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277)

 

성경
집회서 4:1~8

가난한 사람에게 베푸는 자비
너는 들어라, 곤궁한 사람에게 먹을 것을 거절하지 말고
가난한 사람에게 피눈물을 흘리게 하지 말아라.
배고픈 사람을 더 배고프게 하지 말고
굶주림에 허덕이는 사람을 더 고달프게 하지 말아라.
딱한 처지에 놓인 사람을 더 이상 참혹하게 만들지 말고
궁핍한 사람에게 자선 베풀기를 미루지 말아라.
시달리는 사람의 애원을 물리치지 말며
가난한 사람을 외면하지 말아라.
애걸하는 사람에게서 눈을 돌림으로써
남이 너를 저주할 빌미를 갖게 하지 말아라.
그들이 원한을 품고 너를 저주하면
그 소리가 창조주의 귀에 들어 가리라.
너는 가난한 사람들의 존경을 모으고
어른들에게는 순종토록 하여라.
가난한 사람이 하는 말에 귀를 기울이고
그들이 인사하거든 공손히 답례하여라.

"하느님이 보우(保佑)하사 우리나라 만세(萬歲)" (애국가)

진리는 반드시 따르는 자가 있고
정의는 반드시 이루는 날이 있다.
죽더라도 거짓이 없어라. (도산 안창호)

"나는 상대에 도움되는 일만 한다." (가훈)

"언제나 착한 마음으로 웃으며 즐기자."


정우철.


 

 No.

Title

Name

Date

Hit

1918

Zhoson(朝鮮)-‘夕鮮(석선)’, Choson(朝鮮)-Chaatang(순록유목민)!

주채혁

2018.5.28

590

1917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286)

정우철

2018.05.27

463

1916

337. 분명히 뜨겁고 아름다운 사랑이었다... 비자 체류기간을 넘기기 전까지는...

인승일

2018.05.26

408

1915

망아몰입의 심층구조

여상환

2018.05.85

169

1914

[최기영의 세상이야기]328.서애(西厓)유성룡을 배출한 조선 최고의 길지, 하회

최기영

2018.05.24

532

1913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37)

김정휘

2018.05.23

191

1912

“나가려거든 먼저 나를 밟고 나가라”

이성순

2018.05.22

857

1911

무지개 모닝캄 Zhoson인가 “차탕 Choson”인가, 단재 고혼 넋두리[5]᠍

주채혁

2018.5.21

616

1910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285)

정우철

2018.05.20

305

1909

336. “순례는 타인을 위한 기도의 길이야...” - <영혼의 순례길>

인승일

2018.05.19

429

1908

한민족의 정신적 뿌리-2

여상환

2018.05.18

277

1907

[최기영의 세상이야기]326.고려 제일의 충신 포은(圃隱)정몽주

최기영

2018.05.17

486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