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2/01(화)구정에 생각해 보다(1226)

 

구정에 생각해 보다

    예수의 재림은 더 이상 불가능한 일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다시 오는 것이 십자가에 못 박힐까 두려워서가 아니다. 예수의 재림을 고대한다는 사람은 다 허망한 기대를 가지고 사는 것일 뿐이다.

    예수께서 역사 속에 한 인간의 모습으로 태어나신 것은 한 가지 메시지를 우리들에게 전하기 위해서였다. 그는 하나님 자신이었다. 그러나 사람들은 그 하나님을 십자가에 매달아 못을 박았다. 이제 인간과 하나님은 화해할 수 없는 경지에 도달한 것이다. 그가 보내신 아들인 줄 알면서 십자가에 못 박는다는 것은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아닌가.

    그로써 하나님은 이미 사람의 삶이 어떠해야 한다는 것을 가르쳐주신 것이 아니겠는가.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1345

2021/11/20((토)안중근 이야기(1216)

김동길

2021.11.20

1452

1344

2021/11/19(금)역사의 교훈 2 (1215)

김동길

2021.11.19

1289

1343

2021/11/18(목)역사의 교훈 1 (1214)

김동길

2021.11.18

1321

1342

2021/11/17(수)아! 대한민국 2 (1213)

김동길

2021.11.17

1344

1341

2021/11/16(화) 아! 대한민국 1 (1212)

김동길

2021.11.16

1302

1340

2021/11/15(월)구십이자술 94 (내가 물려받은 유산)

김동길

2021.11.15

1320

1339

2021/11/14(일)자유의 역사적 압력 2 (1211)

김동길

2021.11.14

1289

1338

2021/11/13(금)자유의 역사적 압력 1 (1210)

김동길

2021.11.13

1282

1337

2021/11/12(금)떡을 좋아하는 하인 2 (1209)

김동길

2021.11.12

1280

1336

2021/11/11(목)떡을 좋아하는 하인 1 (1208)

김동길

2021.11.11

1356

1335

2021/11/10(수)개보다 못한 사람 2 (1207)

김동길

2021.11.10

1383

1334

2021/11/09(화)개보다 못한 사람 1 (1206)

김동길

2021.11.09

1427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