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토) 설마가 사람 잡는다 (537)

 

 설마가 사람 잡는다

“그렇게는 안 되겠지?!”라고 생각했던 일들이 예상을 뒤엎고 사실이 되어 버릴 때 우리 조상들은 그런 말을 뇌까리며 놀란 가슴을 쓰다듬었다. 조국과 문재인이 연출하는 드라마를 보면서 조상들의 지혜를 되씹어 보게 된다.

 

요새 일반적으로 한국인이 염려하는 위기는 어떤 것인가.

'우리나라가 설마 적화 통일이 되겠는가?' 일 것이다. 친북 세력이 등장한지는 상당히 오래 되었다. 그리고 그 사람들 중에 종북을 들고 나오는 자들이 생겼을 때 위기가 다가왔음을 실감하는 이들이 적지 않았다. 과거 20년 남짓 교육감은 거의 다 전교조 출신들이 도맡아 선출되었다.

 

비교적 젊은이들이 교육감에 당선되다 보니 일제 강점기가 어떤 세상이었는지도 모를 뿐만 아니라 해방 직후의 혼란 시절이나 6.25 사변의 실상도 제대로 모르는 사람들이 태반이다. 전쟁으로 폐허가 된 우리의 조국을 재건하기 위해 오늘 나이가 칠십이 넘은 사람들이 얼마나 고생을 했는지 전혀 모르는 사람들이 교원 노조도 만들면서 아이들을 가르치게 되니 아이들이 우리나라의 역사를 제대로 알 리가 없다.

 

그런 사람들이 조국을 만들고 문재인을 대통령으로 세웠다. 조국의 위기는 우리가 자초한 셈이다. 그렇다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하나뿐이다. 우리가 선거를 통해 대통령을 비롯한 종북 세력을 깨끗이 물리치면 되는 것이다. 길은 우리 앞에 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542

2019/09/18(수) 멈춰야 할 때가 있는 법이다 (506)

김동길

2019.09.18

1166

541

2019/09/17(화) 밝은 달을 보고 (505)

김동길

2019.09.17

1431

540

2019/09/16(월) 사람들이 가장 원하는 것 (504)

김동길

2019.09.16

1329

539

2019/09/15(일) 지구 최후의 날이 (503)

김동길

2019.09.15

1140

538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91) 김장환

김동길

2019.09.14

766

537

2019/09/14(토) 술독에 빠졌는가?(502)

김동길

2019.09.14

881

536

2019/09/13(금) 유전이냐, 환경이냐 (501)

김동길

2019.09.13

1473

535

2019/09/12(목) 연휴가 많은 나라 (500)

김동길

2019.09.12

1218

534

2019/09/11(수) 강남의 프롤레타리아들 (499)

김동길

2019.09.11

1105

533

2019/09/10(화) 나도 할 말이 있다(498)

김동길

2019.09.10

1110

532

2019/09/09(월)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 (497)

김동길

2019.09.09

1235

531

2019/09/08(일) 추기경, 추기경, 우리 추기경 (496)

김동길

2019.09.08

1057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