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ing Funeral” _ ‘거기 너 있었는가, 그때에’

 

“여러분과 작별하는 시간입니다. 또한 인생을 작별하는 시간이이기도 합니다.”

‘서광선 목사 미수米壽 감사예배와 출판기념회’가 열리는 지난 주 목요일 오후 5시. 오랜만에 찾은 이화여대 교정은 상큼한 꽃향기가 번지고, 다양한 꽃들로 가득한 교정은 아름다운 봄을 알린다. 유명한 ECC, 또 지하 4층 이삼봉 홀은 내가 퇴임 후 신축된 건물로 생소하다. 그러나 가는 길목에서부터 친근한 얼굴들을 만나면서 곧 친정에 돌아온 듯 편안해진다.

1부 ‘서광선 목사 미수 감사예배’는 이화여대 기독교학과 교수인 서 목사 제자의 사회로 시작된다. 이화 특유의 교수님 칭호대신 부르는 ‘선생님‘, “우리선생님“을 수도 없이 부르는 제자들의 목소리가 행사장을 가득 채운다. 또 서 목사의 장남인 음악가 고 서정실의 찬송연주 Amazing Grace가 울려 퍼질 때 참석한 모두의 가슴도 메어지고 잠시 숙연해진다. 할아버지의 미수를 축하하는 손주의 반주로 찬송, 동료 교수였던 장상 전 이화여대 총장의 축도로 1부 예배는 훈훈한 가운데 마무리된다.

2부 ‘거기 너 있었는가, 그때에: 서광선의 정치신학 여정’ 출판기념회는 서 목사가 선곡한 ‘아침이슬’을 부르며 시작된다. ‘아침이슬’이 금지곡이 되었던 시대를 함께한 참석자들은 ‘길이 꺼지지 않는 인류의 횃불 되어 타거라’를 목이 터져라 외친다. 축사는 서 목사의 제자인 현 이화여대 김혜숙 총장의 축사로 “제가 서 목사님을 처음 만났던 학창 시절의 이야기는 99세 생신 때로 미루고<중략> 대학에서 영문학을 전공한 학생이 서 목사님 강의를 통해 철학을 알게 되어 대학원에서는 철학을 전공하고, 유학을 가고, 훗날 철학과 교수가 되었습니다.<중략>”

답사에 나선 서 목사는 “제 학생이 총장이 되었다는 게 자랑스럽고 이렇게 축사를 해주어 고맙습니다.” 그가 가진 특유의 유머와 재치로 줄곧 사람들을 즐겁게 하는가 싶더니 “나는 이 행사를 ‘Living Funeral, 살아서 하는 장례식’이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죽은 뒤에 날 찾아오시면 내가 인사를 할 수 없는 데 오늘은 여러분께 ‘고맙다’는 인사를 할 수 있어서 행복합니다. 여러분과 작별인사 하는 시간이고 또한 인생도 작별하는 시간이기도 합니다. 혹 그동안 교수로 제자들에게 ‘갑질’을 한 게 있다면 ‘용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선생님” “우리 선생님“을 수도 없이 부르는 제자들의 정성과 사랑으로 마련한 잔칫날. 내 머릿속에 또렷하게 기억되는 두 단어가 있다. ”우리에게 품위 있게 사는 삶 과 사랑을 알려주셔서 감사“ 하다는 ‘품위’와 ‘사랑’이라는 우리 삶의 근원을 제자들이 마음속에 새기면서, 그 제자들을 통해 많은 학생들에게 전수되었을 것 같다. 어쩌면 그들로 인해 이 혼탁한 사회가 이나마 유지되고 있는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니 교정의 꽃향기가 퍼지듯 이삼봉 홀 전체가 사람의 향기로 가득 퍼져가는 듯하다.

“아 영원히 변치 않을 우리들의 사랑으로 어두운 곳에 손을 내밀어 밝혀 주리라”, 마지막 노래 또한 서목사가 선곡한 ‘사랑으로’를 다 함께 부르며 잔치는 끝난다. 제자 김혜숙 총장의 서광선 목사 99세에 하겠다는 못 다한 이야기가 못내 궁금하여 ’백수白壽‘ 잔치가 기다려진다.

서광선 목사님!! 오늘 ‘미수米壽잔치’는 사랑으로 가득한 품격 있는 멋진 잔치였습니다.


이 성 순


 

 No.

Title

Name

Date

Hit

2196

세계 최고의 작품가 생존작가 ‘데이비드 호크니’ 전

이성순

2019.04.09

768

2195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31)

정우철

2019.04.07

501

2194

382. 노르웨이를 위해 목숨 건 애국심이 만들어낸 전쟁 영웅 ‘얀’의 실화!

인승일

2019.04.06

444

2193

마음보를 똑바로 쓰자-1

여상환

2019.04.05

248

2192

[최기영의 세상이야기]360.생활은 검소하게 생각은 고상하게(Plain living and

최기영

2019.04.04

483

2191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73)

김정휘

2019.04.03

469

2190

동아미디어센터가 거대한 캔버스로 변하다

이성순

2019.04.02

602

2189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30)

정우철

2019.03.31

504

2188

381. 서커스단의 애환을 몸소 느끼게 해주는 서커스 같은 영화...<덤보>

인승일

2019.03.30

331

2187

균질 된 사회로의 구조적 변화

여상환

2019.03.29

211

2186

[최기영의 세상이야기]359.고슴도치 딜레마

최기영

2019.03.28

539

2185

80나 눈썹이 처진 나이, 그래도 속대는 살아있어

이성순

2019.03.26

968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