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46)

 

이들 '35~55 세대'의 공통점은 많다. 그들은 땀과 눈물과 배고픔을 경험했다. 맨손으로 '하면 된다'는 기적도 창출했다. 그들은 세계에서 유례를 찾을 수 없는 동급 최강의 세대였다.

비슷한 점은 또 있다. 그들은 자식을 배불리고도 '책임지지 않았다'고 비판 받았다. 그들의 업적은 '토(吐)가 나온다'고 일축됐다. 그들이 살던 세월은 '괴물 같은 시대'로 폄하됐다.

그들만큼 세계에서 최고로 억울한 세대는 없었다. 다행히 2013년부터 우리 사회에 새 기류가 불고 있다. '복고(復古)'라는 간판이지만 실상 자랑스러운 역사에 대한 재인식으로 볼 수 있다. 그중 주목할 사례가 영화 '명량(鳴梁)' '국제시장'의 흥행이다. 내가 눈여겨보는 것은 관객의 수가 아니라 일부의 시대착오적 비판에 대 한 대한민국 전체의 반발이다. 이것은 몇 년 전까지도 생각하기 힘든 상황이었다.

아버지나 조부모인 35~55 세대'의 족적(足跡)은 한반도뿐 아니라 월남의 정글, 옛 서독의 탄광 · 병원, 중동의 사막에 뚜렷이 남아있다. 이 '35~55 세대'는 또 다시 올지 모를 위기 때 반등의 기폭제가 될 것이다. 그 자랑스러운 자산과 후배들이 세 번강(Severn River) 협곡을 잇는 아이언브리지처럼 연결될 때 갈등과 반목에 휩싸였던 한국을 세계는 다시 주목할 것이다.

김정휘


 

 No.

Title

Name

Date

Hit

 ▶

세대(世代, generation)별 차이와 특성(46)

김정휘

2018.08.15

63

1988

민화, 현대를 만나다: 조선시대 꽃그림

이성순

2018.08.14

543

1987

붉은 버들강아지 장식 예수 아이콘-바이칼 호반 딸찌박물관

주채혁

2018.8.13

437

1986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297)

정우철

2018.08.12

208

1985

348. 내가 살인현장을 보았는데, 그 살인범이 나를 보고 말았다! - <목격자>

인승일

2018.08.11

340

1984

생산성과 능력곡선-2

여상환

2018.08.10

104

1983

한여름의 꿈을 미술관에서

이성순

2018.8.7

835

1982

하느님이 하시는 일은 무엇인가?(296)

정우철

2018.08.05

352

1981

예·맥: 숫수달·산달-Tatar는 스키타이 혁명기 주로 교차·분족 추정

주채혁

2018.8.6

466

1980

347. 대북공작원 암호명 ‘흑금성’, 그는 어떻게 공작을 펼치며 북한을 오갔을까?

인승일

2018.08.04

425

1979

생산성과 능력곡선-1

여상환

2018.08.03

108

1978

[최기영의 세상이야기]335.고불 맹사성의 좌우명이었던 겸양지덕

최기영

2018.08.02

338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