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2/01(화)구정에 생각해 보다(1226)

 

구정에 생각해 보다

    예수의 재림은 더 이상 불가능한 일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다시 오는 것이 십자가에 못 박힐까 두려워서가 아니다. 예수의 재림을 고대한다는 사람은 다 허망한 기대를 가지고 사는 것일 뿐이다.

    예수께서 역사 속에 한 인간의 모습으로 태어나신 것은 한 가지 메시지를 우리들에게 전하기 위해서였다. 그는 하나님 자신이었다. 그러나 사람들은 그 하나님을 십자가에 매달아 못을 박았다. 이제 인간과 하나님은 화해할 수 없는 경지에 도달한 것이다. 그가 보내신 아들인 줄 알면서 십자가에 못 박는다는 것은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아닌가.

    그로써 하나님은 이미 사람의 삶이 어떠해야 한다는 것을 가르쳐주신 것이 아니겠는가.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1309

2021/10/15(금)역사를 대하는 자세(1185)

김동길

2021.10.15

1462

1308

2021/10/14(목)가을에 생각해 본다(1184)

김동길

2021.10.14

1440

1307

2021/10/13(수)삶의 보람은 어디에 있는가(1183)

김동길

2021.10.13

1438

1306

2021/10/12(화)오래 사는 기쁨을 누리려면(1182)

김동길

2021.10.12

1421

1305

2021/10/11(월)구십이자술 89 (절망과 마주할 때)

김동길

2021.10.11

1497

1304

2021/10/10(일)장수가 축복이 되려면(1181)

김동길

2021.10.10

1419

1303

2021/10/09(토)희망은 있다(1180)

김동길

2021.10.09

1471

1302

2021/10/08(금)인간의 탄식(1179)

김동길

2021.10.08

1467

1301

2021/10/07(목)영원한 삶(1178)

김동길

2021.10.07

1459

1300

2021/10/06(수)장수가 과연 축복인가 2 (1177)

김동길

2021.10.06

1465

1299

2021/10/05(화)장수가 과연 축복인가 1 (1176)

김동길

2021.10.05

1375

1298

2021/10/04(월)구십이자술 88 (편한 것이 다 좋은 것은 아니다)

김동길

2021.10.04

1453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