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2(금)한국 여성의 새 시대 2 (1191)

 

한국 여성의 새 시대 2

    동양 세계를 놓고 보더라도 여성을 대통령으로 맨 먼저 세운 나라는 대한민국이었다. 우리는 여성 대통령을 만들어 내는 엄청난 일도 치루었지만 무슨 사연 때문이건 그 뒷감당을 제대로 못 하여 그는 오늘 옥중에서 고생스러운 삶을 살고 있다. 그러나 그의 업적을 무시할 순 없고  이 시련을 겪고 나면 그는 한 국 뿐 아니라 전 세계가 알아주는 훌륭한 정치인으로 재생할 것으로 나는 믿는다.

    대한민국의 정치를 비롯한 모든 분야에서 발전이 진행되고 있다. 특별히 한국의 정계는 동양의 여성들 가운데 전 세계를 상대할 만한 여성들이 특별히 한국에서 성장하고 있다는 사실을 부인하지 못 할 것이다.

    한국 여성들은 수백 년 동안 유교적 가르침에 입각해 어머니들이 얌전해야 된다고 가르쳐 왔지만 새 시대의 한국 여성들은 얌전하게만 있지 않고 그 살벌한 정치판에도 뚫고 들어가 동양 최초로 대통령을 내기도 하였다. 엄마들이 딸을 끼고 얌전하라고 되풀이하며 가르친다 해도 험난한 국내, 그리고 국외 정세가 한국 여성들로 하여금 가만 있을 수 없게 하는 시대가 되었다. 한국 여성이 앞으로 세계 여성들을 지도해 나갈 위대한 시대가 된 것이다.

    앞으로 용기 있는 여성들이 꾸준히 나와 한국 정치만이 아니라 세계 정치를 이끌고 나갈 것이라 나는 믿는다. 한마디 덧붙이자면 오늘의 권력은 능력있는 한 여성 정치인을 감옥에 가둘 게 아니라 나와서 활동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그래야만 한국은 더욱 명망 있는 나라로 거듭날 수 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1280

2021/09/16(목)장수가 과연 축복인가(1160)

김동길

2021.09.16

1182

1279

2021/09/15(수)한반도의 궁극적 희망(1159)

김동길

2021.09.15

1138

1278

2021/09/14(화)한반도의 사명(1158)

김동길

2021.09.14

1162

1277

2021/09/13(월)구십이자술 85 (한반도의 꿈)

김동길

2021.09.13

1148

1276

2021/09/12(일)오고 가고 나그네 일 2 (1157)

김동길

2021.09.12

1249

1275

2021/09/11(토)철학을 한다는 것은(1156)

김동길

2021.09.11

1248

1274

2021/09/10(금)오고 가고 나그네 일 1 (1155)

김동길

2021.09.10

1222

1273

2021/09/09(목)사서 하는 고생(1154)

김동길

2021.09.09

1227

1272

2021/09/08(수)선진국이 되었다는데(1153)

김동길

2021.09.08

1205

1271

2021/09/07(화)법이 필요한 까닭 (1152)

김동길

2021.09.07

1206

1270

2021/09/06(월)구십이자술 84 (기도하는 개)

김동길

2021.09.06

1188

1269

2021/09/05(일)태극기를 위하여 3 (1151)

김동길

2021.09.05

1272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