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3(월) 공약은 허무하게 (84)

 

휴전선 이북에서 밤낮으로 으르렁대는 인민군을 마주하며 살아야 하는 대한민국의 국민에게는 안보 이상 중요한 과제는 없었다. 무슨 일이 있어도 인민군의 재침을 막아낼 자신이 있다고 하는 그 혁명공약이 국민으로 하여금 안도의 한숨을 몰아쉬게 한 것도 사실이었다. 그러나 혁명 과업이 진행되는 동안에 6번째 공약이 쥐도 새도 모르게 사라지고 있는 것 또한 사실이었다.

박정희는 군사 정권을 끝내고 약속대로 원대 복귀를 해야 할 때가 되어 민정 불참을 선언하는 이른바 ‘2.27 선서’를 하면서 눈시울을 적시었다. 그러나 일주일도 채 되기도 전에 그 선서를 뒤집고 군을 떠나야겠다고 색다른 선언을 발표하여 약속한 바를 뒤집어엎는 장군으로 역사에 남게 되었다.

군을 떠난 박정희는 군복에서 사복으로 갈아입고 시민의 한사람이 되어 대통령 후보로 출마하게 된 것이니 박정희의 팔자도 그런 팔자가 다 있는지 야속하기 그지없었다. 이것은 내 생각에 불과한 것이지만 그때 그가 약속한 대로 ‘2.27 선서’를 준행하여 다시 사단장이나 군단장으로 원대 복귀를 하였더라면 조국의 역사는 훨씬 더 건강해지지 않았을까 가끔 생각하게 된다. 약속한 대로 실행하는 지도자가 이 땅에 한사람이라도 있다고 믿을 수 있었기 때문에.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72

2018/07/11(수) 원두우 동상에 얽힌 이야기 (72)

김동길

2018.07.11

1470

71

2018/07/10(화) 출세가 빠른 사람 (71)

김동길

2018.07.10

1574

70

2018/07/09/(월) 형은 노동을 하며 동생을 공부시켰다 (70)

김동길

2018.07.09

1478

69

2018/07/08(일) 그러나 아직도 가정은 살아있다 (69)

김동길

2018.07.08

1456

68

2018/07/7(토) 나의 누님 김옥길 (68)

김동길

2018.07.07

1484

67

2018/07/06(금) 냉기만 감돌더라는 누님의 집무실 (67)

김동길

2018.07.06

1457

66

2018/7/5(목) 대령을 준장으로 진급시키고 (66)

김동길

2018.07.05

1475

65

2018/7/4(수) 엄동설한에도 (65)

김동길

2018.07.04

1528

64

2018/7/3(화) 민립대학의 총장이 되어 (64)

김동길

2018.07.03

1505

63

2018/7/2(월) 교수 죄수의 역할은? (63)

김동길

2018.07.02

1491

62

2018/7/1(일) 안양의 가을 (62)

김동길

2018.07.01

1492

61

2018/6/30(토) 자유주의자, 군국주의자 (61)

김동길

2018.06.30

1482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