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9(목) 생각나는 대로 (80)

 

내가 하는 말이 ‘횡설수설’ 이라고 스스로 고백한 것은 오래전 일이지만 요즈음 생각해도 조리도 없고 줄거리도 없는 생각을 늘어놓고 있는 것 같다.

나는 자서전을 쓰려고 이 글을 시작한 것이 아니었다. “석양에 홀로서서”를 통해서 내게 관심이 있는 사람들에게 나는 누구인가를 알려주기 위해 몇 마디 해야겠다는 생각이었는데, 이만 이 꼴이 되어 했던 말을 또 하기도 하고, 안 할 말을 하기도 하고, 앞뒤가 맞지 않는 ‘횡설수설’을 늘어놓기도 하는 한심한 짓을 되풀이 하고 있다.

그러나 나라는 인간은 그렇게 밖에는 할 수가 없어서 그러는 것이니 이해하는 마음으로 너그럽게 읽어 주기를 바랄뿐이다. 나는 지금까지 될 수 있는 대로 남에게 피해를 주는 일은 하지 않으려고 마음먹고 살아 왔지만 나를 못살게 굴었던 남자와 여자를 여럿 만나서 이 나이가 되도록 시달려 왔던 것도 사실이다.

내가 하지도 않은 말을 나더러 했다고 하고, 전혀 약속한 바도 없는 일을 약속했다고 우겨대며 나를 괴롭히는 남자도 있었고 여자도 있었다. 지금 생각해도 용서할 수 없다는 생각이 앞서지만 그들이 결코 제대로 되지를 못하고 내가 보는 앞에서 무너지고 망하는 것을 직접 목격하기도 했다. 그런 사실만 보더라도 나는 하나님이 살아 계시다고 믿을 수밖에 없는 사람이 된 것 같다. ‘사필귀정’ 이라는 가르침을 나만큼 철저하게 믿는 사람도 이 지구상에 그리 많지 않을 것이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20

2018/05/20(일) 해방된 평양의 이모저모 (20)

김동길

2018.05.20

1428

19

2018/05/19(토) 내가 아니면 누가? (19)

김동길

2018.05.19

1434

18

2018/05/18(금) 소련군이 평양을 점령하였다 (18)

김동길

2018.05.18

1641

17

2018/05/17(목) 뽕나무 밭이 바다가 된다더니 (17)

김동길

2018.05.17

1632

16

2018/05/16(수) 도둑처럼 찾아온 해방 (16)

김동길

2018.05.16

2079

15

2018/05/15(화) 내 꿈은 여기서 좌절되는가? (15)

김동길

2018.05.15

1647

14

2018/05/14(월) 국민학교 선생이 되어 (14)

김동길

2018.05.14

1580

13

2018/05/13(일) 세상은 변하는 것을 (13)

김동길

2018.05.13

1534

12

2018/05/12(토) 평양역에는 궂은비 내리고 (12)

김동길

2018.05.12

1643

11

2018/05/11(금) 정말 배고픈 세상을 살았다 (11)

김동길

2018.05.11

1659

10

2018/05/10(목) 일본이 미국에 선전포고를 하다 (10)

김동길

2018.05.10

1668

9

2018/05/09(수) 상수에서 평고로 (9)

김동길

2018.05.09

1592

[이전] 6[7]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