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hoson(朝鮮)-‘夕鮮(석선)’, Choson(朝鮮)-Chaatang(순록유목민)!

 



Land of Morning Calm-朝鮮(조선: Zhoson)이 있으면, “Land of Evening Calm-夕鮮”도 당연히 있을 만하다.이런 비유를 들었다고 애·매국을 운운하는 다혈질 청중이 있는 담론 장은 정상은 아닐지도 모른다 . ‘모닝캄 조선’의 전거(典據)는 어이없게도 개항기 미국의 사업가이자 수학과 천문학을 공부하고 천황의 국가 일본과 그 이웃 은둔의 나라 조선을 휙  한 번 돌아보고 쓴 일개 여행기(Percival Lowell의 Chosön, the Land of the Morning calm ; a Sketch of Korea, Boston Tiknor and company, 1985)에 지나지 않기  때문이다. 그의 한어(漢語)독해 수준도 대단치 않은 것은 조선(朝鮮)을 Choson이라고 제대로 음독(音讀)해 써놓고 국명해석은 Zhoson이라고 하고 있음을 보아도 알 수 있다. ‘찾을 朝(Cho)’를 ‘아침 朝(Zho)’자로 잘못 읽은 것이다.4성이야 더 말해 무얼 할까? 아무리 팍스 아메리카나 지향 시대권이라고는 하지만, 그런 수준의 여행기가 백 수십 년 조선 지성계를 온통 뒤흔들어오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모닝캄(Morning Calm)』이 지금 KAL기 기내지(機內紙)이름으로 전세계 항로를 누비고 있는 게 엄연한 현실이 아닌가? 조국의 시원모태 조선(朝鮮)의 태반 존폐가 달린 그 이름일 수 있을지도 모르는데... 


[그림]노을지는 축코트카 반도(Russia Chukotka Peninsula) 툰드라의 석선(夕鮮: Evening Calm). 좌상 중간 그림은 축치(蚩尤?-Chukchi: Chaatang)의 사냥개 시베리안 허스키(Siberian husky)와 더 작은 지도는 B G Holt et al.이 Science 2013: 74-78에 발표한 Genetic realms and regions of the world에 실린 생명체유전자 지도 -사진 꾸미기. chuchaehyok.com에 실림
 

시원조선(始原朝鮮) 모태회귀란 뿌리 찾기의 길과 그 정체자신의 갈 길 내다보기는, 의외로 지금 바로 우리 눈앞에 훤히 펼쳐져 있을 수가 있다.Solongos를 무지개로 멋대로 보느냐 누렁족제비((黃鼠狼=黃鼬; 艾虎))로 제대로 읽느냐? 조선(朝鮮)의 조(朝)를 아침으로 오독(誤讀)하느냐 Chaatang(순록유목민)의 Chaad(물과 풀<鮮의 蘚:Niokq>을 ‘찾다’라는 동사)-Chaabog(馴鹿)으로 옳게 판독하느냐? 그 초미(焦眉)의 유구한 역사적인 갈림길에,지금 우리가 서 있다!  


chuchaehyok.com 월요역사칼럼 2018. 5. 28(월)


 

 No.

Title

Name

Date

Hit

1927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39)

김정휘

2018.06.06

403

1926

한국자수박물관 허동화 관장의 하늘나라 가는 여정

이성순

2018.06.05

626

1925

“紫氣東來”(자기동래),Baikal 핵심은 세계최대 ‘까축 쉬스킨스키  암각화’![1]

주채혁

2018.6.4

635

1924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287)

정우철

2018.06.03

339

1923

338. 아마존 정글은 테마파크가 아니었다... 살아 돌아오기 위한 30일간의 사투!

인승일

2018.06.02

344

1922

인본 중심의 정신세계

여상환

2018.06.01

155

1921

[최기영의 세상이야기]329.죽음 앞에서도 당당히 읊었던 ‘육신애상가(六臣哀傷歌)’

최기영

2018.05.31

439

1920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38)

김정휘

2018.05.30

469

1919

소금_ 시각, 미각, 촉각이 어우러진 융복합전시

이성순

2018.05.29

454

 ▶

Zhoson(朝鮮)-‘夕鮮(석선)’, Choson(朝鮮)-Chaatang(순록유목민)!

주채혁

2018.5.28

556

1917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286)

정우철

2018.05.27

416

1916

337. 분명히 뜨겁고 아름다운 사랑이었다... 비자 체류기간을 넘기기 전까지는...

인승일

2018.05.26

373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