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0(월) 뭉치면 살고 (630)

 

뭉치면 살고

21대 국회의원 선거가 실시되는 415일이 얼마 남지 않았다. 광화문에 모이는 그 많은 사람들의 애국 충정은 날이 갈수록 열기가 더하여 하늘을 찌를 것만 같다. 자유민주주의를 사수하겠다는 이 나라 중류 사회 인사들의 비장한 결심이라고 믿어진다.

 

나도 그  모임에 세 번 참석했는데 몸이 불편한 노인이라 오래 앉아있지 못하고 그 자리를 물러났지만 광화문 네거리에 집결한 사람들뿐 아니라 구호를 외치며 지나가는 시위대도 있었고 특정한 정당을 지지한다는 목소리도 꽤 높았다. 생긴 지 얼마 안 되는 정당인데 "문재인은 물러가라"라는 의미의 구호는 비슷한데 그들은 과거에 대통령을 지낸 어느 특정한 인물 한 사람을 지지하고 있었다. 나에게 그 정당은 자유민주주의를 잃으면 제 구실을 할 수 없을 것 같은 정당으로 보였다.

 

올해 실시되는 총선에는 우선 자유민주주의 하나를 목표로 하고 뭉쳐야 산다. 자유민주주의를 지지하는 후보가 한 지역에서 두 사람 이상 입후보하면 문재인이 영도하는 비민주적 정당의 후보를 결코 이기지 못할 것이 명백하지 않은가.

 

과거 교육감 선거에서도 민주 진영에서 매번 두 사람 이상을 입후보하게 내버려 두었는데 반해 전교조를 지지하는 후보는 꼭 한 사람만 입후보하여 항상 그들의 목적을 달성시켰다. 흩어지면 죽을 것이 뻔한 일인데 또 다시 이번 총선에 그 짓을 하면 대한민국의 앞날은 암담하기 짝이 없다. 귀 있는 자는 들으라!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615

2019/11/21(목) 미국은 언제까지 (570)

김동길

2019.11.21

1312

614

2019/11/20(수) 믿을 수 없는 까닭 (569)

김동길

2019.11.20

1385

613

2019/11/19(화) 당신 스스로가 지도자가 돼라 (568)

김동길

2019.11.19

1523

612

2019/11/18(월) 내년 봄을 기다린다 (567)

김동길

2019.11.18

1507

611

2019/11/17(일) 누구나 다 한 줌의 흙이 되는 것을 (566)

김동길

2019.11.17

1624

610

2019/11/16(토) 정상이 그립다 (565)

김동길

2019.11.16

1802

609

100년의 사람들- (100) 김동건 2019년 11월 16일

김동길

2019.11.16

1029

608

2019/11/15(금) 아, 가을인가요 (564)

김동길

2019.11.15

1550

607

2019/11/14(목) 앞으로의 세상은 (563)

김동길

2019.11.14

1534

606

2019/11/13(수) 권력에의 의지 (562)

김동길

2019.11.13

1633

605

2019/11/12(화) 자유민주주의의 위기 (561)

김동길

2019.11.12

1712

604

2019/11/11(월) 앞으로의 한국은? (560)

김동길

2019.11.11

1754

[이전] 6[7][8][9][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