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지 않는 죄들

 

“적당히 대충하자!”, “천천히 쉬어가며 해라!”, “가만히 있는게 등따시고 배부르다!”.
우리는 회사 일상생활 가운데 이런 말을 자주 듣기도 하고 하기도 한다. 얼핏 들으면 별로 문제될 것 없는 그런대로 괜찮은 말로 생각할 수도 있다. 그러나 우리의 아주 나쁜 조직병폐를 들추어내는 대표적인 사례들이다. 필자는 이런 사고를 전부 보이지 않는 죄로 규정하고 싶다.

언젠가 모 대학교수가 자신이 쓴 한권의 소설책 때문에 구속된 경우가 있었다. 왜 구속하느냐, 너무하다, 구속이 마땅하다는 등 많은 논란이 있었는데 그 차반을 논하자는 것은 아니다. 단지 구속이 마땅하다는 주장이 필자가 주장하는 죄의 논리와 맞는 것 같아서 이야기해 볼 따름이다. 의지력이이 약한 많은 청소년층의 독자가 그 책을 읽고 나쁜 영향을 받음으로써 그 결과가 사회적 문제가 되었을 때 그것은 죄가 될 수 있다. 간접적으로라도 남에게 피해를 주는 행위는 일단 죄의 개념으로 보아야 옳지 않느냐는 생각이다.

지금 우리 사회는 이런 간접적인 죄, 보이지 않는 죄를 볼 줄 모르는 무감각한 사회가 되어버렸다. 관리자의 사소하게 보이는 무책임한 말과 행동이, 정부관료들의 무책임한 정책결정이 왜 죄가 되는지를 모르고 있다. 죄가 아닌지를 판단하는 양심의 기준도 없다.

그러니 직원이나 국민들의 의식구조도 적극적이고 창조적일 수 없다. 일을 흘려서 대충하거나 쉬엄쉬엄 함으로써 업무처리의 타이밍을 놓치는 것도, 이로 인해 회사에 엄청난 손실을 끼친다는 측면에서 보면 죄가 아닐 수 없다. 보이지 않는 곳에 가만히 숨어서 일을 하지 않음으로써 동료에게 피해를 준다면 이것도 분명 죄임에 틀림없다. 일을 게을리 하는 죄, 일을 하지 않는 죄, 이런 죄를 범하는 직원이 많다면 아예 죄의식을 느끼지 못하는 조직풍토라면 문제는 심각하다.
우리가 또 하나 뛰어넘어야 할 벽은 이 보이지 않는 죄를 스스로 느끼게 하여 일거수일투족에 혼불을 지피는 생활자세로 가다듬는 일이다. 선진국, 통일한국으로 가는 첫걸음은 이 죄의식을 느끼는 것으로부터 시작되어야 한다.

여상환


 

 No.

Title

Name

Date

Hit

2068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56)

김정휘

2018.11.14

330

2067

4대째 50여년 함께 한 항아리를 보내며

이성순

2018.11.13

316

2066

“셀렝게 강이 압록(鴨綠:Yalu) 강”-데. 욘동 부원장과 영동고속도로를 달리며

주채혁

2018.11.12

389

2065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10)

정우철

2018.11.11

293

2064

361. 유대인 학살의 주범 ‘하이드리히’를 단죄하려는 레지스탕스 암살 작전 실화!

인승일

2018.11.10

360

2063

나는 누구이며, 너는 누구인가?-3

여상환

2018.11.09

155

2062

흑수(黑水)-백산(白山)과 아리수(Arig Usu) -아리령(Ari嶺), 유목 디아스포라

주채혁

2018.11.05

461

2061

세계사적 시련 없는 세계사적인 기여 없다, Chaatang Choson!

주채혁

2018.10.29

133

2060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55)

김정휘

2018.11.07

166

2059

사전, 당신의 삶에 어떤 의미입니까?

이성순

2018.11.06

324

2058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09)

정우철

2018.11.04

270

2057

360. 어떤 거짓이라도 진실로 포장해주는 회사, 알리바이 닷 컴!

인승일

2018.11.03

580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