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267)

 


- Lev Nikolaevich Tolstoy

인간은 누구나 죽는다는 것을 알고 있다.
우리는 하루하루 죽음에 가깝게 다가서고 있다.
하지만 삶의 의미는 시간의 흐름과는 무관하다.
그것은 우리의 영혼이 얼마나 나아지는가에 달려 있다.

우리는 삶의 길을 걷다가 중간쯤에 이르러
어느 방향으로 가야 할지를 잃어버린 사람과도 같다.

앞문으로 삶에 들어왔지만
출구로는 나가기 싫은 것이다.
죽음이 가져올 변화가 두려워
도무지 떠날 생각이 나지 않는다.
하지만 우리는 태어나면서 이미 그런 변화를 거쳤고
그땐 아무런 나쁜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우리의 삶은
매 순간 일어나는 눈에 보이지도 않는
작은 변화들로 이루어진다.
이런 변화가 시작되던 때 우리는 어린아이였다.
그리고 변화가 끝날 때 죽음이 찾아온다.
죽음은 우리 영혼이 살아가는 틀이 바뀌는 것이다.
틀을 내용과 혼동하지 말라.

출생에서 죽음에 이르는 인생은
그 다음에 오게 될 더 큰 삶을 모른 채
지금이 전부라고 착각하는 한바탕 꿈이지는 않을까


"하느님이 보우(保佑)하사 우리나라 만세(萬歲)" (애국가)

진리는 반드시 따르는 자가 있고
정의는 반드시 이루는 날이 있다.
죽더라도 거짓이 없어라. (도산 안창호)


"나는 상대에 도움되는 일만 한다." (가훈)

"언제나 착한 마음으로 웃으며 즐기자."


정우철.


 

 No.

Title

Name

Date

Hit

1969

몽골 Ger(蒙古包)의 원형은 차탕조선의 Orts(仙人柱) [2]

주채혁

2018.7.23

639

1968

345. 호텔 간판을 달고, 범죄자들만 치료하는 무허가병원? 무슨 이런 병원이 있담!

인승일

2018.07.21

369

1967

능력곡선과 비용직선

여상환

2018.07.20

171

1966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44)

김정휘

2018.07.18

463

1965

통도사_사물四物의 소리를 담아내다

이성순

2018.07.17

483

1964

몽골 Ger(蒙古包)의 원형은 차탕조선의 Orts(仙人柱) [1]

주채혁

2018.7.12

618

1963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293)

정우철

2018.07.15

410

1962

344. 가장 부유한 동네에서 잔혹범죄와 인종차별이 뒤섞인다! - <서버비콘>

인승일

2018.07.14

433

1961

신바람 민족성의 원형질

여상환

2018.07.13

161

1960

[최기영의 세상이야기]333.목숨바쳐 일제의 만행에 항거했던 대한의 민족지도자들

최기영

2018.07.12

492

1959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43)

김정휘

2018.07.11

313

1958

통도사_ ‘대형 괘불조각보’를 담아내다

이성순

2018.07.10

472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