 눈앞에 훤히 펼쳐져 있을 수가 있다.Solongos를 무지개로 멋대로 보느냐 누렁족제비((黃鼠狼=黃鼬; 艾虎))로 제대로 읽느냐? 조선(朝鮮)의 조(朝)를 아침으로 오독(誤讀)하느냐 Chaatang(순록유목민)의 Chaad(물과 풀<鮮의 蘚:Niokq>을 ‘찾다’라는 동사)-Chaabog(馴鹿)으로 옳게 판독하느냐? 그 초미(焦眉)의 유구한 역사적인 갈림길에,지금 우리가 서 있다!  


chuchaehyok.com 월요역사칼럼 2018. 5. 28(월)


 

 No.

Title

Name

Date

Hit

2177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28)

정우철

2019.03.17

420

2176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71)

김정휘

2019.03.13

827

2175

‘장인정신’을 아십니까?

이성순

2019.03.12

597

2174

한몽수교 직후 몽골초원, 철도가 한몽합창과 러식·미식 춤사위 판 갈이 배경은?

주채혁

2019.03.11

588

2173

378. 돈을 벌면 모든 것을 살 수 있을 줄 알았으나 시간은 살 수 없었어...

인승일

2019.03.09

467

2172

밥상론 소고(小考) -1

여상환

2019.03.08

340

2171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27)

정우철

2019.03.10

404

2170

광야에서 바라본 시각, 전시장에서 생각하는 광야

이성순

2019.03.05

885

2169

하칸추루 교수와 한국몽골학회 시원핵심멤버의 남한산성 등반

주채혁

2019.03.04

686

2168

377. 가장 친한 친구와 50년 동안 말하지 않고 지냈다... 무슨 이유일까?

인승일

2019.03.02

624

2167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70)

김정휘

2019.02.27

590

2166

[최기영의 세상이야기]355.삼일절 100주년을 맞아 다시 한 번 기억해야 할 민족혼

최기영

2019.02.28

139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