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2(월) 정직한 사람들이 사는 나라 1 (1123)

 

정직한 사람들이 사는 나라 1

      일백 년 전의 서울의 풍속도를 보면 아직도 미개한 나라인 것처럼 보인다. 지난 백 년 사이에 한국은 어려움도 많이 겪었지만 그래도 개명한 나라로서의 자리를 굳힐 수 있었으니 매우 다행한 일이 아니겠는가.

      한국인은 무엇을 위하여 사는가. 정치 지도자들은 틀림없이 "잘 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서 우리는 노심초사하고 있다"라고 대답할 것이다. 그러나 어떤 나라가 좋은 나라라고 믿는가 묻는다면 그 사람들 입에서 정답이 나올 것 같지가 않다. GDP나 GNP가 어느 수준에 달하는 나라를 만들어야 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것은 매우  애매하기 때문에 그런 쪽의 주장을 가진 사람들은 어떤 나라를 만들려고 노력하는 지 잘 알 수 없다.

      우리는 지도자들을 잘못 만나 20세기 초에는 일본에 나라를 빼앗겨 식민지로 살아야 했던 쓰라린 경험도 가지고 있다.  이완용을 비롯한 나쁜 사람 몇몇이 문제가 아니라 도대체 이 나라의 지도자들은 누구를 위해 무슨 일을 하다가 결국은 나라를 그 꼴을 만들어 일본에게 합방을 당하였는가. 그때에도 제일 중요한 문제는 지도자들의 양심이었다. 만일에 당시의 지도자들이 학식은 별 것이 없었다 하더라도 민족을 사랑하는 정성만 있었다면 1910년 일본에게 합방 당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1187

2021/06/15(화)젊음들의 후회 없는 결정(1081)

김동길

2021.06.15

1219

1186

2021/06/14(월)구십이자술 72(한동안 놀랄 일은 없을 것 같다)

김동길

2021.06.14

1211

1185

절2021/06/13(일)젊은이들이 몰려온다(1080)

김동길

2021.06.13

1226

1184

2021/06/12(토)젊음을 갈망하는 듯(1079)

김동길

2021.06.12

1259

1183

2021/06/11(금)46년에 38선을 넘었다(1078)

김동길

2021.06.11

1188

1182

2021/06/10(목)노병은 죽지 않는다(1077)

김동길

2021.06.10

1199

1181

2021/06/09(수)천하제일이 무슨 자랑이 되나(1076)

김동길

2021.06.09

1204

1180

2021/06/08(화)나이 때문에 밀려난다(1075)

김동길

2021.06.08

1187

1179

2021/06/07(월)구십이자술 71(서력기원)

김동길

2021.06.07

1144

1178

2021/06/06(일)왜 사냐고 묻거든(1074)

김동길

2021.06.06

1200

1177

2021/06/05(토)분수를 알아야(1073)

김동길

2021.06.05

1203

1176

2021/06/04(금)사회를 이룬다는 것은(1072)

김동길

2021.06.04

1138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