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267)

 


- Lev Nikolaevich Tolstoy

인간은 누구나 죽는다는 것을 알고 있다.
우리는 하루하루 죽음에 가깝게 다가서고 있다.
하지만 삶의 의미는 시간의 흐름과는 무관하다.
그것은 우리의 영혼이 얼마나 나아지는가에 달려 있다.

우리는 삶의 길을 걷다가 중간쯤에 이르러
어느 방향으로 가야 할지를 잃어버린 사람과도 같다.

앞문으로 삶에 들어왔지만
출구로는 나가기 싫은 것이다.
죽음이 가져올 변화가 두려워
도무지 떠날 생각이 나지 않는다.
하지만 우리는 태어나면서 이미 그런 변화를 거쳤고
그땐 아무런 나쁜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우리의 삶은
매 순간 일어나는 눈에 보이지도 않는
작은 변화들로 이루어진다.
이런 변화가 시작되던 때 우리는 어린아이였다.
그리고 변화가 끝날 때 죽음이 찾아온다.
죽음은 우리 영혼이 살아가는 틀이 바뀌는 것이다.
틀을 내용과 혼동하지 말라.

출생에서 죽음에 이르는 인생은
그 다음에 오게 될 더 큰 삶을 모른 채
지금이 전부라고 착각하는 한바탕 꿈이지는 않을까


"하느님이 보우(保佑)하사 우리나라 만세(萬歲)" (애국가)

진리는 반드시 따르는 자가 있고
정의는 반드시 이루는 날이 있다.
죽더라도 거짓이 없어라. (도산 안창호)


"나는 상대에 도움되는 일만 한다." (가훈)

"언제나 착한 마음으로 웃으며 즐기자."


정우철.


 

 No.

Title

Name

Date

Hit

2044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52)

김정휘

2018.10.17

351

2043

한국추상미술의 리더 유희영의 ‘색면추상’

이성순

2018.10.16

471

2042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06)

정우철

2018.10.14

416

2041

바이칼 호의 현무(玄武), 부르칸 바위(不咸岩) -생명의 뿌리

주채혁

2018.10.15

484

2040

357. 내가 ‘닐 암스트롱’이 된 듯 우주비행 훈련에서 달 착륙까지 체험(?)했다!

인승일

2018.10.13

331

2039

역사의 허(虛)와 실(實)-3

여상환

2018.10.12

135

2038

[최기영의 세상이야기]341.훈민정음, 백성을 가르치는 바른 소리

최기영

2018.10.11

379

2037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51)

김정휘

2018.10.10

273

2036

모더니즘 건축의 거장 ‘알바 알토’를 만나다

이성순

2018.10.09

552

2035

홍오두~오녀산성 넘나드는 Along Mountain(阿龍山) 고개[BC4~5C] Ⅳ

주채혁

2018.10.08

539

2034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05)

정우철

2018.10.07

253

2033

356. 죽어가는 여인을 구할 것인가? 살기 위해 외면할 것인가? - <배드 사마리안>

인승일

2018.10.06

364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