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김옥길 총장님 쓰시던 방 복원되다

 

오늘 4월 17일은 28년 전에 돌아가신 김옥길 총장님 98세 생신날이다.

어제 4월16일. 김옥길 총장님이 기거하시던 신촌 집 2층 거실과 침실이 김 총장님 탄생 98주년을 기념하여 ‘김옥길 사랑의 집’으로 복원되어 공개 되었다. 예년 생신 같으면 100여명이 넘는 많은 손님들로 북적였으나 이번에는 역대 이화 이사장과 총장, 김 총장님 생전의 비서실장과 비서 그리고 친지들 24명만이 초대되어 김 총장님을 기억하고 추모하는 시간을 가졌다.

2주전. 방의 리 모델링이 끝날 무렵 Bedding을 포함한 거실과 침실의 스타일링을 맡게 되었다. 나는 사람들이 새로 복원된 거실에 들어오면 김옥길 총장님을 뵙는 것 같은 감동을 주는 방을 사진을 활용하여 꾸미고 싶었다. 그리고 침실은 생전에 총장님이 즐겨 사용하시던 물건과 함께 최대한 편리한 시설로 편안히 쉬고, 아름다운 꿈을 꿀 수 있는 따뜻한 방을 만들고자 하였다.

2주 안에 끝내야한다. 2주는 짧은데 D-day 14일로 시작하니 여유가 생긴다. 김동길박사님께 특별히 주문하고픈 게 있으면 참고하겠다하니 다 알아서 하라신다. 4월13일까지 모든 일 마치겠다고 하면서도 머릿속에서는 시간 계산이 어렵다. 우선 나를 도와줄 현우, 수노아, 채색, the color 외 여기저기에 전화로 섭외를 마친다. D-day 13일.

거실과 침실 커텐, Bedding 일체는 내 작품으로 제작코자 했으나, 현장을 보니 안 어울린다. 그래도 Bedding만은 내 작품으로 하자는 현우 디자이너들의 의견으로 재질과 디자인을 바꾸고, 침실 커텐은 Bedding에 맞춰 은회색, 거실 커텐은 응접셋트에 맞춰 카키색으로 현우서 제작키로 한다. 홍 처장의 이화, 배꽃이라는 말이 떠올라 밤새도록 배꽃 디자인을 한다. 디자인을 본 현우 디자이너들이 부드럽고 아름답단다. D-day 11일.

Duvet Cover, Bedding set(Deep Fitted Sheet, Flat Sheet, Pillowcase),장식쿠션 까지 디자인 완성. 자수 제작을 위한 250cm광폭 흰 면을 실제로 보고 구입해 수노아로 간다. 그동안 좁은 모시는 제작했으나 광폭 면은 처음이라 컴퓨터에 입력, 자수기계에 어떻게 맞출지 사장과 머리를 맞대고 상의한다. 늦은 오후 배꽃무늬 제작 가능타고 연락 온다. D-day 8일.

Bedding 완성, 커텐, 그림, 액자, 총장님 유품정리 등 방 정리가 되고, 마지막으로 침실 문을 열자마자 보이는 벽면에 유명작가 그림을 건다. 그리고 집에 돌아와 분위기를 찍은 사진을 몇 번이나 보아도 그림과 총장님과 이어지는 이야기가 없다. “침대 옆에 건 그림이 유명작가 그림이라 걸었는데 아무래도 총장님과의 인연 같지 않아 금요일에 가서 다른 그림으로 바꿔야 할 것 같아요.” 홍처장에게 전화를 걸고 나니 홀가분하다. D-day 2일.

섬유를 전공한 제자가 살아생전에 해드리지 못한 이불을 이 기회에 세상에 하나뿐인 이불을 만들어 침실을 장식하니 감개무량하다. 그 옆에는 조덕현 교수가 그린 총장님 생전의 마지막 모습과 젊은 시절의 두 얼굴그림을 거니 총장님이 곁에 계신 듯 친근하다. 옆의 탁자위에는 김활란 박사님 사진, 동생과 함께 활짝 웃는 총장님 사진, 앤틱 작은 탁상시계를 놓으니 박물관 같은 기념관이다. D-day 4월13일 오후 2시에 완벽하게 마무리. 휴 ~ 우

“수고했네. 어서 들어 오라우“ 어디선가 호탕한 김옥길 총장님의 목소리가 들리는 것 같다.


이 성 순


 

 No.

Title

Name

Date

Hit

1960

[최기영의 세상이야기]333.목숨바쳐 일제의 만행에 항거했던 대한의 민족지도자들

최기영

2018.07.12

533

1959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43)

김정휘

2018.07.11

345

1958

통도사_ ‘대형 괘불조각보’를 담아내다

이성순

2018.07.10

538

1957

바이칼호반 톤타마을 부르칸 종산(宗山). 우드강 홍류원천(紅柳源泉)이 모델

주채혁

2018.7.9

665

1956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292)

정우철

2018.07.08

443

1955

343. 내가 진실 된 사랑을 보여준 것은 그녀가 코마상태에 빠진 14일 동안이었다!

인승일

2018.07.07

426

1954

모두가 함께 하는 단체놀이

여상환

2018.07.06

216

1953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42)

김정휘

2018.07.04

561

1952

작은 흑백사진 작품 한 점이 5천만 원?

이성순

2018.07.03

605

1951

Burqan(不咸) ‘홍태양’과 Tengri(撑梨) ‘황금태양’, Scythia 유목혁명

주채혁

2018.7.2

614

1950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291)

정우철

2018.07.01

419

1949

342. 숲속에 집짓고 17년째 사는데, 증거서류 없으면 퇴거하라니.. 그걸 어떻게 찾지?

인승일

2018.06.30

497

[이전] 6[7][8][9][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