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적 산책 65 (종교는 미신인가)

 

종교는 미신인가

      일전에도 말한 적이 있지만 우리 조상들은 산에는 산신령이 있다고 믿었고 물에는 물귀신이 있다고 믿었다. 사람이 왜 깊은 산에 갔다가 돌아오지 못 하고 목숨을 잃는가. 산신령의 기분을 건드렸기 때문일까? 나와 같은 나이 또래의 친구 하나가 물놀이를 잘못 갔다가 돌아오지 못 한 일이 있었는데 물귀신에 홀려 목숨을 잃게 되었다는 소문이 파다하였다.

      해는 동쪽에서 떠서 서산으로 넘어간다고 우리는 믿고 살았다. 지동설이라는 학설이 밝혀져 지구가 자전한다고 전해졌을 때 그걸 믿을 수 없다는 사람이 많았다. 쓸데없이 종교가 과학의 분야에 침입하여 허무맹랑한 주장을 내세워 종교는 웃음거리가 될 수밖에 없던 그런 시절도 있었다. 교권을 장악한 자들이 지동설을 미친놈들의 주장이라고 비웃은 것도 사실이다. 우리가 종래 미신이라고 생각하던 종교는 점차 많이 사라졌고 종교 분야도 과학 세계의 주장을 많이 받아들이게 되었다. 그러나 오늘도 종교가 미신의 휘장 속에서 꿈틀거리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김동길



 

 No.

Title

Name

Date

Hit

3029

‘여행과 삶이 예술’이었던 故정재철

이성순

2021.08.31

661

3028

이 생각 저 생각 (71) 우도 24

최 명

2021.08.30

1506

3027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456)

정우철

2021.08.29

504

3026

종교적 산책 70 (보람 있는 삶)

김동길

2021.08.27

1322

3025

미술사랑으로 말하면(박경리 72)

김형국

2021.08.26

1599

3024

79세에 첫 개인전_ 문화행정가 천호선

이성순

2021.08.24

852

3023

이 생각 저 생각(70) 우도 23

최 명

2021.08.23

1519

3022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455)

정우철

2021.08.22

713

3021

499. 열대우림의 식민지에 사로잡혀버린 영혼!

인승일

2021.08.21

609

3020

종교적 산책 69 (인간으로서의 책임)

김동길

2021.08.20

1220

3019

현대문학의 여자 쌍벽(박경리 71)

김형국

2021.08.19

1575

3018

남한산성 무망루(無忘樓) 유감

여상환

2021.08.18

450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