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267)

 


- Lev Nikolaevich Tolstoy

인간은 누구나 죽는다는 것을 알고 있다.
우리는 하루하루 죽음에 가깝게 다가서고 있다.
하지만 삶의 의미는 시간의 흐름과는 무관하다.
그것은 우리의 영혼이 얼마나 나아지는가에 달려 있다.

우리는 삶의 길을 걷다가 중간쯤에 이르러
어느 방향으로 가야 할지를 잃어버린 사람과도 같다.

앞문으로 삶에 들어왔지만
출구로는 나가기 싫은 것이다.
죽음이 가져올 변화가 두려워
도무지 떠날 생각이 나지 않는다.
하지만 우리는 태어나면서 이미 그런 변화를 거쳤고
그땐 아무런 나쁜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우리의 삶은
매 순간 일어나는 눈에 보이지도 않는
작은 변화들로 이루어진다.
이런 변화가 시작되던 때 우리는 어린아이였다.
그리고 변화가 끝날 때 죽음이 찾아온다.
죽음은 우리 영혼이 살아가는 틀이 바뀌는 것이다.
틀을 내용과 혼동하지 말라.

출생에서 죽음에 이르는 인생은
그 다음에 오게 될 더 큰 삶을 모른 채
지금이 전부라고 착각하는 한바탕 꿈이지는 않을까


"하느님이 보우(保佑)하사 우리나라 만세(萬歲)" (애국가)

진리는 반드시 따르는 자가 있고
정의는 반드시 이루는 날이 있다.
죽더라도 거짓이 없어라. (도산 안창호)


"나는 상대에 도움되는 일만 한다." (가훈)

"언제나 착한 마음으로 웃으며 즐기자."


정우철.


 

 No.

Title

Name

Date

Hit

2017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48)

김정휘

2018.09.19

93

2016

자연과 함께 하는 미술관, 도시와 함께 하는 미술관

이성순

2018.09.18

50639

2015

홍오두~오녀산성 넘나드는 Along Mountain(阿龍山) 고개[BC4~5C] Ⅰ

주채혁

2018.9.17

233

2014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02)

정우철

2018.09.16

166

2013

353. 서기 645년, 당태종 20만 대군 vs ‘양만춘’ 5천 군사의 안시성 대혈투!

인승일

2018.09.15

314

2012

[최기영의 세상이야기]338.내 입안의 세 치 혓바닥이 몸을 베는 칼이다!

최기영

2018.09.13

460

2011

절망에서 피어난 멕시코 국민화가 ‘프리다 칼로’

이성순

2018.09.11

743

2010

숑크(紅) 타반(五) 톨로고이(頭)와 ‘오녀산성’ 상상계[4]

주채혁

2018.9.10

435

2009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301)

정우철

2018.09.09

267

2008

352. PC모니터, 노트북과 스마트폰의 영상통화 장면만으로 제작된 스토리 있는 영화!

인승일

2018.09.08

307

2007

신바람이 난다는 말

여상환

2018.09.07

152

2006

멕시코의 국민화가 '프리다 칼로'

이성순

2018.09.04

745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