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6. 생면부지의 두 사나이가 펼치는 우정과 의리의 드라마!

 

영화나 연극을 제작하며 특히 時代劇인 경우 표현하기 어려운 부분이 그 시대를 제대로 표현해줄 수 있는 로케이션 장소 또는 무대 설치와 그 시대에 걸맞는 의상 등 선정에 매우 공들여야 하는 부분이 많다.

그러나 관객들에게는 몸소 체험하지 못했던 과거의 한 시대를 고스란히 볼 수 있는 유익한 작품임으로 잘 못 된 고증으로 제작하면 안 될 것이다.

켈리 라이카트감독이 연출한 작품 <퍼스트 카우 / First Cow>는 그 시대적 배경이 1980년대이다 보니 참고할만한 사진 자료가 없어 당시 그 지역에서 활동하던 초기 탐험가들이 남긴 판화 몇 점에서 힌트를 얻어 의상 디자이너, 프로덕션 디자이너, 미술팀, 원작자인 조나단 레이몬드가 갖가지 방법으로 정보를 모아야 하는 어려움을 겪었다고 전했다.

 

이번 주에는 개척기 시대에 미국 서부 영화라고 하면 총잡이 카우보이를 당연시하던 기존의 틀에서 벗어나 두 남자의 우정과 의리를 바탕으로 한 작품 <퍼스트 카우>를 소개한다.

 

 

<퍼스트 카우>... Synopsis

19세기 서부 개척 시대에 비버와 산짐승을 잡아 모피를 팔아 먹고사는 사냥꾼들의 식량을 담당하는 쿠키는 식량이 턱없이 부족해지자 숲속을 뒤지며 대체할 만한 먹거리를 찾는다. 그때 그의 눈에 들어온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고 숨어있는 벌거벗은 남자와 마주친다. 자신이 속한 러시아인들과 다툼 끝에 총을 쏘아 죽이고 도망자의 신세가 된 중국인 킹 루였다. 마음 약한 쿠키는 당장 몸에 걸칠 것과 약간의 먹거리를 갖다 준 뒤 자기의 텐트로 데려가 하룻밤 숨겨준다. 다음 날 아침, ‘킹 루를 잡으려는 러시아인들이 지나가고, ‘쿠키의 짐에 숨겨져 이동 중 사냥꾼 일행들에게 들킬 것이 염려 된 킹 루쿠키도 몰래 빠져나가 자신의 길을 떠난다.

그렇게 몇 년이 지난 후 도착한 마을에서 쿠키일행은 각자 흩어지는데 그곳에서 킹 루와 재회한다. 당장 오갈 곳이 없던 쿠키를 자신의 허름한 거처로 데려와 같이 지내며 서로에 대해 더 잘 알게 되고 각자의 포부도 알게 된다. 그러던 중 마을에 젖소 한 마리가 들어온다. 군부대 대장이 우유가 필요해 암수 한 쌍과 송아지까지 구매했으나 마을로 오는 먼 길을 견디지 못한 수소와 송아지는 죽고 암소만 도착하게 된 것이다.

 

쿠키에게 우유가 있으면 제대로 된 빵을 만들어 팔 수 있다는 말을 듣게 된 킹 루는 마을의 유일한 젖소의 우유를 훔쳐 빵을 만들어 돈을 벌기로 하고 그들의 뜻대로 잘 나가고 있었는데

 

<퍼스트 카우>... Character & Cast

오늘 그 젖소를 봤어!” - 쿠키 / 존 마가로

이탈리아계 아버지와 유대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그는 덤덤한 듯 부드러운 심성의 캐릭터를 담백한 연기로 풀어낸다.

 

기회가 될 때 잡을 만큼 잡아야지!” - 킹 루 / 오리온 리

홍콩 태생의 호주 배우로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통해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해 낸 경험을 살려 내공 있는 연기를 펼친다.

 

풍경의 미학을 신중하게 담아내기 위해 아카데미 비율(Academy Ratio)’로 불리는 1.37:1, 35mm 필름 프레임으로 제작되어 화면비부터 영화 고유의 아날로그 감성을 자극하며 깊은 여운을 준다.

 

[ 인 승 일


 

 No.

Title

Name

Date

Hit

3170

토지문화관, 가시화로 한 걸음(박경리 97)

김형국

2022.02.17

1818

3169

인생의 세 가지 인연[人生三緣]

여상환

2022.02.16

684

3168

사진 같은 회화, 회화 같은 사진

이성순

2022.02.15

925

3167

이 생각 저 생각 (95) 내가 넘은 38선 (6)

최명

2022.02.14

1645

3166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480)

정우철

2022.02.13

650

3165

문학상 대신 문화관을(박경리 96)

김형국

2022.02.10

1844

3164

일용할 양식의 아우성을 듣자

여상환

2022.02.09

591

3163

미지에서 온 소식, 자유의 마을

이성순

2022.02.08

871

3162

이 생각 저 생각 (94) 내가 넘은 38선 (5)

최명

2022.02.07

1647

3161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479)

정우철

2022.02.06

629

3160

매지리 시대의 시작(박경리 95)

김형국

2022.02.03

1851

3159

국보 반가사유상이 있는 ‘사유의 방’

이성순

2022.02.01

981

[이전] 6[7][8][9][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