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6(금)독재가 어렵지 않은 듯(875)

 

독재가 어렵지 않은 듯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재선 여부를 놓고 미국은 물론이요 전 세계가 매우 긴장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지난 4년 동안 트럼프는 종횡무진 미국 정치의 기본부터 흔들어 놓았다.

    "America First", 이 한마디는 그가 시작한 것이라고 할 수 있는데 미국의 어느 대통령도 그런 주장을 내세운 적은 없었다. 그의 말대로 하자면 메르켈의 독일도, 마카롱의 프랑스도, 존슨의 영국도 심지어는 일본도, 한국도, 더 나아가 중화인민공화국도 미국을 위하여 존재해야 한다는 논리인데 어찌 보면 미국이라는 국가적 개념은 사라지고 오직 무소불능의 트럼프 대통령의 영광만을 위해서 모든 나라들이 존재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나는 미국 역사를 공부해온 사람으로 "저런 식으로도 미국을 통치할 수 있는가"라는 생각을 여러 번 하였다. 미국 상하원의 공화당 소속 의원들은 예외 없이 트럼프를 지지하고 그가 원하는 대로 매사를 결정하기로 각오한 사람들 같아 보인다.

    TV에서 허술하게 차린 미국의 부인 두 사람이 여론 조사에 응하는 것을 본 적이 있다. 그 두 사람은 한결 같이 트럼프 대통령을 위해서라면 목숨을 바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정은 체제 하에서 동원된 시민들 중에 그런 답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충분히 이해가 되지만 모든 면에서 가장 앞서 있다는 미국에 사는 여성들의 입에서 어떻게 그런 말이 나올 수 있을까. 트럼프의 재선을 앞두고 은근히 걱정이 된다. 독재국가를 만드는 일이 그렇게 어렵지 않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974

2020/11/14(토)마땅히 항의해야 할 때 (900)

김동길

2020.11.14

1283

973

2020/11/13(금)혼미를 거듭하는 대선(899)

김동길

2020.11.13

1214

972

2020/11/12(목)미국이 흔들리는 꼴을(898)

김동길

2020.11.12

1227

971

2020/11/11(수)매우 비열한 사나이(897)

김동길

2020.11.11

1282

970

2020/11/10(화)이러다 미국은 무엇이 되나(896)

김동길

2020.11.10

1246

969

2020/11/09(월)구십이자술 41(가을에 생각나는 노래)

김동길

2020.11.09

1245

968

2020/11/08(일)패배를 받아들이지 못 하는 사람도 있다(895)

김동길

2020.11.08

1295

967

2020/11/07(토)한숨 돌리긴 했지만(894)

김동길

2020.11.07

1387

966

2020/11/06(금)생이지지(893)

김동길

2020.11.06

1307

965

2020/11/05(목)미국은 울쌍이다(892)

김동길

2020.11.05

1295

964

2020/11/04(수)벌써 가을이 가득한데(891)

김동길

2020.11.04

1308

963

2020/11/03(화)정치와 도덕(890)

김동길

2020.11.03

1318

[이전] [1]2[3][4][5] [다음]