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1(목) 거짓말이야 (297)

 

거짓말이야 

 거짓말이야, 거짓말이야를 여러 번 되풀이 하는 유행가가 있었다. 어떻게 그 말이 끼어들었는지는 나는 모른다. 그렇지만 거짓말이야가 여러 번 되풀이되었기 때문에 인상에 남아있다.


 영어에서 사람에게 가장 모욕적인 말이 “You are a liar" 라는 한마디이다. 거짓말을 하면 그 사람의 인격은 이미 죽은 것이다. 미국 대통령 클린튼이 탄핵 직전까지 갔다가 겨우 살아남기는 했지만 그의 일생 또는 미국 역사에 위기가 임박했던 것이 사실이다.

 

 그런데 무엇 때문에 클린턴이 탄핵을 당하게 되었는가? 외국과 내통을 했다거나 공금을 횡령 했다거나 그런 죄목이 아니고 단지 젊은 여성 인턴과의 관계를 두고 수사 기관에 거짓말을 했다는 것이 그의 죄목이었다. 미국의 사법 기관이 그의 사생활에 관해, 특히 여자관계를 따지고 들어 그것을 세상에 밝히려는 것이 아니라 일국의 대통령이 국민에게 거짓말을 하다니 그것이 그가 탄핵의 직전까지 갈 수밖에 없었던 유일한 죄목이었다.

 

 미국 역사를 공부하는 한 학도로서 미국 대통령 트럼프가 저렇게 식은 죽 먹듯 거짓말을 일삼는 것을 보고 내가 미국도 망해가는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되는 것도 당연하지 아니한가. “우리 대통령은 거짓말을 안 한다라고만 국민이 생각할 수 있으면 대한민국은 지구상에서 가장 안전한 나라라고 하겠다. 오늘의 대통령은 완전무결하게 정직한 지도자라고 국민이 믿을 수만 있다면 대한민국은 거듭날 수 있을 것이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279

2019/01/30(수) 미국의 몰락 (275)

김동길

2019.01.30

1133

278

2019/01/29(화) 왜 우왕좌왕 하는가? (274)

김동길

2019.01.29

1235

277

2019/01/28(월) “비겁한 자여” (273)

김동길

2019.01.28

1201

276

2019/01/27(일)종교개혁이 지금 필요하다 (272)

김동길

2019.01.27

1231

275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58) 현봉학

김동길

2019.01.26

873

274

2019/01/26(토) 남자, 그리고 여자 (271)

김동길

2019.01.26

854

273

2019/01/25(금) 숨을 못 쉬게 되면 (270)

김동길

2019.01.25

1157

272

2019/01/24(목) 묘청의 난이 왜 있었는가? (269)

김동길

2019.01.24

1275

271

2019/01/23(수) “우리가 살면 얼마나 더. . . ” (268)

김동길

2019.01.23

1262

270

2019/01/22(화) 우상이 따로 있나? (267)

김동길

2019.01.22

1278

269

2019/01/21(월) 대통령의 신년 기자 회견(266)

김동길

2019.01.21

1266

268

2019/01/20(일) 하나님은 어디에 (265)

김동길

2019.01.20

1196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