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278)

 

사랑에서 우러나오는 노동
- Lev Nikolaevich Tolstoy

얼마나 가졌는가가 아니라
얼마나 일하는가를 기준으로
사람을 존경해야 한다.
게으르고 부유한 이들이 존경받는 반면,
농부나 기술자처럼 노동하는 이들은
존경받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식사를 준비하고 집을 청소하고 빨래를 하는
일상적 노동을 무시하고서는
훌륭한 삶을 살 수 없다.

노동, 특히 흙을 다루는 노동은
몸과 영혼 모두에 유익하다.
마음에 안식을 줄 뿐만 아니라
자연에 가깝게 만들어주기 때문이다.

손을 써서 일하지 않는 사람은
이것을 이해하기 어렵다.
일하지 않으면서 호화롭게 사는 사람이 있다면
그는 다른 사람이 노동한 대가를 빼앗는 것이다.

부자들은 이런 노동을 무시하지만
순수한 사람에게는
이것이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노동이다.

다른 사람의 행복을 비는
사랑의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노동은
영혼의 양식이 된다.


"하느님이 보우(保佑)하사 우리나라 만세(萬歲)" (애국가)

진리는 반드시 따르는 자가 있고
정의는 반드시 이루는 날이 있다.
죽더라도 거짓이 없어라. (도산 안창호)

"나는 상대에 도움되는 일만 한다." (가훈)

"언제나 착한 마음으로 웃으며 즐기자."


정우철.


 

 No.

Title

Name

Date

Hit

1905

‘마음에 스민 먹’ ‘자연에 스민 색’ 일본 전통회화를 만나다

이성순

2018.05.15

586

1904

무지개 모닝캄 Zhoson인가 “차탕 Choson”인가, 단재 고혼 넋두리[4]᠍

주채혁

2018.5.14

572

1903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284)

정우철

2018.05.13

371

1902

335. 달콤한 사랑과 쓰디쓴 상처, 그리고 따뜻한 치유의 레시피... <케이크 메이커>

인승일

2018.05.12

586

1901

한민족의 정신적 뿌리-1

여상환

2018.05.11

284

1900

[최기영의 세상이야기]326.조선 제일의 충신 매죽헌(梅竹軒)성삼문

최기영

2018.05.10

595

1899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35)

김정휘

2018.05.09

408

1898

대중에게 성큼 다가온 한국공예

이성순

2018.05.08

695

1897

모닝캄 Zhoson인가 차탕 Choson인가, 단재 고혼 넋두리

주채혁

2018.5.7

692

1896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283)

정우철

2018.05.06

518

1895

334. 1970년대, 1920년대를 오가는 완벽한 영상과 배우들을 한 편의 영화에서!

인승일

2018.05.05

576

1894

혼이 살아 있는 조직

여상환

2018.05.04

335

[이전] 6[7][8][9][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