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278)

 

사랑에서 우러나오는 노동
- Lev Nikolaevich Tolstoy

얼마나 가졌는가가 아니라
얼마나 일하는가를 기준으로
사람을 존경해야 한다.
게으르고 부유한 이들이 존경받는 반면,
농부나 기술자처럼 노동하는 이들은
존경받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식사를 준비하고 집을 청소하고 빨래를 하는
일상적 노동을 무시하고서는
훌륭한 삶을 살 수 없다.

노동, 특히 흙을 다루는 노동은
몸과 영혼 모두에 유익하다.
마음에 안식을 줄 뿐만 아니라
자연에 가깝게 만들어주기 때문이다.

손을 써서 일하지 않는 사람은
이것을 이해하기 어렵다.
일하지 않으면서 호화롭게 사는 사람이 있다면
그는 다른 사람이 노동한 대가를 빼앗는 것이다.

부자들은 이런 노동을 무시하지만
순수한 사람에게는
이것이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노동이다.

다른 사람의 행복을 비는
사랑의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노동은
영혼의 양식이 된다.


"하느님이 보우(保佑)하사 우리나라 만세(萬歲)" (애국가)

진리는 반드시 따르는 자가 있고
정의는 반드시 이루는 날이 있다.
죽더라도 거짓이 없어라. (도산 안창호)

"나는 상대에 도움되는 일만 한다." (가훈)

"언제나 착한 마음으로 웃으며 즐기자."


정우철.


 

 No.

Title

Name

Date

Hit

1875

정신이 물질의 노예가 되어

여상환

2018.04.13

212

1874

[최기영의 세상이야기]323.조선 500년 역사 속의 폭군 - 2

최기영

2018.04.12

487

1873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32)

김정휘

2018.04.11

662

1872

‘웅수 시니어아카데미‘를 아십니까?

이성순

2018.04.10

612

1871

한류춤 “추임새”가 망한(亡漢) 몽령(蒙領)대원(大元)제국기에만!

주채혁

2018.4.9

656

1870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279)

정우철

2018.04.08

311

1869

330. 전쟁터에서 잃은 얼굴을 마스크로 감추고, 남은 인생도 가리려는 애절한 삶!

인승일

2018.04.07

481

1868

자기화(自己化) 능력

여상환

2018.04.06

285

1867

[최기영의 세상이야기]322.조선 500년 역사 속의 폭군

최기영

2018.04.05

624

1866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31)

김정휘

2018.04.04

563

1865

형광등으로 만들어낸 예술과 사유의 공간

이성순

2018.04.03

541

1864

툰드라 오이미아콘 선산(鮮山)의 철쭉꽃 헌화가

주채혁

2018.4.2

577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