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9(토) 화가 복이 된다 (670)

 

화가 복이 된다

     구사일생으로 살아남은 사람을 복이 있는 사람이라고 하고 한발 늦어 예약했던 버스를 타지 못하고 15분 뒤에 떠나는 버스를 탔다가 그 버스가 다리 위에서 강으로 추락하여 뜻하지 않게 목숨을 잃은 사람을 대개 화를 입었다고 표현한다.

     우리들의 일상사에서 화와 복이 엇갈리는 경우를 목격하게 되는데 라고 하는 것과 이라고 하는 것이 사람의 마음대로 안 된다는 사실은 확실하다.

     어떤 여대생의 이야기이다. 한 여름방학에 농활(농촌활동)을 위해 강원도의 어느 시골 마을을 찾아가기 위하여 버스를 탔다. 그 다음 정거장에서 내렸어야 했다는 것을 알았을 때는 버스는 이미 떠난 뒤였다. 그 여대생은 초행길이라 잘 모르고 한 정거장 미리 내린 것이었는데 찾아가야할 그 농촌이 어디인지 분명히 알고 있지는 못했던 것 같다.

     막차를 탔다가 저지른 실수라 다른 도리가 없었다. 어두운 밤에 고개를 넘어 십리 길을 간다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어서 근처 농가에 들러 하룻밤을 지내고 그 다음날 첫 버스를 타기로 했다. 아침에 일어나 차부에 가서야 여대생은 어젯밤 큰 교통사고가 생긴 사실을 알고 깜짝 놀랐다. 자기가 탔던 그 버스가 추락하여 승객 모두 목숨을 잃었다는 것이다.

     이쯤되면 무엇이 화이고 무엇이 복인지 분간하기 어렵다는 말도 맞는 말이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655

2019/12/31(화) 태어나지 말아라 (610)

김동길

2019.12.31

1893

654

2019/12/30(월) 삼권이 분립되지 못하면 (609)

김동길

2019.12.30

1627

653

2019/12/29(일) 만병통치약은 없다 (608)

김동길

2019.12.29

1777

652

2019/12/28(토) 동지죽 타령 (607)

김동길

2019.12.28

1593

651

2019/12/27(금) 오래 산다는 것은 (606)

김동길

2019.12.27

1719

650

2019/12/26(목) 우리는 도대체 어디서 왔는가 (605)

김동길

2019.12.26

1626

649

2019/12/25(수) 크리스마스에 띄우는 글 (604)

김동길

2019.12.25

1716

648

2019/12/24(화) 한 해가 저물고 (603)

김동길

2019.12.24

1734

647

2019/12/23(월) 부탁은 오직 하나 (602)

김동길

2019.12.23

2520

646

2019/12/22(일) 드디어 동짓날이 왔다 (601)

김동길

2019.12.22

1926

645

2019/12/21(토) 왕년의 스타, 유주용을 만나다 2 (600)

김동길

2019.12.21

1604

644

2019/12/20(금) 왕년의 스타, 유주용을 만나다 1 (599)

김동길

2019.12.20

1771

[이전] 6[7][8][9][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