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282)

 

성경
집회서 22:7~13

지혜와 어리석음
나무랄 것 없이 정직하게 사는 자녀들은,
부모들의 비천한 신분을 덮어 주고
잘못 자라서 남을 업신여기고 교만한 자식들은
좋은 가문을 더럽힌다.
바보를 가르치는 것은 깨진 질그릇을 붙이려는 것과 마찬가지며
깊이 잠든 사람을 깨우는 것과 같다.
바보와 이치를 따지는 것은 잠자는 사람과 따지는 것과 마찬가지다.
네가 이야기를 다 하고 나면 그는 “뭐라고요?” 하고 말할 것이다.
죽은 사람을 위해서 눈물을 흘려라.
빛을 떠났기 때문이다.
어리석은 자를 위해서 눈물을 흘려라.
슬기를 잃었기 때문이다.
죽은 사람을 위한 슬픔은 덜해도 좋다.
그는 안식을 취하고 있다.
그러나 어리석은 자에게는 삶이 죽음보다 더 슬픈 것이다.
죽은 사람을 위한 애도는 칠 일이면 되지만
어리석은 자와 악인의 일생은 모든 날이 초상날이다.
어리석은 자와 더불어 오래 말하지 말고
미련한 사람과 함께 걷지 말아라.
어리석은 자를 경계하여라.
네가 곤경에 빠지기 쉽고,
그에게 물들어서 몸을 더럽힐 수도 있다.
그를 멀리하여라, 그리하면 안식을 얻게 되고
그의 어리석음 때문에 괴로움을 당하지도 않으리라.


"하느님이 보우(保佑)하사 우리나라 만세(萬歲)" (애국가)

진리는 반드시 따르는 자가 있고
정의는 반드시 이루는 날이 있다.
죽더라도 거짓이 없어라. (도산 안창호)

"나는 상대에 도움되는 일만 한다." (가훈)

"언제나 착한 마음으로 웃으며 즐기자."


정우철.


 

 No.

Title

Name

Date

Hit

2170

광야에서 바라본 시각, 전시장에서 생각하는 광야

이성순

2019.03.05

740

2169

하칸추루 교수와 한국몽골학회 시원핵심멤버의 남한산성 등반

주채혁

2019.03.04

619

2168

377. 가장 친한 친구와 50년 동안 말하지 않고 지냈다... 무슨 이유일까?

인승일

2019.03.02

547

2167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70)

김정휘

2019.02.27

498

2166

[최기영의 세상이야기]355.삼일절 100주년을 맞아 다시 한 번 기억해야 할 민족혼

최기영

2019.02.28

77

2165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26)

정우철

2019.03.03

314

2164

한국 최초의 대안공간 ‘루프’ 20주년

이성순

2019.02.26

562

2163

국제한국연구원, 그 시절의 한국 몽골학 비전 스케치

주채혁

2019.02.25

547

2162

376. 너희들을 살려둔다고 득 될 것 없고, 죽여도 손해 볼 것 없다!...<빠삐용>

인승일

2019.02.23

481

2161

아이가 자라면 옷을 갈아 입혀야

여상환

2019.02.22

208

2160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25)

정우철

2019.02.24

341

2159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69)

김정휘

2019.02.20

544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