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450)

 

진정한 앎
- Lev Nikolaevich Tolstoy
   
모르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 아니다.
모르는 것을
아는 척하는 것이
부끄러운 일이다.

중요한 것은
지식의 양이 아니라 질이다.
우리는 여전히
모르는 것이 많다.

많은 책을 읽고
다 믿어버리는 것보다는
아무 책도 읽지 않는 편이 더 낫다.
책 한 권 읽지 않고서도
현명할 수 있다.
하지만 책에 쓰인 것을
다 믿는다면
바보가 되어 버린다.



해설. 
하나를 알아도 100% 알아야 아는 것이지 
많은 것을 99.99% 아는 것은 전혀 모르니만 못하다는 뜻입니다.
좋은 책을 선별해 읽어야 된다는 뜻입니다.

知之爲知之하고 不知爲不知是知也니라. - 孔子
아는 것을 안다 하고 모르는 것은 모른다 함이 곧 앎이니라. - 공자



"하느님이 보우(保佑)하사 우리나라 만세(萬歲)" (애국가)

진리는 반드시 따르는 자가 있고
정의는 반드시 이루는 날이 있다. 
죽더라도 거짓이 없어라. (도산 안창호)

"나는 상대에 도움되는 일만 한다." (가훈)

"언제나 착한 마음으로 웃으며 즐기자."


정우철.

(2016. 6. 19.)


 

 No.

Title

Name

Date

Hit

3029

‘여행과 삶이 예술’이었던 故정재철

이성순

2021.08.31

661

3028

이 생각 저 생각 (71) 우도 24

최 명

2021.08.30

1506

3027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456)

정우철

2021.08.29

504

3026

종교적 산책 70 (보람 있는 삶)

김동길

2021.08.27

1322

3025

미술사랑으로 말하면(박경리 72)

김형국

2021.08.26

1599

3024

79세에 첫 개인전_ 문화행정가 천호선

이성순

2021.08.24

852

3023

이 생각 저 생각(70) 우도 23

최 명

2021.08.23

1519

3022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455)

정우철

2021.08.22

713

3021

499. 열대우림의 식민지에 사로잡혀버린 영혼!

인승일

2021.08.21

608

3020

종교적 산책 69 (인간으로서의 책임)

김동길

2021.08.20

1220

3019

현대문학의 여자 쌍벽(박경리 71)

김형국

2021.08.19

1575

3018

남한산성 무망루(無忘樓) 유감

여상환

2021.08.18

450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