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2(월) 구십이자술 79 (정직한 사람들이 사는 나라 1 )

 

정직한 사람들이 사는 나라 1

      일백 년 전의 서울의 풍속도를 보면 아직도 미개한 나라인 것처럼 보인다. 지난 백 년 사이에 한국은 어려움도 많이 겪었지만 그래도 개명한 나라로서의 자리를 굳힐 수 있었으니 매우 다행한 일이 아니겠는가.

      한국인은 무엇을 위하여 사는가. 정치 지도자들은 틀림없이 "잘 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서 우리는 노심초사하고 있다"라고 대답할 것이다. 그러나 어떤 나라가 좋은 나라라고 믿는가 묻는다면 그 사람들 입에서 정답이 나올 것 같지가 않다. GDP나 GNP가 어느 수준에 달하는 나라를 만들어야 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것은 매우  애매하기 때문에 그런 쪽의 주장을 가진 사람들은 어떤 나라를 만들려고 노력하는 지 잘 알 수 없다.

      우리는 지도자들을 잘못 만나 20세기 초에는 일본에 나라를 빼앗겨 식민지로 살아야 했던 쓰라린 경험도 가지고 있다.  이완용을 비롯한 나쁜 사람 몇몇이 문제가 아니라 도대체 이 나라의 지도자들은 누구를 위해 무슨 일을 하다가 결국은 나라를 그 꼴을 만들어 일본에게 합방을 당하였는가. 그때에도 제일 중요한 문제는 지도자들의 양심이었다. 만일에 당시의 지도자들이 학식은 별 것이 없었다 하더라도 민족을 사랑하는 정성만 있었다면 1910년 일본에게 합방 당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1211

2021/07/09(금)왜 사냐고 묻거든(1102)

김동길

2021.07.09

1139

1210

2021/07/08(목)하나님은 누구이신가(1101)

김동길

2021.07.08

1155

1209

2021/07/07(수)우리가 추구하는 가치(1100)

김동길

2021.07.07

1138

1208

2021/07/06(화)아들딸이 없어도(1099)

김동길

2021.07.06

3179

1207

2021/07/05(월)구십이자술 75(역사는 그대로 살아있다)

김동길

2021.07.05

4522

1206

2021/07/04(일)코 하나만 믿고(1098)

김동길

2021.07.04

1214

1205

2021/07/03(토)한글의 위력(1097)

김동길

2021.07.03

1173

1204

2021/07/02(금)왜 노력하지 아니하는가(1096)

김동길

2021.07.02

1204

1203

2021/07/01(목)한국은 어디로 가나(1095)

김동길

2021.07.01

1183

1202

2021/06/30(수)윤석열의 결단을 환영함(1094)

김동길

2021.06.30

1208

1201

2021/06/29(화)순간의 환희를 위하여(1093)

김동길

2021.06.29

1174

1200

2021/06/28(월)구십이자술 74(질서가 없으면)

김동길

2021.06.28

1248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