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488)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488)

최선의 일
- Lev Nikolaevich Tolstoy

물보다 더 부드럽고 양보를 잘하는 것은 없다.
하지만 물보다 더 강한 것도 없다.
약한 것이 강한 것을 이기고
부드러움이 잔인함을 이기며
겸손이 오만을 이긴다.
모두가 아는 일이지만
정작 이를 따르는 사람은 없다.
자기 자신을 변화시키기 위해
가장 필요한 일들을
멀리하려 하기 때문이다.

자신이 잘났다고 생각할수록
사람은 점점 더 약해진다.
자신이 착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나쁘다.
반면 겸손할수록 우리는 더 강해진다.

우리는 왜 사는지
왜 세상에 왔는지 알지 못한다.
하지만 우리는 세상을 살아가게 하는
그 힘이 무엇을 원하는지 알고 있다.
자신만만하고 오만하며
허풍 심한 사람을 사랑하기는 어렵다.
이런 것을 보면 겸손하고
온화한 삶의 중요성을 알 수 있다.
겸손과 온화함은 가장 중요한 것,
사랑을 크게 만든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일은
남을 더 많이 사랑하는 것이다.

매일같이 노력하라.
자신의 허물은
남의 눈을 통해서만 볼 수 있다.


해설. 
겸손하고 온화하게 살아야 한다는 뜻입니다.



"하느님이 보우(保佑)하사 우리나라 만세(萬歲)" (애국가)

진리는 반드시 따르는 자가 있고
정의는 반드시 이루는 날이 있다. 
죽더라도 거짓이 없어라. (도산 안창호)

"나는 상대에 도움되는 일만 한다." (가훈)

"언제나 착한 마음으로 웃으며 즐기자."

정우철.



(2017. 4. 9.)


 

 No.

Title

Name

Date

Hit

3216

어떻게 살아야하나, New start의 재해석-3

여상환

2022.04.27

797

3215

한옥과 양옥을 결합한 서울의 명소 가회동 두 집

이성순

2022.04.26

1221

3214

이 생각 저 생각 (105) 천리구 김동성 (2)

최명

2022.04.25

1792

3213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490)

정우철

2022.04.24

758

3212

꽃으로 태어날까 나비로 태어날까(박경리 106, 연재끝)

김형국

2022.04.21

2232

3211

어떻게 살아야하나, New start의 재해석-2

여상환

2022.04.20

655

3210

보석 같은 성당의 장례미사

이성순

2022.04.19

1230

3209

이 생각 저 생각 (104) 천리구 김동성(千里駒 金東成) (1)

최명

2022.04.18

1923

3208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489)

정우철

2022.04.17

747

3207

국장이 따로 없었다(박경리 105)

김형국

2022.04.14

4776

3206

‘노실의 천사’ _권진규 탄생100주년기념

이성순

2022.04.12

1251

3205

이 생각 저 생각 (104) 내가 넘은 38선 (14)

최명

2022.04.11

1786

[이전] [6][7][8][9]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