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샅바씨름”-순록치기 Nenets·부리아드 코리·한국,Steppe Mongol씨름과 달라!

 

북극해 야말반도 순록유목민(Chaatang)Nenets와 태평양 조선반도(명칭만 朝鮮-Chaatang임!)한국인, 그리고 바이칼 동남부 부리아드 코리족은 서로 거리가 멀리 떨어져 있음에도 놀랍게도 지금도 순록치기이거나 그런 유흔(遺痕)을 가졌다는 점에서 전통을 많이 공유하고 있는 것으로 뵌다. 무엇보다도 몽골스텝의 몽골씨름과는 달리 ‘샅바씨름’을 공유하고 있는 점이 놀랍다.



[그림]네네츠족의 샅바씨름.네네츠족-부리아드 코리족-한국인의 샅바씨름[처용탈 표시]. 스텝의 몽골씨름은 샅바씨름이 아니다.chuchaehyok.com에 실림



물고기를 날로 베어(膾쳐) 먹는 야말반도 네네츠 순록치기는, SBS 창사 20주년 특집 다큐멘터리 『최후의 툰드라』 [7부작 2010년말 방송]를 통해 국내에널리 알려졌다.야말반도는 시베리아 서북부에 소재하는데 남쪽은 우랄산맥과...생김새며 눈짓, 몸짓과 표정 들이 거리의 원근을 떠나서 만주~몽골족보다 더 우리에게 정겨워 보여 국내 시청자들을 너무나도 놀라게 했었다.각별히 논자의 눈길을 끈 건 당연히 머나먼 서시베리아 야말로네네츠구에 있는 북극해 야말반도반(Yamal Peninsula:동경 55°, 북위 68°)의, 우랄어족인 네네츠족 Chaatang의 샅바씨름 민속  때문이다. 바이칼 호 동남부 울란우데거주 타이가의 바다에 사는 부리아드 코리족과 태평양조선반도(朝鮮半島:Chosun Peninsula)한민족의 그것과 접맥되어 보여서다.

몽골스텝의 몽골씨름은 물론 샅바씨름이 아니다.그렇다면 유목의 철기 수용에서 비롯된 스키타이(鮮) 기마 양유목혁명과정에서 스텝에 등장한 Chaatang 몽골인들이 급격히 진화하는 과정에서 생겨난 게 몽골족 특유의 씨름 형태란말인가? 네네츠-부리아드 코리-조선은 거의 그대로 상당히 Chaatang 유전자를 물려받으며 샅바씨름 전통을 지켜내린 건가? 그래서 선족(鮮族)-조족(朝族)-조선족(朝鮮族)으로 유목~비유목지대로 적응적 진화를 거듭하며 이동을 거듭하는 중에도 의연히 그 명맥을 이어온 건 아닐까? 

천하장사 이만기가 상징적으로 보여주 듯이, 야말로 네네츠가 상존하는 스키타이의 상대적으로 공활하고 비옥한 순록 방목민 선족(鮮族:Soyon=Scythia)의 예니세이 강 벌판에서 영양을 잘 섭취하며 진화한 거구의 신라(新羅: Щар)계 사람들 가운데서 천하장사가 많이 나오는 건 유전학적으로 당연하다 하겠다. 한랭 고원 건조지대 레나 강 벌판의, 강인하고 민활한 순록유목민으로 상대적인 소형체구인 조족(朝族:Chukchi족?)에 비할 바가 아니다. 정녕, 선족 스키타이로 황금빛 태양 텡그리(撐犁:Tengri)가 떠오르는우랄 알타이 스텝으로 진출한 Golden man인 Nenets~신라인이고 비교적 다습한 북극해 “야말반도”와 태평양 “조선반도”에 솟아오르는 홍태양 부르칸(不咸:Burqan)이 솟는 고구려-백제-박혁거세(弗矩內)계가 벌이는 샅바잡이 한판 상씨름판이 아니었겠나?! 




chuchaehyok.com 월요역사칼럼 2018. 1. 15(월)


 

 No.

Title

Name

Date

Hit

2044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52)

김정휘

2018.10.17

351

2043

한국추상미술의 리더 유희영의 ‘색면추상’

이성순

2018.10.16

471

2042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06)

정우철

2018.10.14

416

2041

바이칼 호의 현무(玄武), 부르칸 바위(不咸岩) -생명의 뿌리

주채혁

2018.10.15

484

2040

357. 내가 ‘닐 암스트롱’이 된 듯 우주비행 훈련에서 달 착륙까지 체험(?)했다!

인승일

2018.10.13

331

2039

역사의 허(虛)와 실(實)-3

여상환

2018.10.12

135

2038

[최기영의 세상이야기]341.훈민정음, 백성을 가르치는 바른 소리

최기영

2018.10.11

379

2037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51)

김정휘

2018.10.10

273

2036

모더니즘 건축의 거장 ‘알바 알토’를 만나다

이성순

2018.10.09

552

2035

홍오두~오녀산성 넘나드는 Along Mountain(阿龍山) 고개[BC4~5C] Ⅳ

주채혁

2018.10.08

539

2034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05)

정우철

2018.10.07

252

2033

356. 죽어가는 여인을 구할 것인가? 살기 위해 외면할 것인가? - <배드 사마리안>

인승일

2018.10.06

364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