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9(일) 종교끼리 싸우면 안 된다 (629)

 

종교끼리 싸우면 안 된다

종교끼리 싸우는 것처럼 민망한 일은 없다. 서양 역사를 돌이켜 보면 중세의 십자군 원정도 종교 때문에 일으킨 전쟁이었고, 이베리아반도가 한때 회교도의 침략을 받아 스페인의 여러 도시에 회교의 모스크가 세워진 사실도 역사에 남아있다.

 

프랑크 지방을 침략한 회교도들이 만일 승리했더라면 당시의 프랑크 왕국의 일부였던 오늘의 프랑스는 회교도의 나라가 되었을 것이다. 그리고 그 당시 카를로스 대제 같은 유능한 지도자가 없었다면 오늘의 프랑스는 존재하지 않을지도 모른다. 그가 유럽의 기독교와 기독교회를 지켰다고 할 수도 있다.

 

다행히도 동양에서는 불교나 유교 때문에 큰 전쟁이 벌어진 일이 없고 신흥 종교인 기독교도 기독교회와 종교 때문에 전쟁에 참여한 일은 없었다. 서산대사가 임진왜란 때 승병을 조직하여 왜군의 침략에 대항한 사실은 역사에 기록되어 있지만 유교의 선비들이 뭉쳐 그 종교를 위해 싸운 적은 없었다.

 

불교가 강조하는 덕목은 '자비'이고, 유교는 '()'을 앞세우며, 기독교는 '사랑'을 외치니 세 종교의 주장이 다 같은 '이웃 사랑'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정치와 종교는 분리되어야 마땅하다. 그러나 절도 명륜당도 교회도 오는 4월 15일 총선에서 모두 손잡고 나라를 위해 자유민주주의를 되찾는 일에 목숨을 걸고 나와야 한다. 자유민주주의를 상실하면 불자도 선비도 예수쟁이도 제대로 숨을 쉬기가 어렵기 때문에 우리는 다 뭉쳐 자유민주주의를 되찾아야한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650

2019/12/26(목) 우리는 도대체 어디서 왔는가 (605)

김동길

2019.12.26

1546

649

2019/12/25(수) 크리스마스에 띄우는 글 (604)

김동길

2019.12.25

1642

648

2019/12/24(화) 한 해가 저물고 (603)

김동길

2019.12.24

1667

647

2019/12/23(월) 부탁은 오직 하나 (602)

김동길

2019.12.23

2177

646

2019/12/22(일) 드디어 동짓날이 왔다 (601)

김동길

2019.12.22

1838

645

2019/12/21(토) 왕년의 스타, 유주용을 만나다 2 (600)

김동길

2019.12.21

1518

644

2019/12/20(금) 왕년의 스타, 유주용을 만나다 1 (599)

김동길

2019.12.20

1681

643

2019/12/19(목) 적게 먹고 날씬해지자 (598)

김동길

2019.12.19

1576

642

2019/12/18(수)그때 내 나이 몇이었던가(597)

김동길

2019.12.18

1622

641

2019/12/17(화) 마음에 새겨 두어야 할 일곱 가지 교훈(596)

김동길

2019.12.17

2063

640

2019/12/16(월) 가장 시급한 과제 (595)

김동길

2019.12.16

1650

639

2019/12 /15(일) 조경우 목사의 꿈 2 (594)

김동길

2019.12.15

1998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