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267)

 


- Lev Nikolaevich Tolstoy

인간은 누구나 죽는다는 것을 알고 있다.
우리는 하루하루 죽음에 가깝게 다가서고 있다.
하지만 삶의 의미는 시간의 흐름과는 무관하다.
그것은 우리의 영혼이 얼마나 나아지는가에 달려 있다.

우리는 삶의 길을 걷다가 중간쯤에 이르러
어느 방향으로 가야 할지를 잃어버린 사람과도 같다.

앞문으로 삶에 들어왔지만
출구로는 나가기 싫은 것이다.
죽음이 가져올 변화가 두려워
도무지 떠날 생각이 나지 않는다.
하지만 우리는 태어나면서 이미 그런 변화를 거쳤고
그땐 아무런 나쁜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우리의 삶은
매 순간 일어나는 눈에 보이지도 않는
작은 변화들로 이루어진다.
이런 변화가 시작되던 때 우리는 어린아이였다.
그리고 변화가 끝날 때 죽음이 찾아온다.
죽음은 우리 영혼이 살아가는 틀이 바뀌는 것이다.
틀을 내용과 혼동하지 말라.

출생에서 죽음에 이르는 인생은
그 다음에 오게 될 더 큰 삶을 모른 채
지금이 전부라고 착각하는 한바탕 꿈이지는 않을까


"하느님이 보우(保佑)하사 우리나라 만세(萬歲)" (애국가)

진리는 반드시 따르는 자가 있고
정의는 반드시 이루는 날이 있다.
죽더라도 거짓이 없어라. (도산 안창호)


"나는 상대에 도움되는 일만 한다." (가훈)

"언제나 착한 마음으로 웃으며 즐기자."


정우철.


 

 No.

Title

Name

Date

Hit

2138

이성계 조선 이전의 평양은 요동!-“붕어빵에는 붕어가 없다”

주채혁

2019.01.28

573

2137

372. 사랑을 하는데도 이유가 필요한가요?

인승일

2019.01.26

645

2136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21)

정우철

2019.01.27

252

2135

[최기영의 세상이야기]351.주전파 청음(淸陰)김상헌과 주화파 지천(遲川)최명길

최기영

2019.01.24

597

2134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65)

김정휘

2019.01.23

326

2133

7,000여개의 그릇들이 모여 꽃이 되다

이성순

2019.01.22

470

2132

‘배달(倍達)의 자존감’이 핵-이과 열반(劣班) 고3생의 낙서 흔적

주채혁

2019.01.21

463

2131

371. 내 목숨이 담보된 무서운 빚을 갚으려면 그녀의 보석반지를 훔쳐야해!

인승일

2019.01.19

491

2130

어느 설렁탕 배달원-1

여상환

2019.01.18

260

2129

[최기영의 세상이야기]350.하늘이 너희의 죄상을 낱낱이 지켜보고 있다

최기영

2019.01.17

556

2128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20)

정우철

2019.01.20

387

2127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64)

김정휘

2019.01.16

356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