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282)

 

성경
집회서 22:7~13

지혜와 어리석음
나무랄 것 없이 정직하게 사는 자녀들은,
부모들의 비천한 신분을 덮어 주고
잘못 자라서 남을 업신여기고 교만한 자식들은
좋은 가문을 더럽힌다.
바보를 가르치는 것은 깨진 질그릇을 붙이려는 것과 마찬가지며
깊이 잠든 사람을 깨우는 것과 같다.
바보와 이치를 따지는 것은 잠자는 사람과 따지는 것과 마찬가지다.
네가 이야기를 다 하고 나면 그는 “뭐라고요?” 하고 말할 것이다.
죽은 사람을 위해서 눈물을 흘려라.
빛을 떠났기 때문이다.
어리석은 자를 위해서 눈물을 흘려라.
슬기를 잃었기 때문이다.
죽은 사람을 위한 슬픔은 덜해도 좋다.
그는 안식을 취하고 있다.
그러나 어리석은 자에게는 삶이 죽음보다 더 슬픈 것이다.
죽은 사람을 위한 애도는 칠 일이면 되지만
어리석은 자와 악인의 일생은 모든 날이 초상날이다.
어리석은 자와 더불어 오래 말하지 말고
미련한 사람과 함께 걷지 말아라.
어리석은 자를 경계하여라.
네가 곤경에 빠지기 쉽고,
그에게 물들어서 몸을 더럽힐 수도 있다.
그를 멀리하여라, 그리하면 안식을 얻게 되고
그의 어리석음 때문에 괴로움을 당하지도 않으리라.


"하느님이 보우(保佑)하사 우리나라 만세(萬歲)" (애국가)

진리는 반드시 따르는 자가 있고
정의는 반드시 이루는 날이 있다.
죽더라도 거짓이 없어라. (도산 안창호)

"나는 상대에 도움되는 일만 한다." (가훈)

"언제나 착한 마음으로 웃으며 즐기자."


정우철.


 

 No.

Title

Name

Date

Hit

2013

353. 서기 645년, 당태종 20만 대군 vs ‘양만춘’ 5천 군사의 안시성 대혈투!

인승일

2018.09.15

423

2012

[최기영의 세상이야기]338.내 입안의 세 치 혓바닥이 몸을 베는 칼이다!

최기영

2018.09.13

529

2011

절망에서 피어난 멕시코 국민화가 ‘프리다 칼로’

이성순

2018.09.11

856

2010

숑크(紅) 타반(五) 톨로고이(頭)와 ‘오녀산성’ 상상계[4]

주채혁

2018.9.10

509

2009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01)

정우철

2018.09.09

363

2008

352. PC모니터, 노트북과 스마트폰의 영상통화 장면만으로 제작된 스토리 있는 영화!

인승일

2018.09.08

356

2007

신바람이 난다는 말

여상환

2018.09.07

207

2006

멕시코의 국민화가 '프리다 칼로'

이성순

2018.09.04

832

2005

숑크(紅) 타반(五) 톨로고이(頭)와 ‘오녀산성’ 상상계[3]

주채혁

2018.9.3

786

2004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00)

정우철

2018.09.02

381

2003

351. 망가지는 배역을 마다않은 명품배우의 특급 코믹연기!

인승일

2018.09.01

401

2002

[최기영의 세상이야기]337.경술국치(庚戌國恥)의 치욕을 잊지말자

최기영

2018.08.30

564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